검색

홍준표, 후보자 회피로, 지원유세 포기

하도 인기가 없어서, 지원유세 못하는 당대표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6-03

 

김무성, 장제원, 김성태 등 박근혜 대통령 탄핵 부역자들을 자유한국당 지도부에 채웠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번 6·13지방선거 후보자들이 그의 지원유세를 기피함으로써, 36월 마침내 전국동시지방선거 지원유세 중단을 선언했다고 한다. 이렇게 한국 선거역사에서 새로운 기록을 새우는 당대표 기피현상에 관해 유한국당도 이날 오후 비공개 내부전략회의를 열고 홍 대표와 중앙당은 유세일정을 최소화하면서 정치·경제 현안을 공중전 방식으로 다루고, 선거 후보자들은 각 지역 민생문제를 다루는 식의 투트랙 선거운동 방침을 정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조선닷컴은 광역단체장 후보가 선거운동 과정에서 공공연하게 홍 대표를 피하는 현상이 반복되자 택한 고육지책으로 보인다. 전국 단위 선거에서 투표일 열흘을 앞두고 제1야당 대표가 지원유세 중단을 선언하는 것은 전례 없는 일이라고 평했다. 당 대표가 직접 나선 지원유세에는 광역단체장 후보 등이 일정을 조정해서라도 함께 하는 것이 일반적이나, 홍준표 대표는 지난 1일 울산 달동에서 김기현 울산시장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갔으나, 김 후보가 나타나지 않아서, 김 후보를 만날 수 없었다고 한다. 언론의 선동에 패해 인기를 상실한 대표를 후보자들이 기피하는 것이다.

 

531일 충남 천안시에서 열린 이인제 한국당 충남도지사 지원유세도 홍준표 대표가 홀로 했고, 61일 경북 포항시 청명시장에서 열린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 지원유세와 부산 보수동 책방골목 등에서 열린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 지원유세도 홀로 했던 홍준표 대표는 드디어 3일 오후 페이스북에 일부 광역 후보들이 이번 선거를 지역 인물 대결로 몰고 가는 것이 좋겠다고 한다. 일부 후보들 의견이 타당하다는 판단이 들어 그분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내일부터 나는 유세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선거만 이길 수 있다면 내가 무엇인들 못하겠나라고 썼다고 한다.

 

홍 대표는 내가 유세에 나서니 문(문재인 대 홍준표) 대결로 고착화되고, 지금은 문재인 대통령 세상인데 문홍 대결로는 선거에 이길 수 없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북풍(北風)으로 선거를 치루려고 하면서 문 대통령 뒤에 숨어버리기 때문에 이번 선거가 깜깜이 선거가 된다는 것이라며 이번 선거는 문홍 대결이 아니라 지방행정을 누가 잘 할 수 있느냐 하는 지방선거다. 이미 제가 던진 메시지는 널리 전파되어 이번 지방선거는 북풍 선거가 아니라 민생파탄 심판선거가 됐다는 주장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홍준표는 선거운동에서 기피인물이 된 것이다.

 

우리 자유한국당의 전국 재보선 지역 국회의원, 광역기초단체장, 광역기초의원들 모두 훌륭한 분들이라며 홍준표 대표는 전국 각지에서 후보들의 됨됨이를 잘 판단하시어, 국민 여러분들 께서 우리 당 후보님들을 전폭적으로 지지해 주시도록 다시 한 번 간청드린다민주당이 이기면 이 나라는 일당 독재 국가로 간다. 민생과 견제가 이번 선거의 본질이다. 국민 여러분들의 혜안을 나는 믿는다고 강조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선거의 여왕으로 불리던 박근혜 대통령을 몰아낸 자들이 지도부를 차지한 자유한국당의 지방선거 결과가 주목된다.

 

<홍준표, 지방선거 열흘 앞두고 지원유세 나서지 않겠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m0906si****)결국 야당을 식물인간 만들겠단 작전인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jt****)은 선거 결과가 엉망이면 대표직뿐만 아니라, 당에서 떠나야 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1868****)태극기 시민들을 안아주지 못한 홍준표의 탓이 크다고 보여진다. 도튀 같은 인간들은 유세에 빠져야 한다. 박근혜가 무슨 죽은 죄를 지었나요. 아무 것도 드러난 게 없는 데 출당시키고 탄핵세력이 당 요직에 있는 게 정상적인 것은 아니리라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6-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