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9일 북한 주민들, 배타고 서해로 귀순

네티즌 "탈북자를 민변과 촛불정권이 북속할라"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5-19

 

문재인-김정은 연출의 세계적인 비핵화 평화극이 벌어짐에도 불구하고, 북한 동포들의 탈북 행렬은 계속되고 있다. 북한군 장교 1명과 주민 1명이 19일 새벽 배를 타고 서해로 귀순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북한 군인의 귀순은 지난 2008년 북한 보위부 소속 이철호 중위가 서부전선 판문점 인근 우리 군 GP(전방초소)로 귀순한 이후 10년 만이라며 접경지역을 통한 북한 군인의 귀순은 2000년 이후 14번째라고 전했다. 언론들이 남북한 평화무드를 띄움에도 불구하고 북한군 장교까지 탈북하고 있다.

 

정부 소식통은 이날 인천 옹진군 백령도 북쪽 해상에서 소형 배가 포착돼 군 고속정이 접근했다배에는 북한 장교 1명과 주민 1명이 타고 있었고, 이들은 귀순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조선닷컴은 “40대로 추정되는 북한 장교의 계급은 소좌(소령)인 것으로 알려졌다귀순자의 신병은 해경이 확보하고 있으며 조만간 관계기관에서 이들의 귀순 동기 등을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이런 소식에 네티즌들은 집단 탈북한 여종업원들에 대한 민변의 북송 압박을 연상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조선닷컴은 “19일 새벽 귀순한 북한 남성 2명은 모두 민간인인 것으로 확인됐다당초 귀순자의 진술 또는 복장 때문에 북한군이 귀순했다고 보고되는 혼선이 있었으나 관계기관 조사결과 2명 모두 민간인으로 확인됐다고 교정된 정부를 전했다. 앞서 정부 소식통은 “19일 새벽 인천 옹진군 백령도 북쪽 해상에서 소형 배가 포착돼 군 고속정이 접근했다. 이 배에는 40대 북한 남성 2명이 타고 있었고 이들은 귀순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고 조선닷컴은 보도했다. 

 

북한 장교·주민, 오늘 새벽 서해 통해 귀순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yjki****)북한장교와 주민의 자유대한민국으로의 귀순을 뜨겁게 환영합니다. 2의 인생을 맘껏 펼치시길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skus****), 민변이 참견하겠군. 설마 설득해서 돌려보내는 건 아니겠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y****)잘못 왔다. 잘못 왔어! 거기나 여기나 한 계통의 정부다! 잘못하면 도로 북송시킨다!”라며, 중국 소재 북한식당에서 집단탈북한 여종업원들을 북송시키려고 달려든 민변의 비인권적 행태와 촛불정권을 비꼬았다.

 

또 한 네티즌(gsw****)누더기가 되도록 총알세례를 받고 겨우 살아난 오청성은 뱃속을 가득채운 기생충으로 세상의 주목을 받았고 적나라한 증언을 할 기회를 주사파정권이 막고 있는 것이다. 두 사람의 귀순자도 송환을 걱정해야 될 처지에 빠진 것은 아닌지 걱정해야 될 운명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ung****)해경도 조심해라. 기획귀순 시켰다고 고발하는 자들이 있다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mk****)어 이그! 민변 또 신경질적 아르레기 반응이 나겠는데, 아이고 이를 어쩌나?”라고 민변을 꼬집었다.

 

그리고 한 네티즌(a****)북한에서 온 귀순자는 ㅈㅂ 시다바리 민변이 조사를 하고 발표는 ㅈㅂ 주둥이 JTBC가 발표를 해야겠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olee****)최근의 귀순 사례는 이번 판문점 회담이 북 체제보장을 위한 쇼였다는 단적인 증거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mooth****)자유를 찾아 굶주림을 해결하고자 귀순하는 북한동포를 자유 대한에서 보호 못한다면 자유 대한민국이 아니다라며 현정권은 평화회담을 빌미로 이를 무시하면 인류사에 커다란 죄를 짓는 거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5-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