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선 '새 적폐 쌓는 적폐청산세력' 사설

적폐청산이라는 숙청을 저지른 촛불좌익정권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5-14

 

문재인 촛불정권의 청와대가 지난 1년 간의 적폐 청산결과를 발표하고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주장하지만, “문제는 적폐 청산을 한다는 정부가 스스로 똑같은 적폐를 쌓아가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조선일보가 14일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14“‘적폐 청산 1자화자찬하는 청와대, 똑같은 적폐 쌓지 않았나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새로운 적폐 쌓기를 꼬집었다. 촛불세력의 새로운 적폐 만들기가 우파정권의 적폐보다 훨씬 더 악질적이라는 평가가 이 사설의 댓글에서도 압도적이었다. 

 

이 사설을 통해, 조선일보는 문재인 정권은 국정교과서 적폐를 없앤다며 더 심한 좌파 왜곡 교과서를 만들고 있으며 국민연금 결정을 뒤집다가 외국 펀드의 공격을 자초했고 () 정권의 인사 직권 남용을 적폐라 하면서 공영방송 인사엔 전 정권보다 더 노골적으로 개입했으며 전 정권 언론 탄압을 비판하지만 아예 정부 발표대로 방송하라고 보도 지침까지 내놓았고 KBS 이사는 법인카드를 문제삼아 쫓아내 놓고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에서 법인카드를 쓴 사람은 사장으로 임명했다고 지적하면서 비판했다.

 

조선일보 사설은 또 정부가 가진 주식이 한 주도 없는 기업의 CEO가 노골적인 왕따를 당하다 물러나는 것도 언젠가는 직권 남용 적폐로 드러날 것이라면서 피감 기관 돈으로 외유한 사람을 금감원장으로 세운 것 정도는 차라리 가벼운 일이었다. 전 정권 블랙리스트를 적폐라더니 국정교과서 업무 담당 실무자 인사 발령을 취소하고, 보수 단체에 참여한 교수를 외교관 응모에서 탈락시켰다고 밝혔다. 박근혜 정부 때에 국민의 혈세를 극좌세력에게 주지 않으려 했다고 블랙리스트로 몰아 처벌했던 촛불정권이 극좌성향의 레드리스트를 가진 듯한 인사를 한다. 

 

조선일보 사설은 또한 국정원 댓글 사건은 1년 가까이 재수사를 하면서 드루킹 댓글 공작에 대해서는 외면한다고 지적하고 모든 정권이 남에겐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면서 자기 허물에는 관대했지만 이 정부처럼 대놓고 하는 경우는 없었다. 야당이 없다시피 하면 자기 견제라도 있어야 하는데 지지율이 고공이라 마음대로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신문방송 등 선전선동수단들이 전체주의적으로 장악되었다는 평가를 국민이 내릴 정도로 일방적으로 좌편향적 언론들에 의해 여론은 조작되고, 여론조사기관에 대한 신뢰도 사라졌다. 

  

조선 사설은 현 정권은 적폐 청산을 100대 국정과제 가운데 맨앞에 내세우고, 그 첫째로 박근혜 재판대처를 꼽았으며, 실제 그대로 진행돼 전 정권 사람들을 이 잡듯 뒤져 검찰에 넘겼다고 말했다. 사설은 이와 관련, 문재인 정권 1년 검찰뿐 아니라 경찰, 국정원, 감사원, 국세청, 공정위 등 사정(司正)기관이 총동원되면서 하루라도 압수수색·계좌추적·체포·구속이 없었던 날을 찾기 드물 정도였고 전직 대통령 두 사람이 감옥에 가는 등 두 정권에서 일한 공직자 등 110명이 기소됐는데도 청와대는 그래도 갈 길이 멀다. 마음을 벼리고 신발끈을 조인다고 한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부처마다 적폐 청산을 목표로 한 위원회 또는 TF(태스크포스)를 꾸리면서 그 수가 30여개에 달했다. 교육부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에 참여한 황우여 전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25명을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수사 의뢰했다며 야당의 “‘나라가 위원회 공화국이 됐다는 비판도 전했다. 각종 위원회가 전(), 전전(前前) 정권의 정책 대부분을 적폐로 몰고 그 책임을 실무 공무원들에게까지 묻는 상황으로 번지자, 문재인은 공직사회가 과도하게 불안을 느끼지 않도록 유의해달라는 지시를 내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의 “‘적폐 청산 1자찬 , 똑같은 적폐 쌓지 않았나라는 사설에 한 네티즌(kjy****)자유민주주의를 공산사회주의로 바꾸려 안달이 난 이 정부 정책이 걱정스럽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ohs****)“‘적폐 청산은커녕 드루킹 댓글조작사건은 새발의 피이고 드러나지 않고 뒤로 숨겨지는 각 분야의 누적 적폐가 녹녹치 않아, 다음 보수정권에서 구치소 증설이 불가피하지 않을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rnfma****)헌법과 헌법재판소법을 위반 조직적으로 정권을 강탈한 주사파 반역도당을 끌어내 처형하고 위기에 빠진 나라를 구해야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5-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