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BS공영노조 '보복기구 설립 철회하라'

방송을 노조에서 국민에게 돌려줘라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5-08

 

KBS공영노조가 문재인 정권 위한 보복 기구 설립 철회하라는 성명을 통해 사측이 경영위원회에 진실과 미래 위원회설립을 안건으로 올렸고, 오는 16일 이사회에 상정한다고 한다. 과거 10년 동안의 보도와 프로그램 등을 조사하고 징계하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MBC정상화위원회를 본떠 KBS에도 이제 본격적인 보복 위원회 시대가 열릴 모양이다.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절에 보도한 내용이나 프로그램을 조사해서 자신들의 입맛에 맞지 않는 것들을 털어내고 정죄하려는 것이라고 좌익세력이 추진하는 정치보복위원회를 규탄했다.

 

이름이야 무엇이든 간에 결국 ‘MBC정상화위원회에 이어 ‘KBS정상회위원회를 가동시키겠다는 소리다라며 KBS공영노조는 정상화라는 이름 뒤에 감춰진 속내는 보복이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008년 이후, 즉 과거 10년 동안이라는 특정 시기, 보수정권의 보도와 프로그램을 정조준 한 것이라며 KBS공영노조는 문재인 정권과 언론노조, 그들의 입맛에 맞지 않는 것들을 골라내 소급해서 보복하겠다는 뜻 아닌가. 마치 MBC가 과거에 특정 리포트를 한 경위를 조사한 뒤, 해당 기자에 대해 수사 의뢰를 하는 것처럼 말이다라며 인민위원회가 생각나지 않는가라고 질타했다.

 

KBS공영노조는 왜 과거 10년인가. 그 앞의 것들은 왜 손 안 대는가. 김대중, 노무현 정권의 보도와 프로그램은 왜 가만 두는가라며 이런 위원회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반대했다. “이 위원회가 부사장 직속으로 가동된다고 한다라며 KBS공영노조는 부사장이 누구인가. 회사 몰래 강의 등에 나섰다가 거액의 수입을 챙겨 감사원에 적발돼, 사측으로부터 감봉 3개월의 중징계를 받았던 자가 아닌가라며 징계 절차가 진행 중인 자를 일방적으로 부사장으로 세운 이유가, 이런 보복위원회를 가동하기 위함인가라고 꼬집었다.

 

KBS공영노조는 먼저 부사장부터 자신의 비리를 조사받고 낱낱이 밝혀라. 그리고 근무시간에 주간 대학원 박사학위 강의를 받은 경위와, 근태처리 내용도 밝히기 바란다라며 적반하장(賊反荷杖)”이라고 비난했다. “사측은 어설픈 위원회 타령은 그치고 즉각 해체하라KBS공영노조는 직원들을 특정 노조 위주로 줄 세우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우리는 KBS가 문재인 정권의 나팔수로 전락하고 망가지는 것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양심세력과 연대해서 KBS를 파멸로 끌고 가려는 그 어떤 시도에도 당당하게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KBS공영노조는 방송을 노조에서 국민에게로 돌려줘라는 성명을 통해 이 쟁점법안에 방송법이 포함돼 있다여야의 협상에 따라 방송법이 처리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렇게 되자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등 현 KBSMBC사장을 지키려는 세력들의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이라며 KBS공영노조는 자칫 방송법이 통과되면 양 공영방송 사장이 교체되기 때문이라며 현재 체제를 지키기 위해 기자회견을 하거나 성명서를 발표하거나 여당국회의원들에게 문자폭탄을 쏘아댔다는 소리도 들리는 등 방송법 개정 저지에 나선 것이라고 했다.

 

KBS공영노조는 현재의 야당이 여당이었을 때, 당시 문재인 대선후보를 비롯한 야당은 방송법 개정을 강하게 요구했다. 여당과 야당 추천 이사수를 비슷하게 하고, 사장 선임에서 과반수가 아닌 특별다수 추천으로 집권당의 일방적인 추천만으로 사장을 선임할 수 없게 만들었다여야가 합의하는 인물을 사장으로 선임해야 한다. 그리고 법이 통과되면 3개월 이내에 시행되도록 돼 있고, 또 시행 후 3개월 이내에 이사와 사장을 교체 하도록 했다고 요약했다. 이 법안은 다름 아닌 현재 더불어민주당이 만든 안이라고 KBS공영노조는 확인했다.

 

이 안대로 여야가 합의하면 6개월 이내에 이사와 사장을 바꿔야 한다. 그 시점은 현재의 양승동 KBS사장의 임기가 끝나는 시기이기도 하다KBS공영노조는 그런데 언론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국민추천 이사라는 해괴한 명칭을 붙여, 이사를 국민들이 추천해야 한다는 것이다. 궤변이다. 한 마디로 현재 언론노조가 맘대로 조종하는 사장이 아닌, 여야가 합의하는 사장체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라며 아니 지금처럼 노조 맘대로 방송을 좌지우지 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말도 되지 않는 소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KBS공영노조는 언론노조원이 아니면 제대로 된 보직을 받을 수 없고, 자격이 안 되면 인사규정을 바꿔서라도 언론노조원들에게 자리를 주는 현실, 앵커도 언론노조원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상황, 심지어 징계 절차가 진행 중인 자에게도 자리를 나눠주는 지금의 꽃놀이패를 주기 싫다는 것이라며 노조집행부가 방송국 임원을 하고 있는 것 같은 상황이다. 뉴스와 프로그램은 왜곡, 편파, 축소 등의 시비가 끊이지 않는다. 문재인 정권에게 불리한 내용은 보도하지도 않고, 정권에 유리한 내용은 과대 선전하고 있다는 비난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는 사이에 국민들은 방송을 보지 않고, 시청률은 곤두박질치고 있는 것이라며 KBS공영노조는 방송법 개정으로 문재인 정권의 방송이 아닌 그야말로 국민의 방송으로 되돌아와야 한다여당은 드루킹 특검법과 상관없이 방송법을 개정하라. KBSMBC를 문재인 정권의 방송, 언론노조의 방송에서 국민의 방송으로 돌려줘라. 야당도 방송만큼은 독립될 수 있도록 이번에 반드시 개정 하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KBS공영노조는 방송이 더 이상 정권의 전리품이 되지 않게 하라며 방송이 특정 노조가 맘대로 좌지우지 하지 못하게 하라고 촉구했다

  

 

KBS공영노조 성명: 문재인 정권 위한 보복 기구 설립 철회하라

 

사측이 경영위원회에 진실과 미래 위원회설립을 안건으로 올렸고, 오는 16일 이사회에 상정한다고 한다. 과거 10년 동안의 보도와 프로그램 등을 조사하고 징계하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MBC정상화위원회를 본떠 KBS에도 이제 본격적인 보복 위원회 시대가 열릴 모양이다.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절에 보도한 내용이나 프로그램을 조사해서 자신들의 입맛에 맞지 않는 것들을 털어내고 정죄하려는 것이다.

 

이름이야 무엇이든 간에 결국 ‘MBC정상화위원회에 이어 ‘KBS정상회위원회를 가동시키겠다는 소리다. 정상화라는 이름 뒤에 감춰진 속내는 보복이 아닌가. 지난날, 직원들이 사내활동 등에 있어서 잘못이라고 판단되는 것에 대하여서는 기준을 확실히 적용하여 처벌을 하였다. 그런데 이번의 진실과 미래위원회는 그런 일을 위함이 아니다. 이 조직은 무엇보다 목표부터가 다르다.

 

지난 2008년 이후, 즉 과거 10년 동안이라는 특정 시기, 보수정권의 보도와 프로그램을 정조준 한 것이다. 문재인 정권과 언론노조, 그들의 입맛에 맞지 않는 것들을 골라내 소급해서 보복하겠다는 뜻 아닌가. 마치 MBC가 과거에 특정 리포트를 한 경위를 조사한 뒤, 해당 기자에 대해 수사 의뢰를 하는 것처럼 말이다. 무엇이 연상되는가. 인민위원회가 생각나지 않는가.

 

왜 과거 10년인가. 그 앞의 것들은 왜 손 안 대는가. 김대중, 노무현 정권의 보도와 프로그램은 왜 가만 두는가. 이것부터 말이 되지 않는다. 철저하게 정파적인 기구를 만들어 보수정권 시절의 보도와 제작에 낙인을 찍으려는 것 아닌가. 우리는 이런 위원회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다. 다만 부끄러워할 뿐이다. KBS역사상 이런 기구는 처음이다. 도대체 막장의 끝은 어디인가.

 

더 말문이 막히는 대목은 이 위원회가 부사장 직속으로 가동된다고 한다. 부사장이 누구인가. 회사 몰래 강의 등에 나섰다가 거액의 수입을 챙겨 감사원에 적발돼, 사측으로부터 감봉 3개월의 중징계를 받았던 자가 아닌가. 징계 절차가 진행 중인 자를 일방적으로 부사장으로 세운 이유가, 이런 보복위원회를 가동하기 위함인가. 먼저 부사장부터 자신의 비리를 조사받고 낱낱이 밝혀라. 그리고 근무시간에 주간 대학원 박사학위 강의를 받은 경위와, 근태처리 내용도 밝히기 바란다. 적반하장(賊反荷杖), 바로 이런 경우를 두고 하는 말일 것이다.

 

사측은 어설픈 위원회 타령은 그치고 즉각 해체하라. 그리고 직원들을 특정 노조 위주로 줄 세우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우리는 KBS가 문재인 정권의 나팔수로 전락하고 망가지는 것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회사 내 모든 양심세력과 연대해서 KBS를 파멸로 끌고 가려는 그 어떤 시도에도 당당하게 맞설 것이다.

 

201858KBS공영노동조합

   

KBS공영노조 성명: 방송을 노조에서 국민에게로 돌려줘라

 

드루킹게이트 특검과 관련해 파행 중인 국회에 대한 정상화 논의가 진행 중이다. 핵심은 드루킹게이트에 대해 조건 없는 특검을 하자는 야당과 이른바 판문점 선언의 비준, 추경예산 통과 등 쟁점 법안들을 연계 시키겠다는 여당 측의 입장이 충돌하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이 쟁점법안에 방송법이 포함돼 있다는 점이다. 즉 여야의 협상에 따라 방송법이 처리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자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등 현 KBSMBC사장을 지키려는 세력들의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이다. 자칫 방송법이 통과되면 양 공영방송 사장이 교체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현재 체제를 지키기 위해 기자회견을 하거나 성명서를 발표하거나 여당국회의원들에게 문자폭탄을 쏘아댔다는 소리도 들리는 등 방송법 개정 저지에 나선 것이다.

 

현재의 야당이 여당이었을 때, 당시 문재인 대선후보를 비롯한 야당은 방송법 개정을 강하게 요구했다. 여당과 야당 추천 이사수를 비슷하게 하고, 사장 선임에서 과반수가 아닌 특별다수 추천으로 집권당의 일방적인 추천만으로 사장을 선임할 수 없게 만들었다. 즉 여야가 합의하는 인물을 사장으로 선임해야 한다. 그리고 법이 통과되면 3개월 이내에 시행되도록 돼 있고, 또 시행 후 3개월 이내에 이사와 사장을 교체 하도록 했다.

 

이 법안은 다름 아닌 현재 더불어민주당이 만든 안이다. 이 안대로 여야가 합의하면 6개월 이내에 이사와 사장을 바꿔야 한다. 그 시점은 현재의 양승동 KBS사장의 임기가 끝나는 시기이기도 하다. 오비이락격으로 시기가 딱 들어맞는 안이다.

 

그런데 언론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국민추천 이사라는 해괴한 명칭을 붙여, 이사를 국민들이 추천해야한다는 것이다. 궤변이다. 한 마디로 현재 언론노조가 맘대로 조종하는 사장이 아닌, 여야가 합의하는 사장체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자신들의 기득권을 빼앗긴다고 보는 것이다. 아니 지금처럼 노조 맘대로 방송을 좌지우지 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말도 되지 않는 소리를 하고 있는 것이다.

 

언론노조원이 아니면 제대로 된 보직을 받을 수 없고, 자격이 안 되면 인사규정을 바꿔서라도 언론노조원들에게 자리를 주는 현실, 앵커도 언론노조원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상황, 심지어 징계 절차가 진행 중인 자에게도 자리를 나눠주는 지금의 꽃놀이패를 주기 싫다는 것이다. 언론노조가 아니면 아무것도 할 수 없고, 또 해서도 안 되는 현재의 상황을 그대로 유지 하고 싶은 것 아닌가.

 

그러나 보라. 문재인 정권이 언론노조에게 양대 공영방송사를 넘기고 난 뒤 얼마나 많은 원성과 원망이 일고 있는지를. 노조집행부가 방송국 임원을 하고 있는 것 같은 상황이다. 뉴스와 프로그램은 왜곡, 편파, 축소 등의 시비가 끊이지 않는다. 문재인 정권에게 불리한 내용은 보도하지도 않고, 정권에 유리한 내용은 과대 선전하고 있다는 비난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그러는 사이에 국민들은 방송을 보지 않고, 시청률은 곤두박질치고 있는 것이다. 이제 돌려놔야 한다. 방송법 개정으로 문재인 정권의 방송이 아닌 그야말로 국민의 방송으로 되돌아와야 한다. 여당은 드루킹 특검법과 상관없이 방송법을 개정하라. KBSMBC를 문재인 정권의 방송, 언론노조의 방송에서 국민의 방송으로 돌려줘라. 야당도 방송만큼은 독립될 수 있도록 이번에 반드시 개정 하도록 하라.

 

우리는 요구한다. 방송이 더 이상 정권의 전리품이 되지 않게 하라. 방송이 정권의 홍보매체가 되지 않게 하라. 방송이 특정 노조가 맘대로 좌지우지 하지 못하게 하라. 이를 위해 방송법을 반드시 개정하라.

 

201858KBS공영노동조합 

 

 

기사입력 : 2018-05-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