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정은, 요령(遼寧)성 대련(大連) 방문?

김정은이 시진핑을 만났다는 설도 나돌아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8-05-08

 

북한 고위급 인사의 방중설이 돌고 있는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8일에도 엄격한 교통통제가 시행되면서 김정은과 시진핑(習近平)의 회동설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라고 조선닷컴이 8일 전했다. 대북소식통은 8지난 6일부터 공항과 영빈관 항구 인근 등 곳곳에서의 교통통제가 과거 중국 당 중앙의 고위급 인사가 찾았을 때보다 엄격한 수준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정은의 방중 가능성을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라며, 조선닷컴은 이날 코트라 다롄 무역관을 찾은 한 바이어도 교통통제가 심하다고 전했고, 다롄 기차역 에서도 평소에는 없던 이동용 경찰초소가 등장했다고 현지인들이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어고위급 인사들의 숙소로 추정되는 방추이다오(棒槌島) 앞에서도 일부 도로 구간을 아예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조선닷컴은 방추이다오는 김일성 전 북한 주석과 덩샤오핑(鄧小平) 등 북중의 지도부가 은밀히 회동하던 장소 중 한 곳이다. 20105월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이 다롄을 방문, 방추이다오에서 리커창(李克强) 당시 부총리와 만찬 및 회동해 주목받았다. 중국 중앙정부의 고위급 인사가 올때면 교통통제가 심해지는 대표적인 지역이라며 다롄공항은 7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이착륙을 전면 금지한데 이어 8일 오전 11시부터 다시 탑승 수속업무를 정지시킨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7일 오전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는 지금 다롄에 있는 거의 모든 도시에 교통통제가 이뤄지고 있으니 중요한 일 아니면 외출을 하지 말라. 어제 오늘 내일까지등의 글이 올랐다며, 조선닷컴은 일부 네티즌의 진메이(金妹, 김여정)가 왔다는 댓글도 전했다. “첫 자국산 항공모함 ‘001A진수식이 열린 다롄항에서 곧 시험운항을 할 것이라는 설이 도는 가운데, 이 행사에 시 주석과 함께 북한 고위급 인사가 참석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며 조선닷컴은 시 주석의 동정은 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칼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 기념식 연설을 끝으로 8일 현재까지 나오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는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기와 동일한 기종인 일류신 62형 비행기가 고려항공 마크가 없는 상태로 다롄 공항에서 포착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며 조선닷컴은 이 때문에 지난 3월말 특별열차편으로 베이징을 전격 방문한 김 위원장이 전용기편으로 40여일만에 다시 방중했을 것이라는 설이 돌고 있다북중 정상회동이 이뤄지면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기싸움이 고조되는 국면에서 중국을 우군으로 확실히 끌어들이겠다는 메시지를 대외에 천명하기 위한 행보로 비쳐진다. 중국으로서도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메시지를 행동으로 보여줄 수 있다고 전했다.

 

북한 외무성이 6미국이 대북제재 및 인권 압박과 군사적 위협을 계속하고 있다고 반발하자,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유관 각국의 공동 노력 아래 최근 한반도 정세가 일련의 적극적인 변화를 보이고 있다. 이런 국면은 어렵게 얻은 것이므로 각국이 귀중히 여기고 굳건한 신념을 지닌 채 같은 방향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브리핑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6월로 예상되는 미북회담은 금명간 날짜·장소가 발표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중국 다롄 북·중 최고위급 접촉설에 대해 그 문제는 상당한 무게를 두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구체적인 내용을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다롄 공항에 8일 북한 고려항공기가 도착했다고 보도한 교도통신은 북한과 다롄 사이에 정기 항공편은 없다고 전했다며, 조선닷컴은 8“(김정은이) 전용기편으로 40여일만에 다시 방중했을 것이라는 설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를 ·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기싸움이 고조되는 국면에서 중국을 우군으로 확실히 끌어들이겠다는 메시지를 대외에 천명하기 위한 행보라며, 조선닷컴은 중국으로서도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메시지를 행동으로 보여줄 수 있다고 평했다. 김정은 방중설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릴 수는 없다며 청와대 관계자는 상당한 무게를 두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김정은 전격 방문설 다롄은...이동초소 등장하고 엄격한 교통통제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eti****)“‘고자 처갓집 드나들 듯뻔질나게 중국 드나드는 꼴 보니, 미국한테 엄청 당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엄청난 조공질을 약속한 문재인만 봉됐다고 힐난했고, 다른 네티즌(byungky****)김정은이가 시진핑을 자주 만나면, 북미 정상회담은 미국이 바라는 방향과는 점점 더 어려운 방향으로 흐를 것이다. 북을 믿었다간 실망이 클 것이다. 우린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형국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라고 우려했고, 또 다른 네티즌(da****)은 북핵문제와 별도로 뭔가 흉계를 꾸미는 건 분명해보인다고 추정하기도 했.

 

또 한 네티즌(gust****)은 북미회담 산통 깨지기 일보직전이구만이라고 했, 다른 네티즌(parkyoungjo****)북돼지가 북괴OO이 된지가 수년이 지나도록 방안 퉁수처럼 처 박혀 있더니 급하긴 급하구나. 중공을 생쥐 뒷방 들락거리듯이 몰래 다니는 걸 보면 트럼프가 무서운가 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공산독재국가들은 웬 비밀이 그렇게 많은지. 국가외교 당연지사인데 왜 도둑고양이처럼 숨어서 왔다갔다 할까. 중요한건 숨어서 하는 일치고 나쁜 짓 못된 짓 아닌 게 없다. 한국 미국 유엔을 속이든지 들이대든지 북핵 해결에 재를 뿌리려는 수작을 구상 조율하고 있을 게 뻔하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8-05-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