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美국무부, 北WMD 폐기 위해 압박 계속

미국 국무부, 북한 대량살상무기 폐기 위해 압박 계속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5-08

 

북한 핵폐기를 원치 않는 북한 김정은이 미국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지 않기 위해서 꼼수를 부리는 게 아닐까?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6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제재와 압박의 결과인 것처럼 오도하고 있고, 핵을 완전히 포기할 때까지 제재 압박을 늦추지 않겠다미국이 압박과 군사적 위협을 계속한다면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한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압박이나 위협이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될 것이라는 북한의 경고를 일축하고, “북한의 대량살상무기를 지체 없이 폐기시키는 게 목적이라며,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미국의 소리(VOA)8일 전했다.

 

즉 북한이 모처럼 마련된 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정세를 원점으로 되돌려 세우려는 위험한 시도라며 한반도에 전략자산을 끌어들이고 인권 소동에 열을 올리는 등 한반도 정세를 또다시 긴장시키려 하고 있다라고 주장하지만, 이런 북한의 억지 비난에 대해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7미국의 목표는 변하지 않았다: 북한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의 영구적인 폐기를 지체 없이 달성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Our objective is unchanged: we are committed to achieving permanent dismantlement of North Korea’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programs without delay)”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조선닷컴은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미국이 평화를 위한 북한의 협상 의지를 나약함으로 오판해서 계속 압박이나 위협을 해온다면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비핵화가 미국이 이끈 제재와 압박의 결과인 것처럼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며 이에 대해 애덤스 대변인이 국제적인 대북 압박 캠페인은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계속될 것(The global maximum pressure campaign will continue until North Korea denuclearizes.)”을 거듭 분명히 했다며 그러면서도 미-북 정상회담을 개최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준비 작업이 중단 없이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의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고대하고 있으며, 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포괄적이고 전 정부 차원의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는 설명을 전한 VOA한편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이 국제민간항공기구, ICAO에 인천과 평양을 잇는 정기항로를 열어달라고 요청한 데 대한 논평 요청에 대북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윌리엄 클라크 국제민간항공기구 대변인은 4이 기구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장과 스티븐 크리머 항공 담당 국장이 다음주 북한을 방문해 평양-인천 노선을 비롯한 다른 국제항로와 안전 문제 등을 논의한다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한편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가 미·북 정상회담이 추동력을 잃으면 회담이 연기되거나 성사되지 않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닷컴은 차 석좌는 이날 CSIS가 주최한 남북한·미북 정상회담 관련 토론회에서 외교에서 모멘텀, 즉 추동력은 아주 중요하다·북 정상회담의 개최지와 개최 시기 등의 결정이 오래 걸리면 걸릴수록 미북 정상회담이 연기되거나 성사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차 석좌는 근거로 북한이 미·북 정상회담 개최를 앞두고 미국에 날을 세우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며 조선닷컴은 북한의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의 대미 비난을 전했다.

 

조선닷컴은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마크 리퍼트 전 한국 주재 미국 대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5년 러시아 방문을 취소했던 사례를 들어 차 석좌의 말에 동감한다고 밝혔다. 임기 초반에는 김 위원장이 권력을 공고히 하지 못했고, 미국과 러시아의 상황은 다르지만 당시 충분한 추동력이 있었는데도 방러가 불발됐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반면 수미 테리 CSIS 선임연구원은 미·북 정상회담이 반드시 열릴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매우 과감한 모습으로 자신의 결정을 밀어부치는 성격을 가진 김정은이 이미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을 결정했기 때문에 북·중 정상회담과 남북 정상회담을 마친 것이라고 테리 선임연구원은 해석했다고 한다.

 

조셉 윤 전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김정은은 젊기 때문에 향후 30~40년 이상 통치하려고 할 것이라며 북한을 정상국가로 만들고 싶어한다는 그의 말을 일축해선 안 된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윤 전 대표는 김일성 국가주석이 1994년 제네바 핵합의에 도달하고 김영삼 당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계획했던 것처럼, 김 위원장이 방향 전환(change of course)’을 목표로 한다고도 진단했다북한 관영 방송이 지난달 열린 남북 정상회담을 유례없이 40분씩이나 보도한 것은 김정은의 이 같은 의사를 북한 주민과 국제사회에 분명히 전달하기 위해서였다고 분석했다고 조선닷켬은 전했다.

 

<빅터 차 미북 정상회담, 추동력 잃으면 안 열릴 수도”>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man****)트럼프는 김정은이의 속마음을 정확히 읽었다는 얘기다. 공연히 문재인이만 신바람 났었을 뿐 실효는 없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o****)정상국가란, 수장이 국제무대에 부부동반하는 국가가 아니라 세계인권선언을 지키는 국가다. 정권을 지키고 동시에 (세계인권선언에 있는) 탈북의 자유를 보장할 수 없다면, 둘 중 버릴 것은 정권이다. 그래야 정상국가가 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ourprin****)문재인이 자기 승낙 없이 절대 북한을 폭격 하면 안 된다 결사반대 하는데, 미국이 누구 좋으라고 북폭을 하겠는가?”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cski****)비핵화란 결국 달걀의 흰자와 노른자이다. 국민은 노른자를 원하고 있는데 정부는 흰자라도 좋다는 생각을 할까 우려가 된다. 중요한 것은 달걀의 껍데기를 깨는 것이라는 단순한 생각을 가지고 남북대화를 하려는 문재인정부가 불안하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ark****)정권수명 연장노린 북괴가 기획하고 남쪽 꼭두각시 문재인 주사파 일당이 바람잡는 북핵 회담이 정상적으로 끝날 조짐이 보이지 않으면 지체 없는 선제타격으로 남과 북의 공산주의 정권을 종식시켜야 트럼프 대통령이 말하는 핵폐기의 완성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rnfma****)더 이상의 대화는 시간 낭비일 뿐 무자비한 선제공격이 최선의 해결책이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rea****)미국은 전술무기와 타격부대들을 이미 북 핵과 미사일과 정권을 선제타격할 수 있는 동북아 지역으로 이동시켜놓았다. 북한은 시간을 끌면서, 그런 전략무기와 운용 타격부대들이 돌아가기를 기다리겠지만, 트럼프로서는 한번 뽑은 칼을 아무런 성과 없이 다시 넣을 수는 없는 일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tk****)빅터 차의 발언에 아낌 없는 박수갈채를 보낸다. 오죽한 자가 일개국가 대통령이란 명함을 달고 애숭이 적장의 오만방자함에 허리 굽혀 굽신거리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jm****)대단한 희소식이다. 공산주의자와는 대화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8-05-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