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철새' 논란의 강길부, 자유한국당 탈당

홍준표 대표의 '문재인 대북 평화쇼' 비판에 항의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5-06

 

문재인 정권의 망상적 대북정책을 비판했던 홍준표 대표를 비난했던 자유한국당 강길부 의원이 6일 자진 탈당을 선언했다. 열린우리당 출신에서 한나라당으로 들어왔던 강길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한국당을 떠나고자 한다비록 당을 떠나지만 제가 몸담았던 곳에 대하여 마지막 예의를 지키려 한다. 당을 떠나게 된 것은 제 부덕의 소치이오니 저를 탓하여 달라고 했다. “당을 개혁하고자 노력해 오신 복당파 의원님들께는 끝까지 함께 못하게 되어 송구스럽다. 건승하라는 강길부 의원이 말하는 개혁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묵종하고, 문재인 정권의 망상적 대북관계에 자유한국당이 굴종하라는 촉구로 읽혀진다.

 

최근 홍준표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며 갈등을 빚어왔던 강길부 의원은 지난 3최근 홍 대표가 보여준 언행은 실망을 넘어 국민적 분노를 사고 있다. 홍 대표가 이번 주까지 사퇴하지 않으면 내가 중대 결심을 하겠다고 탈당을 시사했고, 이에 대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세상이 미쳐가고 있다. 다음 대통령은 아마 김정은이 되려는지 모르겠다는 등의 발언을 쏟아냈던 홍준표 대표는 강길부 의원의 대표 퇴진 요구에 대해 자신이 밀던 군수 후보가 공천되지 않았다고 탈당 협박을 하던 분이 이번엔 뜬금없이 남북관계를 명분으로 탈당하겠다고 한다더이상 당에 있으면 울주 선거가 어려워진다. 오늘 당장 나가라4일 맞대응 했었다.

 

조선닷컴은 울산 울주에서 내리 4()을 한 강 의원은 17대 총선 때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당선돼 국회에 입성했다“18대 총선에서는 무소속 당선 뒤 한나라당에 입당했고, 19대 총선 때는 새누리당 후보로 당선됐다. 강 의원은 20대 총선에서는 무소속 당선 뒤 새누리당에 입당했고, 이후 바른정당을 거쳐 작년 11월 한국당에 복당했다고 전했다. 홍 대표 측은 강 의원이 탈당 후 더불어민주당으로 가려 하고 있다탈당 명분을 쌓기 위해 홍 대표의 언행을 핑계 삼은 것이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4일 홍준표 대표는 철새는 정리할 수밖에 없다. 스스로 나가지 않으면 출당조치를 취할 것고 강 의원의 자진탈당을 압박했었다.

 

강길부, 한국당 탈당 선언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o****)남북회담에 관해 홍준표가 한 말에 잘못이 없다고 본다. 당신 철새군!이라고 평했고, 다른 네티즌(thank****)강길부도 이번으로 정치생명 끝났구나! 지난번 공천을 안 준 이유를 알 것 같다. 자기가 민 군수후보가 안 되었다고 난리를 치더니... 이런 인간은 보수에 도움이 될 수가 없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atec****)민주당 가기 위한 명분 치고는 너무나 속이 훤히 보이는 짓이라 인생이 가련해 보인다. 홍준표도 반성해야 한다. 자기 의견 아니라고 사람 내보내는 것만이 능사인가? 같이 화합 못하는 죄 적지 않다라고 싸잡아 비난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5-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