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트럼프 "김정은과 회담 때·곳 정해졌다"

상원의원들 트럼프에 "대북 협상 공개하라"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5-05

 

북한 비핵화에 매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김정은과의 회담 날짜와 장소가 정해졌다고 밝히면서, ‘억류된 미국인들의 석방도 암시했다고 한다. 미국의 소리(VOA)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대통령 전용 헬기에 오르기 전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김정은과의 회담 날짜와 장소가 정해졌다) 대답하면서, 아주 빨리 발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이날 전했다. 51판문점이 미-북 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로 고려되고 있다3국이 아닌 현장에서 일이 진행되는 것이 마음에 든다고 밝힌 적이 있다.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문제에 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실질적인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낙관적으로 말했다며, VOA는 북한과의 거래에 관해 이미 많은 일이 일어났으며, 매우 좋은 일을 보게 될 것이라고 낙관적 말을 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 자신의 트위터에 모두가 알고 있듯이, 과거 정부는 북한 노동교화소에 억류된 미국인의 석방을 오랫동안 요구해왔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언급한 뒤 지켜보라고 말하면서, “-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3명이 석방될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VOA는 문재인 정권이 촉발시킨 주한미군 감축 문제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감축 문제를 협상용으로 사용하는 것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현재 32천 명의 미군이 주둔하고 있다며, 미래의 어느 시점에는 돈을 절약하고 싶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볼튼 안보보좌관은 4트럼프 대통령은 국방부에 주한미군 감축하는 방안을 제공하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고 했고, 관리들도 트럼프 대통령이 이 문제를 북한 김정은과의 정상회담에서 협상카드로 활용할 의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한편, 미국 상원의원들은 북한과의 합의에서 대북 제재 해제가 요구될 경우 의회가 충분한 정보를 제공 받아야 한다트럼프 행정부에 대북협상 전략을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고 한다. “28명의 상원의원들은 지난달 30일 상원 지도부에 보낸 서한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협상 전략에 관한 의회의 알 권리를 강조했다VOA“(5) 2일 공개된 서한은 엘리자베스 워런 의원이 주도했으며 딕 더빈 상원 원내총무와 민주당 중진인 패트릭 리 의원 등 27명의 민주당 상원의원과 버니 샌더스 무소속 상원의원이 서명했다고 전했다.

 

대북협상 공개 방식에 관해구체적으로는 해당 브리핑에 국방부, 국무부, 에너지부, 재무부 고위 관료들과 정보 당국 수장들이 참여해야 하며, -북 정상회담 이후 진행되는 협상에 관한 추가 브리핑도 매달 개최할 것을 요청해야 한다고 촉구했다VOA특히 (북 핵,미사일 프로그램) 동결과 궁극적으로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해법을 강력히 지지한다는 점을 강조했다성공적인 외교적 성과를 도출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노력 가운데 백악관과 의회의 꾸준하고 실질적인 소통이 일부분이 돼야 한다는 주장이라고 전했다.

   

2016년 발효된 대북 제재 및 정책 강화법과 지난해 발효된 미국의 적국에 대한 제재법을 통해 의회가 북한에 대한 강력한 제재들을 부과하는 데 상당한 역할을 했다, 이 상원의원들은 이런 조치들은 미국이 활용할 수 있는 효율적인 비군사적 수단으로, 김씨 정권이 상당한 비용을 치르도록 했다의회는 김씨 정권과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충분한 정보를 제공 받아야 하며, 이는 특히 북한과의 합의에서 비핵화 조치를 위한 유인책으로서 제재 해제가 요구될 경우 더욱 중요하다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5-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