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경수 보좌관, 국회시스템엔 미처리?

개인채무라던 500만원은 전자담배 상자에 담아줘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8-04-24

 

지난 대선 전후에 댓글 조작으로 구속된 드루킹김동원씨로부터 500만원을 수수했다가 되돌려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보좌관 한 모씨에 대해 김경수 의원 측이 최근 일부 언론에 보좌관으로부터 사표를 받았다는 취지로 해명했지만, 사실은 24일 오전 11시 현재까지 국회 내부망인 국회인적자원관리시스템에는 한 보좌관(4급 상당)의 이름이 등록되어 있다며, 조선닷컴이 ‘면직 여부에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조선닷컴은 국회 관계자의 면직처리가 되면 그날 바로, 늦어도 이튿날 아침에 시스템에서 이름이 삭제된다. 시스템에 이름이 그대로 떴다는 것은 적어도 어제(423)까지 면직처리가 안 됐다는 의미라는 설명도 전했다.

 

김경수 의원은 지난달 15일 드루킹이 금전거래 사실로 협박 메시지를 보내자 “(OO 보좌관으로부터)사표를 받았다고 답장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조선닷컴은 이로부터 41째 되는 이날까지 한 보좌관의 사표가 수리되지 않은 정황이 포착된 것이라며 통상 의원실에서 보좌관을 면직한다고 국회사무처로 통보하면 1~2일 내로 국회인적관리시스템에 반영된다고 주목했다. 야당 A보좌관의 국회 보좌관이 오전에 사직할 경우 당일, 오후에 사직하면 이튿날 인적자원관리시스템에 곧장 반영된다김경수 의원이 한 보좌관에게 사표를 받지 않았거나, 받아만 놓고 실제 면직처리 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는 추정도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닷컴은 국회사무처는 한 보좌관의 사임계가 올라왔는지, 사표가 한 달째 처리되는 과정인지, 김 의원이 면직신청을 아예 안 한 것인지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며 국회사무처 고위 관계자의 한 보좌관의 면직여부를 밝히는 것은 정치적 중립성을 해칠 우려가 있어 대답 못 한다. 사견이지만, 보좌관이 범법(犯法) 등으로 징계 절차를 밟을 경우 사표를 처리하는 과정에 있을 수는 있다는 주장도 전했다. “김 의원이 사임 사유를 권고사직으로 했다면 별다른 절차 없이 곧바로 면직된다는 국회 관례자의 설명도 소개한 조선닷컴은 김 의원 측에 10차례 이상 전화·메시지 등을 남겼지만 답변이 돌아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또 “‘민주당원 댓글 조작사건의 주범 김동원씨가 경공모(경제적 공진화 모임)’ 조직 등을 운영하면서 사용했던 자금의 사용 내역과 출처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지금껏 이번 사건에서 드러난 의심스러운 돈 흐름은 김씨 측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보좌관 A씨에게 건넨 현금 500만원이 거의 전부였다고 전했다. 당시 현금 500만원을 선물 상자에 담아 전달한 김씨 측 인사가 경찰에서 “A씨가 지난달 26(드루킹 구속 다음 날) 500만원을 돌려줬다고 진술했다며, 조선닷컴은 이는 해당 금전 거래가 개인적 채권·채무 관계라는 김 의원 측의 최초 해명과는 배치되는 정황이라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경찰과 여권에 따르면 김씨 측은 대선이 끝난 후인 지난해 9월쯤 A씨에게 돈이 담긴 상자를 전달했다. 이 상자엔 전자담배와 함께 현금 500만원이 들어 있었으며 김씨 측 전달자는 이를 빌려줬다고 주장했다고 한다그러나 500만원이 전달된 방법이나 반환된 경위를 감안할 때 그 돈을 빌렸다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김씨는 지난달 15일 텔레그램과 시그널 등 두 가지 메신저를 통해 김 의원에게 협박성 메시지를 보냈다고 경찰은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시그널을 통해 황당하다. 확인해보겠다’ ‘(A씨로부터) 사표를 받았다는 취지의 답장을 보냈다뇌물성을 의심했다.

 

또 조선닷컴은 작년 5월 선관위가 경공모 관계자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확인하고 특정 후보자를 위한 글을 게시한 대가로 지급한 것으로 의심된다며 검찰에 수사 의뢰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되면서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당시 검찰은 6개월 뒤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고 주목했다. “김씨는 그간 정치권 안팎에 상당한 돈을 후원하며 큰손으로 활동해 왔다. 그러나 그동안 강연과 비누 판매 수익 외에는 김씨의 수익원이 드러나지 않았다며 야권의 김씨가 유령 출판사에서 책 한 권 내지 않았는데 그 운영비가 다 어디서 났느냐는 의혹 제기를 전하면서 선관위 수사 의뢰 내용은 김씨의 자금 출처와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했다.

 

조선닷컴은 김경수 의원은 드루킹을 소개시켜 준 인물이 친문 인사라는 사실도 숨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드루킹이 김 의원뿐만 아니라 다른 친문 인사들과 폭넓은 커넥션을 유지했을 의혹과 이어지고 있다며 야권 관계자의 지난 탄핵 정국 때 민주당은 숨기는 자가 범인이라고 주장하더니 이젠 단체로 김 의원을 감싸주고 있다. 드루킹과 친문 진영이 대체 어떤 관계인지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는 주장도 소개했다. “경찰은 메신저가 아닌 김씨 휴대전화 속에 저장돼 있던 사진 캡처 파일을 통해 협박 관련 대화 내용을 확보했다고 밝혔다“‘자동 삭제될 것에 대비해 김씨가 해당 내용을 저장해 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8-04-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