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野 3당, 왜곡된 정보유통시장 교정하자

포털의 뉴스편집과 댓글조작 못하게 하겠다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4-24

 

더불어민주당 대선여론조작사건(트루킹 사건)을 계기로, 네이버·다음 등 인터넷 포털 업체들이 기사배치와 댓글조작 등으로 뉴스장사를 하면서 편향된 정보를 퍼트려 한국사회에 진실·공정한 정보유통에 장애물이 되어왔다는 비난이 재발하는 가운데, 야당들이 포털 여론조작 방지를 위한 입법에 나섰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정치권이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계기로 포털 사이트 바로 세우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 3당 지도부는 23일 네이버 등 거대 포털에서 벌어지는 여론 조작 문제를 바로잡기 위한 공동 입법 작업에 착수하기로 했다지금과 같은 포털의 뉴스 서비스와 댓글 방식을 전반적으로 손보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 조작이 가능한 시스템에 관해 국내 포털들은 현재 자체적으로 언론사 기사를 편집·배열하고 실시간 검색어 순위와 댓글, 기사 조회 수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날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대표·원내대표들이 국회 귀빈식당에서 회동을 갖고 포털 및 여론조사 제도 개선에 힘을 합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각 정당이 이미 발의했거나 준비 중인 각종 포털 규제 법안을 본격적으로 심의하겠다는 것이라며 조선닷컴은 우선 포털 사이트 안에서 기사를 보여주고 댓글을 달 수 있게 하는 현행 인링크(inlink)’ 방식을 폐지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포털이 언론매체가 아닌 구글의 중계방식을 따라가자는 제안이다.

 

조선닷컴은 대신 기사를 검색하면 해당 언론사 사이트로 이동하고 댓글도 언론사 사이트에서 달아야 하는 아웃링크(outlink)’ 방식 채택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구글 등 해외 포털은 대부분 아웃링크 방식이라며 이와 함께 댓글 실명제 도입과 댓글 추천제 폐지 등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포털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주장은 19대 국회 때도 제기됐지만 표현의 자유를 옥죈다는 논리에 가로막혀 번번이 무산됐다며 조선닷컴은 그런데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통해 특정 정치 성향의 네티즌들이 의도적으로 댓글을 달아 얼마든지 여론을 조작할 수 있음이 확인되면서 더는 방치하기 어렵다는 데 야 3당의 의견이 모인 것이라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포털은 인링크 제도를 이용해 기자 한 명 없이 뉴스 장사를 하면서 막대한 광고 수입을 가져간다. 현재 포털에선 댓글 순위 조작 등을 통해 여론 조작이 가능하다. 포털이 광고와 부를 독점하면서 여론 조작 무대가 되는 것을 막겠다는 의견과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의 여론을 왜곡해 민주주의의 본질을 훼손하는 포털 뉴스 서비스를 전면적으로 개편해야 한다는 의견과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의 댓글 실명제 도입 등을 입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한 조선닷컴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일부 의원도 포털 책임성 강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바른언론연대 등은 포털의 공정성과 책임성을 강조해왔다.

 

조선닷컴은 3당이 이날 포털 개선에 나서기로 합의한 것은 국내 대형 포털들이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뉴스 서비스가 특정 정치 성향 네티즌들의 여론 조작 무대가 된다는 판단 때문이라며 이를 통해 형성된 왜곡된 여론이 여론조사에 반영되는 악순환이 되풀이됐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3당의 포털 개선 방안은 뉴스 서비스 규제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라며 조선닷컴은 네이버 등 국내 포털은 구글 등 외국 포털과 달리 자체적으로 뉴스를 편집·배열한다. 또 포털 사이트 안에서 뉴스를 보여주고 댓글을 달 수 있는 인링크방식을 채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네이버신문카카오일보만 있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포털의 영향력은 크다

 

포털의 여론 형성에 관해 “여기에 실시간 검색어 순위 기능과 연관 검색어 기능이 더해지면서 특정 세력에 의한 온라인 여론 왜곡의 길을 열어줬다고 지적한 조선닷컴은 정치권에선 인링크 방식을 아웃링크로 바꿔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최근 포털의 기사 제공 시스템을 아웃링크방식으로 바꾸자는 신문법 개정안을 발의한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의 네이버는 뉴스를 클릭하면 네이버의 뉴스판으로 돌아가는 인링크 방식이어서 댓글 조작을 쉽게 하고 있다는 의견도 전했다또 조선닷컴은 바른미래당도 댓글 추천이 높은 순으로 위에 노출하는 현행 포털 시스템이 여론 조작을 조장한다고 보고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라고 전했다

 

포털의 영향력에 대해 23일 한국신문협회(회장 이병규)는 박성중 의원이 4일 발의한 신문법 일부개정 법률안찬성 의견서에서 현행 포털 뉴스 서비스 방식인 인링크가 여론 시장의 건강성과 저널리즘의 가치를 위협하고 있다포털에서 인터넷 뉴스를 서비스할 때 뉴스 제목을 클릭하면 뉴스 원문이 있는 해당 언론사 사이트로 옮겨 가서 기사를 읽을 수 있게 하는 아웃링크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전했다. 신문협회는 현재 네이버와 카카오가 양분(兩分)한 국내 온라인 뉴스 시장에는 수백 개에 달하는 신문과 인터넷 신문의 의미는 퇴색되고 네이버신문카카오일보두 개만 존재하는 형국이라며 여론 획일화를 우려했다고 한다.

 

<3포털의 뉴스·댓글 장사 막겠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eti****)“1) 포털의 뉴스댓글장사를 막는 것도 급하지만, 2) 우선 드루킹 전모를 파헤치고 책임자를 처벌하 것도 급하다. 3) 그리고 여론조사 전문회사의 엿장수 마음대로의 설문과 질문방식도 뿌리부터 검토해 실제와 가까운 국민여론동향을 발표하게 하는 것도 한 시를 미룰 수 없도록 시급하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mount****)3당은 엉터리 사기조작 여론조사기관들을 당장 폐쇄하고 고발하라!”고 여론조사기관의 문제를 지적했고, 또 다른 네티즌(su37****)포털 화면은 여러 언론사의 기사를 읽을 수만 있는 페이지로 바뀌어야 한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4-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