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찰, 성주 '사드공사 훼방꾼' 강제 해산

네티즌 "주민 아닌 전문데모꾼들 엄벌하라"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8-04-23

 

뒤늦게나마 경찰이 23일 오전 812분쯤 경북 성주 사드기지의 유일한 진입구인 진밭교에서 기지 내부 공사를 위한 자재·장비 반입에 반대하는 집회를 하던 집회자들에 대한 강제 해산에 나섰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경찰은 병력 2000명을 동원해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기지 앞 진밭교에서 밤샘 집회를 벌이던 주민·반대단체 회원 200여 명을 집회장 밖으로 끌어내기 시작했다사드반대 단체들은 경찰이 강제해산에 들어가자 폭력경찰 물러가라고 반발했다. 이들은 차량 2대로 다리 입구를 막고 경찰 진입에 맞섰다. 이 과정에서 주민 10여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경찰은 강제해산에 돌입한지 1시간여 만에 170여 명을 도로 밖으로 연행했다. 나머지 2030여 명은 경찰에 맞서고 있다. 전날 밤생 농성에 동원된 경찰 1000명은 후방에서 대기 중인 상태라며 전날 국방부가 23일 성주 사드 기지에 시설 공사 장비와 자재 반입을 예고했자 경찰과 반대 주민들 간에 밤샘 대치가 이어졌다. 경찰은 전날 오후 640분쯤부터 병력 300여 명을 투입해 사드반대 촛불 행사 참가자 30여 명을 다리 중간 지점에 몰아넣은 뒤 다리 입구를 봉쇄했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와 충돌하면서 일부 부상자가 나왔다고 전했다. 공권력이 최소한 작동되는 장면이다.

 

조선닷컴은 예정된 사드기지 공사는 숙소지붕 누수, 화장실·오수처리 설비, 조리시설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성주 사드 기지는 150여명이 생활하도록 설계됐는데, 실제 400여 명의 한·미 장병이 주둔하면서 위생상태 등이 취약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사가 시급하지만, 사드 반대단체와 일부 주민들은 작년 4월부터 건설자재·장비 반입을 저지해 왔다국방부는 지난 12일에도 경북 성주 사드 기지 내 한·미 장병 생활 여건 개선 공사를 위해 건설 자재와 장비를 들이려 했으나, 반대 단체 측 시위로 무산됐다고 전했다. 시위대가 국방 차량들을 검문하는 기현상이 벌어졌었다.

 

사드반대단체들과 협상에서 타협점을 찾지 못하자 최근 장마철 이전에 공사를 끝내야 하므로 자재 반입이 시급하다고 밝힌 국방부는 이날 현재 시급한 성주기지 근무 장병들의 생활여건 개선공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판단 하에 경찰과 협조해 오늘부터 공사에 필요한 인력, 자재, 장비 수송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남북 정상회담(27) 이전에 장병 생활개선 공사용 자재를 들여보낸다는 것이 국방부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북한과 비핵화와 평화 선전이 긴급한 시기에 문재인 정권에게 사드 배치 반대라는 노골적 반미증상은 부담이 된 듯하다.

 

사드기지 진밭교서 경찰 강제해산 시작자재 차량 진입 임박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thc****)제대로 진압·해산시키면 문재인 일당에게 좌천·징계를 당할 것이고, 대충 넘어가면 국민들의 질타와 역사의 죄인이 되겠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jg****)사드기지 설치 벌써 해야 마땅한 것을 현정부는 눈치에 눈치를 보고 이제야 공권력 투입하는구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jy****)진즉 강제해산 시켜야지. 이게 나라냐! 방어무기 배치도 주민 허락받고 하는 나라! 전쟁도 허락 받고 하나? 지역주민도 거의 없고 대부분 외지의 전문 대모꾼들이고, 종북·친중 인사들이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asilsang****)진압하려면 진작 할 것이지 믿을 수 없는 경찰 강제해산 하는 척 하다가 포기 하고 뭐하는 짓거리냐. 저것들은 국민이 아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n****)불법에 대해서는 엄격하게 법을 적용하고 이 법을 집행할 때 생기는 불상사는 불법을 저지른 사람들의 책임이 더 크다. 그런데 이런 단체에게 법을 집행하면 북한을 추종하는 듯한 정부가 뒤에서 이를 변호하고 시민운동가 등으로 변질시키니 이런 단체가 떼를 쓰고 불법을 저지르는 것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s****)불법 사드 공사 중단하라고? 이 사람들은 대한민국 사람들이 아닌가?”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lhg2****)군과 경찰은 그거 하나를 제대로 처리를 못해서 쩔쩔 매고 그러나? 도대체 외국에서 우리나라를 어떻게 보겠는가? 문재인이 못하게 말리는 건가?”라고 질문했고, 다른 네티즌(bongs****)제발 주민이라는 단어 쓰지 마라. 제주도 강정마을이 그랬고, 합천 송전탑 때도 그랬으며 이번 성주 사드배치 관련하여 외부인사들 즉, 국가 전복 데모꾼들이 지령받고 해당 마을로 이주했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b****)순수한 주민 수는 얼마나 되나. 함부로 주민들이라 하지 마라. 선동에 놀아난 주민들과 명령을 받은 세력들이지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8-04-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