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탄핵 무효+천안함 추모' 태극기집회들

더 많이 쏟아져 나오는 탄핵무효 태국기집회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3-24

 

주말인 24일을 맞아 서울 도심 곳곳에서 애국단체들은 천안함 폭침 8주기 추모, 박근혜 대통령 사기탄핵·무죄석방, 문재인 주사파정권 타도를 외치는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천만인무죄석방운동본부는 이날 서울역광장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인권유린 중단 및 희생 호국용사 추모집회를 열었다뉴스1특히 이날은 천안함 46용사 대한민국은 기억하겠습니다’, ‘46용사와 한주호 준위를 기억하라는 등 오는 26일 천안함 폭침 8주기를 추모하기 위한 현수막도 곳곳에 배치됐다고 전했다.

 

무대에 오른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는 천안함 폭침은 북한 어뢰에 의한 북침이 분명하다당시 천안함 용사들이 지키고자 했던 것은 사회주의도, 민중 민주주의도 아닌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이라고 주장했다고 뉴스1은 전했다. 이어 조원진 의원은 나라를 지키다 목숨을 잃은 46분의 용사, 그들의 뜻과 충성심을 절대 잊지 말자이처럼 북한 어뢰에 의해 멀쩡한 젊은이들이 바닷물에 생매장 됐는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 한 마디 없이 천안함 폭침의 김영철 북한 당시 (천안함 폭침의 지휘자였던) 정찰총국장을 대한민국에 데려왔던 것이라고 문재인 정권을 비난했다.

 

조원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좌파 색깔을 가진 사회주의자들의 대통령으로, 거짓선동 조작에 따른 촛불 쿠테타로 찬탈한 세력이라며 이같은 문재인 세력을 몰아내는 것은 대한민국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뉴스1은 전했다. 조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은 광우병 사태 때 좌파, 친북 세력들을 끝냈어야 했다그때 겁을 먹고 뒷동산에 올라가 눈물을 닦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금의 종북과 좌파를 키운 것이라고 비난했다고 뉴스1은 전했다. 이어 조원진 의원은 이 전 대통령 구속을 보면서 역시 박 전 대통령은 깨끗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연사로 나선 허평환 전 국무기무사령관은 우리는 이 자리에서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이라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만 한다천안함같이 1500톤급 초계함이 일순간에 두 동강 날 수 있는 것은 어뢰 뿐이라고 북한 소행임을 강조했다. “천안함 폭침 당시에 14명의 안보관계자들에게 천암함 폭침 원인을 물었는데, 자기 만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답했더라며 허평환 전 사령관은 당시 좌파와 일부 언론은 북한 소행이 아닌 다른 것이 원인이라고 했었다”고 질타했다. 대한민국이 지금 이대로 가게 되고, 6월 개헌까지 된다면 적화통일 될 것이라며 개헌반대를 촉구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단이었던 서석구 변호사는 한미동맹 강화를 주문했다. 그는 트럼프대통령님, 박근혜 대통령은 돈 한 푼도 받지 않은, 어떠한 죄도 없는 대통령이라며 우리는 대한민국 안보와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는 김정은과 문재인 체제의 전반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뉴스1은 전했다. 이들은 집회 이후 서울역광장에서 출발해 숭례문과 종각역, 광화문 등을 경로로 하는 행진을 진행한 뒤에 광장시장 앞에서 2부 순서로서 연설회를 가졌다. 강사근 장로, 김은혜 선생님, 신동욱 총재 등이 촛불집회로 정권을 찬탈한 문재인 정권의 대북굴종을 비판했다.

  

뉴스1이밖에도 태극기시민혁명국민운동본부와 새한국, 태극기국민평의회 등이 도심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고 박 전 대통령 석방을 촉구했다천안함 8주기 추모와 관련한 기자회견도 열렸다고 전했다. 자유대한호국단은 이날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순방으로 자리를 비운 23일은 서해 수호의 날’ 3주년으로 우리 군과 안보에 직결되는 법정기념일이라며 남북대화에만 혈안이 된 채 대통령으로서 처음 맞이하는 서해 수호의 날을 이처럼 외면해서 되겠는가라고 비난했다고 뉴스1은 전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3-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