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봉주, 성추행 증언자·언론사들 고소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3-13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자지망생을 성추행 했다는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런 정봉주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와 소속 기자들을 검찰에 고소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340분쯤 서울중앙지검에 나와 기자지망생을 상대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을 비롯해 보도 이후 기사를 받아 쓴 중앙일보, 한겨레 등을 상대로 허위사실 유포 혐의 고소장을 제출했다13일 전했다. ‘프레시안12일 팬클럽 회장(민국파)정 전 의원이 20111223일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을 갔다는 증언을 보도했다.

 

법률대리인인 김필성 변호사는 이날 서울시민을 위해 일하겠다는 꿈을 선언하기 직전 프레시안 기사와 이를 그대로 받아쓴 언론보도에 의해 성추행범이라는 낙인이 찍히게 됐다정 전 의원에 대한 부당한 탄압과 허위보도로 인한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부득이하게 고소하게 됐다. 검찰이 엄정한 수사를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고소장 제출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정봉주 측은 프레시안의 기사는 정 전 의원과 A씨가 만났다는 날짜와 시간, 장소에 이르기까지 무엇 하나 제대로 특정하지 못하고 매번 바뀌었다며 자신을 겨냥한 미투의 진정성을 의심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정봉주 측은 보도자료에 의해 기사의 문제점이 지적되면 마치 새로운 증인'이 나타난 것처럼 기사를 추가하고 있지만, 결국 서 기자가 처음부터 알고 있었던 자신과 A씨 친구들의 진술과 신빙성이 의심되는 민국파라는 인물의 진술뿐이라며 프레시안과 기타 언론사의 보도는 정 전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를 방해하기 위해 출마선언 시기에 맞춰 의도적으로 작성·보도됐다, 성추행 사실을 보도한 언론과 폭로한 증인들을 비난했다고 한다. 12일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이 같은 증언에도 사실 관계를 인정하지 않을 경우, 추가 내용을 공개할 방침을 밝혔다.

 

정봉주, 성추행 보도 언론사·기자들 고소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au****)개인적으로 정봉주는 서울시장에 무소속이라도 나와야 한다. 시민이 심판하도록이라며 비판적 반응을 보였고, 다른 네티즌(woocha****)사내ㅈㅅ이 잘못된 짓을 했으면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할 수 있는 용기가 있어야 남자지. 이 ㅉㄷ 정봉주야! 지금 와서 아니다라고 하면 누가 널 믿겠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th****)촛불과 떼법으로 난동을 일삼던 종자들이 뭐? 불리하면 고소, 고발하겠다구? 인간되기는 다 틀렸다라고 힐난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3-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