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뉴스1 "CNN, 트럼프 비난-문재인 칭찬"

트럼프, "북과 세계 평화를 위한 최고의 거래 가능"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3-11

 

미국 대선에서 사운을 걸고 비난했던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됨으로써 신뢰성을 크게 잃은 CNN, 김정은-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비핵화 대화를 두고, 협상의 대가인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한 반면, 거짓과 망상으로 추진하는 일마다 전면수정이나 정책실패로 끝났던 문재인을 칭찬했다고 한다. 문재인 촛불정권을 제대로 비판하지 못하는 뉴스1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회담을 전제한 북한 측의 초정을 단숨에 받아들인 놀라운결정을 내린 것은 미국의 대북 제재 측면도 있겠지만 외교적인 민첩함을 발휘한 한국의 능수능란함 덕분이었다고 10(현지시간) CNN이 보도했다고 전했다.

 

미국 외교·정치 전현직 관계자들의 발언을 인용, CNN은 이날 보도에서 트럼프를 다룰 줄 아는한국이 트럼프 대통령의 허영심과 스타가 되고 싶어하는 마음을 이용해 그를 외교 테이블로 끌어들였다고 전했다며 뉴스1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등 미국 내 강경파의 군사옵션과 코피(Bloody Nose)옵션 등 미국에서 들려오는 잡음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 앞에서 회담을 미끼로 흔든다면 이를 거부하지 못하리라 판단했다는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특사단이 가져온 김정은의 초청을 즉각 수락하고 가장 높은 차원의 외교인 대면 회담을 계획하는 등 ‘180바뀐 모양새를 보여줬다고 꼬집었다.

 

물론 화염과 분노로 대표되는 강경한 태도를 유지하던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의 가능성도 함께 열어두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옆구리를 쿡 찔러 결정을 하도록 했다CNN이 문재인을 칭찬했다며, 뉴스1한 외교 소식통은 한국 정부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방문 등 평창 올림픽에서 북한의 협조로 이뤄진 모든 외교 공세를 한곳으로 모았다고 언급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을 끌어낸 것은 최근 3주에 걸쳐 일어난 일이라고 해석했다며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에서 한국을 담당했던 브루스 클링거 헤리티지 재단 선임연구원의 이번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이 성급하게 내린 것 같다는 지적을 전했다.

 

클링거는 트럼프 대통령은 대가로 아무것도 얻지 못한 채 협상력을 많이 잃었다고 강조했다며 뉴스1그 외에도 많은 관계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발표와 회담 대가로서의 조건이 부족하다는 점에 의문을 표하고 있다고 CNN은 설명했다고 전했다. 뉴스1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의 예측 불가능성 때문에 이번 회담이 물거품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시했으며 이와 함께 전날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의 뒤늦은 조건 제시를 언급하기도 했다며 전날 샌더스 대변인의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구체적인 조치와 구체적인 행동을 보지 않으면 만남을 갖지 않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실제 무언가 얻어낼 것이라는 브리핑을 전했다.

 

하지만 자신에 비판적인 CNN과 같은 언론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지도자가 나와 만나길 원하고 미사일 발사가 끝날 것이라는 소식을 듣고 언론은 깜짝 놀랐고, 그 사실을 믿으려 하지 않았다하지만 다음날 그들의 뉴스는 모두 가짜가 됐다며 꼬집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그리고 김정은이 핵폐기를 하겠다고 전달한 문재인 정권의 대미 특사의 직접 발표를 기반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10(현지시간) 5월 개최될 예정인 미북회담에 대해 우리는 세계 평화를 위해 최고의 거래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이 아주 잘 해나갈 것으로 본다고 칭찬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그는 트위터에도 우리들의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북한은) 그런 (미사일)실험을 하지 않기로 약속했다. 나는 그들이 약속을 지킬 것으로 믿는다며 김정은을 부추겼다고 한다.

 

<트럼프 과 세계 평화 위한 최고의 거래할수 있어”>라는 뉴시스의 기사에 조선닷컴의 한 네티즌(mount****)위 기사는 마치 미·북 정상회담이 꼭 열릴 것처럼 허풍을 떨고 있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ut****)김정은이 완전한 비핵화, 핵폭탄은 물론이고 북한이 해외에서 수입한 핵관련 시설과 장비까지 하나도 남김없이 미국이 보유한 리스트에 맞게 제출해서, 미국이 그걸 배에 모두 실어서 사막에 폐기하는 것. 이것이 지금 미국이 북에 요구하는 비핵화다. 이걸 과연 김정은이 실행할 수 있을지는 두고 볼 일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m****)정은이는 죽느냐, 사느냐?’의 기로에 서있다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8-03-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