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한애국당사에 폭발물 설치 범인 체포

현장에서 당원들이 체포하여 경찰에 넘김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3-05

 

문재인 정권이 남북대화와 평화를 위해서 안보책임자들을 북한으로 특사로 보내는 3월 일 인공기, 한반도기, 김정은 화형식을 치른 대한애국당의 여의도 당사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서는 소동이 벌어졌다. 국회뉴스는 “5일 대한애국당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31분께 대한애국당 당사 7층 화장실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가방 2개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당사에 있는 인원들을 대피시키고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또 폭발물 처리반을 투입해 의심물체가 실제 폭발물인지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이 가방 안에서는 조원진 xx○○○에서 폭탄이 곧 터질 것이다라는 메모가 발견됐다며, 대한애국당 관계자의 한 남성이 돌아다니는 것을 보고 이상하게 여긴 관계자가 붙잡아 신고했다. 현재 경찰 등에서 나와 건물 전체를 대상으로 이상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는 발언을 전한 국회뉴스는 경찰은 대한애국당 관계자들로부터 용의자를 넘겨받았으며 범행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한애국당은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테러라며 헌법이 보장한 정당 활동의 자유를 침해한 심각한 범죄행위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공지문서를 보냈다고 한다.

  

조원진 너놈의 아가리에 폭탄이 곧 터지게 할 것이다라는 쪽지가 나왔다고 증언한 대한애국당 관계자는 액체와 물체가 테이프로 감겨져 있었다라며 이것은 테러라고 규정했다. 당 관계자는 “묵비권을 행사하는 범인은 변호인이 와야 자신의 입장을 밝히겠다고 하는 것으로 봐서, 배후 세력이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런 테러범이 배후에 누가 있는지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 당 관계자는 나이는 20라고 추정했다. 대한애국당 관계자는 마스크를 벗기고 범인의 사진을 찍었다경찰은 절차에 따라서 잘 하고 있다”는 평도 밝혔다

 

경찰출신인 대한애국당 강원도당위원장(강운하)당사 뿐만 아니라 식당과 커피숍에서도 같은 용의자들이 있었다. 그래서 용의자들은 3명 정도로 추정한다. 음식배달부로 당사로 침입했다. 화장실에서 문을 잠그고 작업하던 중에 당원들에 의해 검거됐다. 폭탄과 전기선 전자시계 밧데리 타이머가 하나의 묶음이라서 선만 연결하면 폭발시킬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글씨는 고의적으로 왼손으로 썼던 것 같다. 그래서 폭탄으로 의심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범인의 복장에 대해 동시다발로 3군데에 마스크와 선글라스를 쓰고 나타났던 테러범 용의자들을 보여주기도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또 강원도당위원장은 경찰에 신고하자 특공대 폭발물 제거반과 탐지견이 출동하여 조사한 결과를 경찰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이 초동수사에서부터 침착하게 잘 하고 있더라. 건물주도 잘 방송하며 잘 대응했다고 폭발물 테러 혐의 사건을 설명했지만, 한 당원은 하지만 출동시간이 1시간 정도 늦게 도착했다고 지적했고, 강원도당이위원당은 조원진 의원의 동선에 의심스러운 용의자들이 얼쩡거렸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붙잡힌 용의자가 폭발물 의심체를 다른 사람이 갖다 놓았다라고 하는 것으로 봐서 범인은 한 사람이 아니라 복수의 범인집단일 것이라는 취지의 설명을 했다

 

한 네티즌(콴타나메라 일베회원)은 폭탄을 화장실에 설치했다가 애국당 경호인력에게 체포되어 경찰에 인계되었고경찰은 일단 모두 애국당 상주인력을 모두 대피하라는데그러나 경찰한테 넘겨봐야 축소·은폐할 게 뻔한데 큰일이다게다가 경찰은 현형범을 수갑도 안 채우고 그냥 데리고 나감떠불ㄱㅈ당에 설치했어봐라전 언론사가 실시간 속보를 내보내고 생중계하고 난리를 치며 경찰은 수갑 채우고 포승줄로 묶고 갖은 발광을 했을 텐데라며 현재 당사에 폭발물 제거반 출동 중이고 범인은 묵비권행사 중이라고 반응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3-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