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켈레톤 금메달 윤성빈, 태극기 흔들어

불모지 영역에서 금메달 따고 설날 큰 선물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2-16

 

한국의 윤성빈 선수가 16일 오후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최종 3·4차 주행에서 32055의 기록으로 불모지 영역에서 1등으로 등장하면서, 한국 썰매 종목 사상 최초의 금메달이며, 아시아에서도 사상 첫 금메달을 따는 쾌거를 이루며 설날 큰 선물을 국민들에게 안겼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그는 수백번의 연습을 통해 몸으로 외워둔 트랙을 거침없이 내달렸고, 그 누구보다 빠른 속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전광판에 찍힌 기록(5002)을 확인한 그는 주먹을 불끈 쥐었다. 한국 썰매 사상 첫 금메달. 태극기를 한번 크게 휘두른 그는 관중석을 향해 큰절 세리머니를 올렸다고 전했다.

 

윤성빈 선수의 소중한 금메달 획득에 관해 조선닷컴은 윤성빈은 15~16일 이틀에 걸쳐 열린 1~4차 주행 내내 압도적인 실력을 뽐냈다. 한 번도 벽에 부딪치지 않았고, 트랙 기록을 세번이나 갈아치웠다. 151차 주행 때 5028로 작년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가 세운 기록을 0.3초 이상 앞당기며 새 트랙 신기록을 쓴 그는, 이어진 2차 주행 때 5007로 기록을 더 앞당겼다윤성빈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16일 최종 4차 주행에서 5002를 찍고, 전날 자신이 세운 기록을 0.05초 더 당겼다. 그의 기록은 당분간 깨지기 어려운 불멸의 기록으로 남을 전망이라고 호평했다. 한국에는 불모지인 영역(스켈레톤)에서 획득한 것이니 더 소중한 금메달로 평가된다.

 

“1차부터 4차까지 경기를 치를수록 2위 선수와 격차가 벌어졌다. 1차 시기 이후 2위와의 격차는 0.31초였으나, 2차 시기 이후 0.74초로 벌어졌다. 3차 시기 이후엔 1.02초 차이가 나더니 마지막 4차 시기까지 끝낸 뒤에는 격차가 1.63초로 벌어졌다은메달은 니키타 트레구보프(OAR·32218), 동메달은 도미니크 파슨스(영국·32220)가 가져갔다. 당초 경쟁자로 꼽혔던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32231의 기록으로 4위에 그쳤다“2010년부터 8년간 세계 랭킹 1위를 지켰던 그는 세차례의 올림픽에서 한 번도 금메달을 따내지 못하며 무관의 제왕으로 남게 됐다고 전했다.

 

올림픽 개막 직전에 만난 윤성빈 선수는 두쿠르스는 이제 죽어도 나한테 안 된다. 왜 이런 말을 하는지 올림픽 때 보여드리겠다는 말을 했다며, 조선닷컴은 “6년 전만 해도 윤성빈은 평범한 인문계 고교생(신림고)이었다. 178키로 제자리에서 점프해 농구 골대에 손이 닿을 만큼 순발력은 좋았다. 정식으로 체대 입시를 준비한 건 아니었다. 마침 한체대에 썰매팀이 처음 창설됐고, 당시 서울 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이사였던 이 학교 김영태 체육 교사의 추천으로 이 종목에 입문했다평지에서 달리다가 썰매에 올라타는 스타트만 좋으면, 일단 국가대표가 될 수 있었다고 열악한 상황을 소개했다.

 

2012118일 처음 공식 대회(북아메리카컵 1차 대회)에 데뷔하여 순위는 23위였던 윤성빈은 그냥 판자 타고 내려오면 되는 종목인 줄 알았어요. 막상 타 보니 죽을 만큼 무섭더군요. 고민할 것도 없이 해선 안 되는 스포츠란 생각이 들었죠라며 일단 두 달만 버텨보고 한국 가면 관둘 생각이었다고 회상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런데 8일 뒤 열린 2차 북아메리카컵 대회에선 25명 중 15위로 점프했다, 조선닷컴은 2014 소치올림픽에서 27명 중 16위를 했던 그는 내가 이 정도밖에 안 되나 싶어서 분통이 터졌다고 했다며 그는 4년이 지난 2018년 평창에서 막 대관식을 마쳤다고 알렸다.

 

윤성빈, ‘스켈레톤 황제오르다(대한민국 첫 썰매 금메달 두달만 버텨보자던 인문고 출신 윤성빈, 세계 썰매 황제 등극)”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psk****)장하다 ! 윤성빈 대한의 아들 참으로 장하다! 인공기니 뭐니 하며 평창을 오염시킨 쓰레기들 몽땅 쓸어버린 기분과 감동이로구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jhw****)윤성빈. 그대가 있어 살만 합니다. 그래 태극기를 꺼내 달았습니다. 만세 만만세! 대한민국. 어설픈 반도기는 가거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oyang****)설날 아침, 음복술이 입에 딱딱 떨어진다. 문 머시기 수백 명보다 윤성빈이 하나가 훨씬 났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bsy*)한국이 획득한 모든 동계올림픽 메달 중 처음으로 빙판이 아닌 곳에서 딴 메달이라는 NBC의 코멘트가 있었다. 윤은 한국의 국민 영웅이 될 것이라고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guidingl****)자랑스럽습니다. 고맙습니다. 어설픈 한반도기의 평양올림픽이 태극기 아래의 평창올림픽으로 되찾은 역사적인 명장면을 보았습니다. 스켈레톤 뼛속까지 속이 후련한 새해 첫날이네요라며 윤성빈 선수에게 감사했고, 또 다른 네티즌(sy****)이 기쁨을 준 윤성빈이 고맙고 또 스켈레톤을 지원해준 기업도 고맙다! 뒤에서 묵묵히 지원을 아끼지 않은 기업에도 우리는 감사해야 한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anh****)국방의 의무는 온 국민이 평등해야 하지만 그건 결국 국가에 충성하고 보탬이 되는 게 최우선임. 운동이든 예술이든 세계에 대한민국을 크게 홍보하고 국격을 고취시킨 특별한 사람들은 한창나이에 더욱 개인과 국가 발전을 위해 한해 동안 나라를 빛낸 소수에겐 면제 혜택을 줘야라고 했지만, 다른 네티즌(seti****)스포츠와 국방은 별개사항이라며 스포츠 업적은 업적대로 거국적으로 환영하고 명예를 부여하되 국방의무는 의무대로 수행하는 것이 옳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wildflo****)이런 꿈나무가 있어서 대한민국의 태극기가 평창에 다시 휘날렸습니다라고 반겼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2-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