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펜스, 북한에 대화 가능성 열어놨다?"

WP칼럼니스트 로긴 "대북 압박에 대화도 가능"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8-02-12

 

미국은 대북 압박과 병행해서 북한에 대화위 창구도 열어줄까?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 후 미국으로 귀국하는 비행기에서 펜스 부통령과 인터뷰를 했던 미국 언론인이 펜스 미국 부통령이 미국이 북한과 직접 대화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고 한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미국이 북한과 직접 대화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의 외교·안보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이 11일 전했다, 조선닷컴은 12일 펜스 부통령의 북한 비핵화를 위한 최대 압박과 관여를 동시에 한다는 주장도 전하면서 이는 그가 방한 내내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만을 강조한 것과 다소 다르게 해석되는 발언이라 그의 의중에 관심이 쏠린다고 주목했다.

 

칼럼니스트인 로긴은 이날 펜스는 미국이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펜스 부통령의 방한 중 미국과 북한이 서로 냉담한 태도를 보였지만, 막후에서는 미국과 북한이 전제 조건 없이 직접 대화를 할 수 있는 새로운 외교적 해법을 위한 실질적 진전이 이뤄졌다고 썼다며, 로긴의 백악관과 문재인 대통령 사이에 새로운 이해가 형성되면서 (대화) 기회가 열렸다는 주장을 전했다, 조선닷컴은 로긴의 칼럼을 인용하여 펜스 부통령은 방한 중 문 대통령과 두 차례 대화를 나누며 미국과 한국이 북한에 더 관여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문재인이 북한을 위해 트럼프에 이어 펜스를 속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새 외교 해법은 아직 초기 단계지만, 기본 방향은 김정은 정권이 비핵화를 향한 명확한 조치를 취할 때까지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이 김정은 정권에 대한 압박과 제재를 지속하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와 동시에 북한과 대화에도 나설 수 있다는 것이라며 펜스 부통령의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과 관여를 동시에 한다.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전략을 지속하고 강화화되, (북한이) 대화를 원하면 우리도 대화에 응할 것이라며 이는 북한이 실질적인 양보를 할 때까지 북한을 최대한 압박하고 그 후에야 관여 전술을 쓴다는 미국의 이전 입장에서 바뀐 것이라는 평가도 전했다. 일단 대화의 창구도 미국이 북에 열어두었음을 알리는 듯한 언론보도다.

 

펜스 부통령의 방한 직전까지 미국에서는 한·미 관계에 균열이 생기고 있다는 우려가 잇따라 제기됐다. 한국 정부가 북한과 대화에 나서기 전 미국과 사전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조선닷컴은 그러나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과 두 차례 만나 대화하는 과정에서 양국의 대북 관여 전략에 대한 이견을 좁힌 것으로 전해졌다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북한이 대화에 나오게 하는 대가로 북한에 양보를 하는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전했다. 이어 로긴은 미국이 우선 원하는 것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지만, 이것이 예비 대화를 위한 조건은 아니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닷컴은 문 대통령은 펜스 부통령에게 대화만으로 북한 비핵화를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북한이 단지 대화에 나서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며 비핵화를 위한 의미 있는 조치를 취할 때에만 경제·외교적 이익을 챙길 수 있을 것이란 점을 북한에 분명히 밝히겠다고 펜스 부통령을 확신시켰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렇게 대화를 미국이 허용하는 듯하지만, 이에 대해 조선닷컴은 국제사회에 핵 보유국 지위를 인정할 것을 요구하는 북한이 쉽게 받아들이지 않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며 북한은 평창올림픽 이후 한·미 합동 군사훈련을 재개하지 말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미북 간의 대화 가능성에 대한 부정적 변수도 적었다.

 

로긴은 미국이 사전 조건 없이 북한과 대화에 나설 의향을 밝힌 것은 미국과 한국의 균열을 봉합하고 미국과 북한이 파국을 막을 협상을 시작할 가능성을 높인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평창올림픽 이후 미국과 북한의 대화에 물꼬가 실제 트일 지는 미지수라고 전망했다. 로긴의 칼럼과는 달리, 펜스 부통령은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때까지는 북한을 경제·외교적으로 계속 고립시켜야 한다는 데에 한··일 간에 조금의 의견 차이도 없다북한의 핵 야욕 포기를 압박하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들을 계속해 나갈 자신이 있다며 기존 대북 압박 공조를 강조했다고 한다.

 

<WP “펜스, 과 직접 대화 의사 밝혀압박과 관여동시 전술”>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good****)북한은 정상적인 국가 대 국가의 대화(외교)가 불가능한 집단이다. 한국과 미국의 어떠한 대북 협상도 북한의 핵무장을 수정할 수 없다. 미국은 속히 결단하고, 북한의 핵미사일이 미국 본토를 타격하기 전에 신속히(기습작전) 선제적 정밀타격전을 통해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핵탄두, ICBM, 전략M, 장사정포)를 모조리 대청소해야 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jcshi****)한국의 주사파 정권을 믿을 수가 없어서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sk****)“‘너희, 비핵화 의지가 있냐?’고 물어보려는 거겠지. 비핵화 의지가 없으면 대화 끝!”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eeir****)우왕좌왕하는 미국의 행보에 결국 이 지경까지 왔고 또다시 미국이 허둥대니 한국국민에게는 참으로 실망이다. 오토웜비어가 죽어서 미국에 왔을 때 미국은 실기를 했고 이번 올림픽에서도 또 실기를 했다. 결국 한미 군사훈련도 언제 재개될지 모른다. 미국은 뭐하는 나라인가? 자신의 우방이 사회주의화로 사라지게 되었는데도 아직까지 미몽에 헤매는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ongh****)코리아 패싱이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s9968****)평양의 이간질 전술과 서울의 수구좌익들 전술에 놀아나는 건가? 한 가지만 명심해라. 지금도 리북의 핵 개발은 계속되는 중이고 핵 개발 포기라는 건 평양의 사전에 없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bh****)문가의 작전은 펜스 부통령 앞에선 립서비스 하고 돌아서면 뒷통수 친다. 그러니 무슨 외교가 될 것인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avena****)이번에도 문재인은 펜스 부통령 앞에서도 한미 공조할 듯이 거짓말하고 뒤돌아서서 딴지걸고 있다. 김정은이 핵을 절대 포기하지 않듯이 재앙이도 김일성주의를 절대 벗지 않을 것이다. 마음 속으로는 미국을 등지고 김정은 편에 서있다. 이점을 미국은 빨리 간파하기 바란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eti****)펜스의 대화는 핵폐기가 주의제인 대화다. 한국처럼 핵 관련 예기는 찍소리도 못하고 밥 먹고 사진 찍고 지존듣기 좋아하는 소리만 골라하는 그런 맹물 대화가 아니다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8-02-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