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웜비어, "북한의 올림픽 참가는 사기극"

네티즌 "웜비어씨가 한국 좌파보다 북한 잘 알아"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2-11

 

북한에 억류됐다 의식불명 상태로 풀려난 뒤 귀국 직후 사망한 미국 청년 오토 웜비어의 아버지 프레드 웜비어는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은 정치적 선언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평창 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방한했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손님 자격으로 동참한 웜비어는 10(현지시각) 방영된 미국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올림픽 정신, 우리가 왜 여기에 있는지 맥락에서 볼 때 북한은 올림픽에 진짜 참가한 것이 아니다라며 북한 선수들은 올림픽 선수촌에서 다른 선수들과 생각들을 교류하거나 진정으로 참여하지 않고 있으므로, 정치적 선언(a political statement)”이라고 했다고 한다.

 

프레드 웜비어씨는 "북한 김씨 정권의 힘과 잔혹성을 일깨우기 위해 평창동계올림픽에 왔다"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펜스 부통령이 9일 평택 해군 제2함대 사령부에서 탈북자 4명을 면담하는 자리에도 배석했던 웜비어씨는 “(탈북자들이) 수십년 동안 김씨 집안 하에서 겪어온 고통과 시련 때문에 그들 곁에 있기가 힘들었고, 그들을 돕고 싶었다는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자신의 행동이 올림픽 정신에 반하는 정치적인 행위인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웜비어씨는 북한이 (아들) 오토에게 어떻게 대했는지를 보면 그들의 기준을 알 수 있고 그것이 그들이 일하는 방식이라며 이런 사실을 전하러 올림픽을 찾았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프레드 웜비어씨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귀빈석에 앉아 올림픽 개회식을 즐기는 모습을 지켜보기 힘들었다고 주장했다며, 조선닷컴은 웜비어는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에 대해선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전했다. “대화를 통해 두 나라(남한과 북한)가 보다 열리고 자유로운 북한을 향해 나아가기를 바란다며 웜비어씨는 아내와 나는 전략적 인내 시대(대북 정책 기조)가 끝나게 돼 기쁘다오토와 우리 가족에게는 너무 늦은 일이지만, 이것(대화)이 다른 이들에게는 보다 더 나아지게 되기를 희망한다며 미국식으로 관대한 축원을 남북대화 시도에 해줬다고 한다.

 

<웜비어 부친 북한 평창 올림픽 참가는 가짜”>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msza****)절제된 발언들 슬픔을 삭이는 모습에 존경을 표합니다. 문통이 김정은을 대신하여 오토 부모님께 진심어린 위로를 드리시오. 우리 모두 합심하여 김정은을 축출하여 다시는 귀댁의 아드님과 같은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합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s9968****)선동에 놀아나는 수구좌익 졸개들보다 웜비어 부친이 더 정확하게 리북을 판단하네라고 프레드 웜비어씨를 칭찬했고, 또 다른 네티즌(hsh****)북괴 쓰레기집단의 말은 항상 반대로 이해하면 그게 바로 진실이다. 어김없다라고 김정은 집단에 대한 극도의 불신을 드러냈다.

 

또 한 네티즌(padma****)이방인의 눈에도 보이는 북괴의 위장평화공세를 종북문죄앙집단은 모른 척 전 세계를 속이려 야비한 연극을 하고 있지요. 자칭 인권변호사란 인간이 북한동포 인권에는 관심조차 없고 탈북동포를 찾아 만나본 적도 없답니다. 오로지 북 괴뢰정권의 변호인 대변자로서 남북동포를 배신하고 동맹을 배신하는 저열한 반역집단라고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sik****)북의 습성을 우리보다 외국인이 더 잘 아는 것 같다라고 프레드 웜비어씨를 칭찬했고, 또 다른 네티즌네티즌(ojs****)잘못 아셨습니다. 평양올림픽입니다! 한국은 없습니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bony****)양반들이라 북한만 그렇다고 하는군. 문재인 정권도 똑같다고. 둘 다 쑈하기 좋아한다고. 단 하나는 외교의 고수고, 다른 하나는 어리버리한 초짜배기라는 점만 다르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ocki****)“Yes, you have a right opinion. North Korea is playing a political performance”라고 웜비어씨의 주장에 동조했고, 또 다른 네티즌(ym****)“‘웜비어는 둘도 없는 자식을 잃은 슬픔이 얼마나 클가? 분을 삭이는 모습이 존경스럽다. 문폐들은 더 이상 종북세력에 끌려 다녀서는 절대로 안 된다라고 문재인 정권의 대북굴종을 꼬집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2-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