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선수의 태극기 떼낸 마식령 스키장

김일성 일족 뱃지 떼내는 것에 태극기 포기 거래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8-01-31

 

3대를 이러 북한 동포들의 피를 빨아온 김정은이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문재인을 통해 대한민국에 착취의 빨대를 꽂기 위해서 발악하고 있는 가운데, 남북한 스키 선수들이 북한 마식령스키장에서 진행된 합동훈련 첫날 일정을 소화했는데, 우리 선수들은 문재인 정권의 굴종적 남북합의에 따라 번호표에 태극기를 달진 않았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우리 방북단은 미국과의 조율 문제로 항공 일정이 출발 당일인 31일 아침까지 확정되지 않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북한에서의 일정은 비교적 순탄하게 진행됐다방북 대표단은 알파인 스키와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 각 12, 임원 및 코칭스태프 7명 등 선수단 31명과 지원인력, 공동취재단 등으로 구성됐다고 전했다.

 

방북단을 태운 아시아나항공 전세기는 이날 오전 1040분경 양양공항에서 이륙, 20여분만에 북한 영공에 진입했다방북단은 오전 1155분경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갈마비행장에서 마식령스키장까진 버스로 40분 걸렸다. 마식령호텔에 도착한 우리 선수단은 2층 식당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식사를 마친 뒤, 남북 스키 선수단은 오후 3시부터 430분까지 자유 훈련을 진행했다. 우리측 선수들은 국가대표 상비군이나 청소년 대표 등으로 구성됐으나, 북측 선수들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도 일부 포함됐다우리 선수들은 이튿날 오전 북한 선수들과 알파인 스키와 크로스컨트리 스키 공동훈련 등을 진행한 다음 오후 5시쯤 양양공항으로 귀환한다고 전했다.

 

태극기를 뗀 한국 선수들이 김정은이 자신의 공적으로 자랑하는 북한 마식령 스키장만 선전해주고 돌아오는 전세기엔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북한 스키 선수들도 함께 타고 올 예정이라고 한다. 방북단 관계자는 선수들이 연습 등을 할 땐 번호표를 단다. 번호표 위에 초상휘장이나 태극기를 달지 않기로 합의했다. 번호표 외 부분은 합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합의에 따라 이날 훈련에서 우리 선수들은 번호표에 태극기를 달진 않았다며 한 관계자의 정부가 대한스키협회에 선수들이 태극기나 KOREA가 새겨진 옷 입는 것을 자제시키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안다는 발언도 전했다.

 

통일을 위해서 대한민국의 국기(태극기), 국가(애국가), 국호(Korea)까지 없애야 한다는 자멸적 통일관을 가진 문재인 정권이 알아서 김정은에게 대한민국을 증발시키는 평창올림픽이라는 비판이 애국진영에서 나온다. 조선닷컴은 휴대전화와 노트북 컴퓨터, ‘북한이 오해를 살 수 있는책도 가지고 오지 말라고 했다고 한다하지만 이날 태극문양이 그려진 스키복을 입고 훈련에 임한 선수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고 전했다. 태극기, 애국가, 국호가 사리진 평창올림픽에 분개하는 젊은이들의 여론이 비등해지고 있다. 평창올림픽이 평양올림픽으로 둔갑되는 과정을 통해 젊은이들이 문재인 정권의 대북 굴종적 근성을 파악하게 되었다는 사실도큰 정치적 소득으로 평가될 것이다.

 

마식령스키장 시설에 대해 합동훈련에 참가한 박제윤 선수는 용평이나 하이원리조트와 비교해봤을 때 크게 부족하지 않았다. 선수 입장에선 굉장히 훈련하기 좋은 스키장이었다. 설질이 괜찮고 선수입장에서는 지형 변화가 많고 슬로프의 각이 클수록 좋은데 이 스키장은 그런 측면에 있어 좋은 조건을 갖췄다고 말했고, 홍인기 알파인스키 감독은 최근에 만들어진 정선 중봉스키장과 비슷하다. 주로가 길고 중간에 경사가 심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선수들은 마식령호텔에서 먹은 식사도 너무 잘나온다. 맛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며, 조선닷컴은 첫 만남의 어색함 때문인지 이날 훈련장에서 남북 선수들끼리 대화하는 모습은 보기 어려웠다”며, “우리는 하나다”라는 선전도 끼워넣었다.

 

은 태극기, 은 김부자 배지 안달고 훈련...마식령 합동훈련 첫날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zam****)언론에게 당부한다. 북한과 우리는 동렬에 놓고 논할 대상이 아니다. 특히 평창 북한 참가는 우리 국민과 기업이 힘들게 얻어낸 세계적 축제에 뜬금없이 국제 제재를 받고 있는 악마집단이 끼어든 일이다. 여기서 우리가 태극기를 뗄 일이냐? 어찌 기자는 독재 악마 김부자 배지 뗀 것과 태극기 뗀 일을 동렬에 놓나? 마식령 올라간 자체가 이미 굴욕인데... 정말 언론이 가장 문제다라고 언론을 질타했고, 다른 네티즌(yj****)이래서 완전히 평양 올림픽으로 만들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qq****)무슨 짓인가? 창피하다. 정치 쇼에 스포츠 모독이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zam****)마식령에 올라간 자체가 이미 국가적 굴욕인데 뭔 소린가? 문재인 친북좌파 정권 말 한마디에 멀쩡한 우리 시설 다 놔두고 뜬금없이 살인마의 땅으로 올라간 선수들이 안타깝다. 선수들도 그간 컨디션 조정 잘 해오다가 무슨 날벼락이냐 싶을 것이다. 언론은 이런 기사 쓰지 마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kk****)문재인이 북한 김정은에 코가 끼어 이런 쓸데없는 쇼를 무리하게 추진한 것이 분명 나중에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다. 이번 쇼가 김정은 체재 선전을 위한 것임을 국민 대부분과 전 세계는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thank****)평양 올림픽을 위한 쇼통! 국민들은 정말 이 정부의 의도가 무엇인지 정말 궁금하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han****)민족화합 한다고 하면서 억지로 태극기 떼고 근원도 없는 한반도기 들고, 자랑스런 애국가를 버려두고 아리랑을 부르는 것은, 맛 없는 음식 먹으면서 맛있다고 하는 것과 못먹는 음식 먹으면서 잘 먹었다고 하는 것과 같이 웃기는 것 아닌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uma****)국제대회 시 현지 적응을 위해 해당 국가에 미리 가서 연습을 해야 하는데 자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에서 경기가 실제로 진행되는 경기장을 놔두고 일부러 다른 나라의 경기장을 찾아서 훈련한다는 것은 정상적인 사고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코메디도 이런 코메디가 없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hilwo****)태극기는 어디가고 드디어 인공기만 남았군이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8-01-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