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빅터 차 주한 美대사 대북관으로 낙마?

대북 선제타격과 한미FTA에 부적격적 관점?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1-31

 

주한 미국대사로 내정됐던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교수가 낙마한 것으로 31일 알려진 가운데, 언론들은 차 교수의 낙마 배경을 주목했다. 조선닷컴은 미국 정부는 지난해 12월 한국 정부에 차 교수 대사 내정 소식을 알렸고, 차 교수는 한국 정부의 아그레망(임명 동의) 절차까지 거쳤던 터다. 이런 상황에서 지명을 철회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경우라며 워싱턴포스트(WP),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은 차 교수의 대사직 낙마 배경에 대한 여러 분석을 내놨다. 이를 종합해보면, 차 교수가 그간 대북정책과 무역정책 등에 있어서 트럼프 행정부와 이견을 보인 것이 지명 철회의 결정적 이유라는 게 중론이라고 전했다.

 

WP는 소식통을 인용해 “(차 교수가) 작년 12월 트럼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이견을 표명했고, 그로 인해 (대사로) 지명될 것으로 기대할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며, 조선닷컴은 차 교수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에게 제한적 대북 군사 공격을 통해 북한에 경고를 가한다는 개념인 코피 전략(bloody nose)’이 트럼프 정부에서 검토되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고, 이 때문에 배제됐다는 설명이라고 전했다. “FT에 따르면 차 교수는 백악관으로부터 한국 내 미국 시민들의 철수를 도울 준비가 돼 있느냐는 질문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며 조선닷컴은 차 교수는 선제적인 대북 군사 타격에 대해 회의적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dldj 조선닷컴은 차 교수는 또 트럼프 행정부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파기를 거론하는 등 FTA에 대해 강경책을 쓰는 것에 대해서도 반대한 것도 낙마 이유 중 하나라는 분석도 나왔다트럼프 행정부와의 정책적 이견뿐만 아니라 차 교수 개인적 문제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신상 검증 과정에서 대사직을 맡기 힘들 만한 문제가 발견됐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WP가 인용한 소식통은 검증 과정에서 문제가 제기돼 차 교수가 대사 직위를 맡기 어렵다는 결론이 내려졌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그러나 백악관이 지명 전부터 수개월간 차 교수의 재정상태 등을 조사해왔다는 점에서 신상 검증 과정에서의 탈락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전했다.

 

1년 공백인 주한 미국 대사에 빅터 차 교수가 낙마한 이유에 대해 차 교수가 트럼프 대통령과 개인적 인연이 없어 미국 정치권의 세력싸움에서 밀린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백악관에서 새 주한 미국 대사 후보로 정치인 출신을 검토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 관측에 힘이 실린다며 조선닷컴은 백악관은 지난주 차 교수에게 지명이 철회됐다는 사실을 알렸는데, 현재까지 차 교수와 백악관은 모두 이 문제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미국 정부 관리는 아직 후보를 찾지 못했는데, 곧 적절한 후보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빅터 차 교수가 주한 미국대사로 오지 못한 것의 후속적 효과에 관한 관측도 내놓았다.

 

조선닷컴은 차 교수의 낙마가 실제 대북정책 등에 대한 이견 때문이라면, 미국의 대북정책이 강경 일변도로 쏠릴 가능성이 높다. 차 교수는 대북 강경파로 분류돼 온 인사인데, 트럼프 행정부가 정책적 이견으로 차 교수를 낙마시켰다면 보다 더 강한 매파를 주한 미국대사로 찾고 있다는 의미로 볼 수 있기 때문이라며 또한 한·FTA에 문제와 관련,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 정부에 강경 기조로 갈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고 풀이했다. ”차 교수의 낙마로 인해 1년째 공석인 주한 미국대사 자리의 공백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차 교수의 내정 철회에 대한 청와대의 타국의 대사 내정 철회를 청와대가 언급하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는 반응도 전했다.

 

<빅터 차 주한대사 낙마 미스터리대북정책 강경일변도로 쏠릴 듯”>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ea****)현시점에서는 야전 사령관이나 cia 출신이 적합하다고 주장했고, 다른 네티즌(ho****)어마 무서운 기사다. 청와대하고 대화채널을 끊어놓으면 무역이든 평창이든 신경 안 쓰고 oneway로 진행하겠다는 야그다라며 칼빈슨은 기수를 남한으로 돌리고 8일날 열병식은 진행하고, 역시 미친 개에겐 몽둥이가 약인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h****)결국은 트럼프는 씨조선의 핵미사일을 핀포인트로 제거하기로 심중을 굳히고 그 타이밍을 재고 있다는 것입니다라고 미국의 북한 선제타격을 예상하기도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1-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