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정은·인공기 화형식 릴레이시위 확산

평창올림픽이 김정은에게 이용당하는 것에 분노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8-01-27

 

문재인 촛불정권과 김정은 세습독재집단이 공모한 듯이, 평창올림픽이 북한의 핵무장 능력 완성을 축하하는 평양올림픽처럼 전락되어가는 과정을 바라보는 국민들이 남북한 좌익세력에게 분노하는 가운데, 인터넷과 SNS에 김정은 사진과 인공기를 불태우는 릴레이 시위를 젊은이들이 벌이고 있다. 조선닷컴은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얼굴 사진과 인공기를 불태우는 동영상이 확산되고 있다주로 20·30대가 자기 얼굴을 노출하면서 직접 찍어 올린 것들이다. ‘세월호 집회서 태극기 태운 청년은 무죄인데 인공기 태웠다고 수사한다니, 여기가 한국이냐 북한이냐는 글이 곁들여지기도 했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이 동영상들은 지난 22일 북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방한 당시 서울역에서 인공기와 김정은 사진을 태운 사람들을 상대로 경찰이 수사를 착수하자 그에 대한 항의 표시에서 시작됐다“2030 세대 동참자가 늘면서 26일 인터넷 등에 올라온 김정은 화형식영상은 100개가 넘었다고 전했다. 대학생이나 직장인·주부라고 소개한 이들은 영상에서 김정은 사진을 태우는 건 누구에 대한 명예훼손이냐, 세월호 집회에서 태극기를 태운 20대도 무죄 받는 마당에 인공기 태웠다고 처벌할 거냐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성조기를 태울 때에는 방관하던 경찰이 인공기를 태우는 것에 왜 민감하느냐는 항의도 확산되고 있다.

 

조선닷컴은 이런 현상은 2030세대에서 나타나고 있는 반북(反北) 정서 확산과 무관하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이날 발표된 한국갤럽의 1월 넷째 주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64%로 전주보다 3p 하락했다. 특히 20대에서 전주(75)보다 7p, 30대에선 전주(82%)보다 1%p 하락했다고 주목했다. “문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고 한 응답자(전체의 27%)들은 그 이유로 평창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과 동시 입장’(25%), ‘보복 정치’(14%), ‘친북 성향’(9%),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6%) 등을 꼽았다고 전했다. 평창올림픽이 불공정하게 김정은 세습독재집단에게 이용되는 것에 젊은이들이 분노한다.

 

전주까지만 해도 평창 단일팀 구성을 부정 평가 이유로 든 응답자는 5%였는데 20%p 급등한 것이라고 전한 조선닷컴은 남북 접촉 과정에서 안하무인 격으로 나오는 북한에 대한 불만뿐 아니라 정부가 일방통행식으로 남북 단일팀을 밀어붙였다는 비판도 담긴 것으로 분석했다. 또 조선닷컴은 여권 일각의 “‘공정의 관점에서 김정은을 바라보는 2030의 정서를 간과해선 안 된다는 우려도 전했다. 조선닷컴 네티즌들은 살다살다 적군의 깃발 태웠다고 상 주지 못할망정 감옥 보내겠다는 나라는 촛불교 신자 말고 또 있으랴. 여기가 대한민국이냐 북조선인민공화국 졸개국이냐 촛불교도들은 답하라((jang****)”는 등 반발하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여권은 이 현상을 다른 각도에서 바라봤다며 이재명 성남시장의 젊은 세대에서 통일을 굳이 해야 되느냐 하는 생각이 많은 것 같은데 9년 보수 정권 동안 통일 비용 얘기만 했지, 통일로 인해 우리가 얻을 수 있는 이익에 대한 얘기는 전혀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궤변과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의 “2030세대가 보수 정권과 보수 언론이 만든 반북 프레임에 갇혀 있다는 억지와 제윤경 원내대변인의 단일팀이 평화에 기여하는 가치를 확인하게 되면 달라질 것이라는 망상도 전했다. 아직도 평창올림픽이 평양올림픽으로 전락되는 것에 분노하는 국민들과 젊은이들의 분노를 직시하지 못하는 촛불정권의 좌익여당이다. 

  

27일 서울 시청앞 대한문에서 열린 국본의 태극기 집회에서는 인공기, 한반도기, 김정은 초상을 찢는 퍼포먼스를 한 뒤 시가행진 중 서울 롯데백화점 앞에서 인공기를 소각하려고 했다고 한다. 경찰은 결사적으로 인공기소각을 막으려고 하면서 태극기집회 참가 시민들과 충돌을 하면서, 시위대와 경찰이 서로 몸싸움을 하며 아수라장이 됐다고 한다. 이런 현상에 대해 한 네티즌(프리휠 일베회원)요즘 경찰들은 인공기만 소각한다고 하면 필사적으로 달려든다인공기 김정은 초상 화형식을 하면 김정은이 노발대발하니 문재인은 김정일 심기를 건드리지 않으려고 발악을 하는 것이다(http://www.ilbe.com/10325118448)”라고 꼬집었다

 

“2030 ‘김정은 사진 불태우기릴레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eaglefl****)좋은 현상이다. 사실 2~30대가 너무 좌경화세력의 선전선동에 경도당했다. 바른 생각을 가진 젊은이들이 많아져야 문재인 같은 좌경화 세력들이 발을 못 붙인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eeyo****)김정은 사진 불태우다 문재인 사진 불태우고, 김정은 목 치는 그림 올리다 문재인도 똑같은 사형식이 올라올 날도 멀지 않습니다. 올림픽 전후에 이 정부가 그대로 남아있을지도 알 수 없습니다고 김정은과 문재인에 대한 분노를 전망했고, 또 다른 네티즌(p****)우리 젊은이들이 진실을 직시하기 시작했구나. 정말 다행한 일이다라고 평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ls****)대통령이 국가를 다스리는 일에 있어서 제일 중요한 일은 내부의 간첩을 잡아내는 일이요. 두번째는 외적(북한)으로부터 나라를 지키는 일입니다. 경제는 그 다음입니다. 그런데 정부는 내부의 간첩을 잡을 생각이 없어서 국정원 해체했습니다. 2030세대는 이 점을 심각하게 보지 않고 아직도 지지하는 사람도 있는데, 잘못입니다. 그리고 주적에 우호적인 더민주당 말은 묵살해야라고 젊은이들에게 권했고, 다른 네티즌(yunlee****)이래가지고 문재인 임기 마치겠나. 또 촛불 들고 ㅇㅇ하겠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andal****)조심해, 통일부에서 명예훼손죄로 고소할라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kyj****)문가는 집권1년 한 짓거리 보면 박근혜보다 몇배 더한 탄핵감이다. 평양올림픽에 정은이한테 하는 짓 하나만 보더라도 탄핵해야 한다라고 했고, 그리고 한 네티즌(sjh****)탄핵의 옳고 그름을 떠나서 문죄앙이 하는 것 때문에 탄핵의 정당성, 촛불 집회의 순수성은 이미 오염됐다. 왜 하필 종북좌파들은 촛불을 들었을까? 태극기를 혐오하게 만드는 집단 세뇌를 걸고 적화통일을 더 쉽게 하기 위한 계략이었던 것 같다. 이제는 태극기가 문죄앙을 끌어내릴 때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tab****)“70년 대를 잇는 독재정권 몰아내고 북에도 평화와 번영을 이뤘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8-01-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