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태극기단체, 현송월에게 인공기 화형식

태극기 평창올림픽 대신 인공기 평양올림픽을 거부한다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1-22

 

문재인 촛불정권을 이용하여 평창올림픽을 낚아채 평양올림픽으로 전락시킨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김정은의 대남공작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 같다. 대한애국당 등 태극기 애국자들이 22일 서울역 광장에서 북한의 인공기와 김정은 사진을 태우는 화형식 시위를 열었다고 한다. 대한애국당 우익애국자들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강릉에서 출발해 서울역에 도착하는 오전 11시 서울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창동계올림픽이 북한 체제를 선전하고 북핵을 기정사실화하면서 사실상 김정은의 평양올릭픽으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이날 현장에서 김정은 사진, 한반도기, 북한 인공기에 불을 붙여 태우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에 경찰은 소화기를 사용해 화재를 진압했다며 조선닷컴은 대한애국당은 지난 20일에도 서울역 광장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이날 시위에서도 인공기와 김정은 위원장의 사진을 불태우는 화형식 퍼포먼스를 벌였다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올라온 긴급기자회견 공지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웰빙우파들이 모인 자유한국당의 무기력한 모습과는 달리 대한애국당과 태극기단체들은 문재인 정권의 대북굴종에 맹렬하게 비판하며, 평창올림픽에서 태극기와 애국가를 지키라고 요구하고 있다.

 

조선닷컴의 보수단체, 현송월 도착한 서울역 광장서 인공기·김정은 사진태워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valkyr****)이 나라 보수는 역시 애국당 밖에 없다고 평가했고, 다른 네티즌(boggon****)자유한국당도 그렇고 홍준표 대표님 뭐하십니까? 대한민국 보수는 대한애국당 밖에 없습니까? 얼치기 종북좌파 아무추어 주사파 문재앙정부랑 피터지게 싸워주십시오. 하는 짓거리가 천불이 나서 짜증나 죽겠습니다라고 질타했고, 또 다른 네티즌(y****)보수단체가 아니라 우리나라 국민의 마음이다라고 형송월 맞이 인공기 화형식을 평가했다.

 

또 한 네티즌(huma****)올림픽 기간 내내 북한 애들이 노는 곳에서는 언제나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woam****)잘하는 일이다. 현송월이를 그렇게 환대하고 메스컴들은 앞다투어 대서특필 생중계하고 난리법석이다. 종북패거리들이 우글거리고 있는 듯하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sza****)김정은 분노하여 현송월 일정 중단하고 돌아오라 하지 않으려나. 그러구 올림픽 참석 안 한다하면 더 좋겠다. 그런데 김정은은 문재인보다 영악하여 분노하지 않겠지. 그런데 도대체 자유한국당은 뭐하는 거요?”라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k****)이게 바로 그에 걸맞는 대접이다. 실물이었으면 금상첨화였을 건데, 참 아쉽다. 하여튼 수고 많이 했네요. 이게 바로 국민의 정서고 국민이 원하는 희망사항인 거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s9968****)화형식에 중요한 협력자 수구좌익당 黨旗가 빠졌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j****)북조선은 엄연히 대한민국과 전쟁 중인 적국 아닌가? 그런데 적국 선수들을 모셔다가 돈 들여 대접하고 공동 단일 대표팀을 만들고, 괴수의 애첩을 데려다가 국빈 모시듯 하는 나라가 지구 상 어디 있는가?”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태극기 부대 인공기 화형식, 외신들 보도

미국 블룸버그 통신

https://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8-01-22/s-koreans-burn-kim-s-photo-as-n-korean-band-leader-passes 

 

미국 켄사스 시티 스타 (신문)

http://www.kansascity.com/news/nation-world/article195891184.html 

 

미국 ABC 방송

http://abcnews.go.com/International/wireStory/koreans-burn-kims-photo-korean-band-leader-passes-52512447 

 

 강릉 스카이베이 앞에서 1인시위한 태극기애국자

기사입력 : 2018-01-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