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명박세력이 문재인정권에 반격한다?

촛불정권이 이명박 공격하자 맞받아치려는 친이계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1-18

 

촛불정권에 충직한 적폐청산 놀이패인 정치검찰의 불공정하고 기획적인 수사가 갈수록 정쟁의 대상으로 전락하고 있다. 조선닷컴은 이명박 전 대통령(MB)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18KBS 라디오에 나와 “‘노 전 대통령의 죽음에 이 전 대통령의 책임이 제1이다. 따라서 우리는 그 빚을 갚아주겠다고 한 것은 그들(현 여권인사들)이 공개, 비공개로 해온 말이라며 현 여권의 요직을 차지한 여러 인사들이 반() 공개적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원수를 갚겠다는 말을 해온 것은 사실이다.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모든 수사가 최종 목표 지점이 이 전 대통령에게 있는 것 아니냐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전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책임을 나에게 물어라라는 입장에 대한 김효재 전 수석의 “‘이 전 대통령이 모든 문제에 대해 공격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이런 뜻으로 읽으면 된다. 국민의 지지나 논리 등을 사기 위한 여러 행위를 하겠다는 뜻이다. 가만히 있지는 않겠다는 얘기라며 이명박 정부도 5년 집권했는데, 집권이란 것은 모든 사정기관의 정보를 다 들여다볼 수 있는 것이다. 왜 저희들이라고 아는 게 없겠느냐라는 발언도 전했다. 김효재 전 수석은 그러나 정치적 기획으로 그런 것들을 모두 다 까발리면 국가가 어떻게 되겠나. 저는 솔직히 그런 거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주장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한편, 18일 문재인은 전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검찰의 수사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을 했다고 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문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 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이)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것에 대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한 분으로서 말해선 안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 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촛불정권의 한 청와대 관계자는 이 정부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국민의 명령에 의해 탄생해 국민의 명령을 시행하는 중이라며 지금 대통령과 정부의 입장이 나가서 생기는 파급력보다 (이 전 대통령이) 해서는 안될 말을 해서 대한민국 역사와 정의, 민주주의에 미치는 파급력이 훨씬 강한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그 청와대 관계자는 국가혁신이라는 일들을 해나감에 있어 빨리 이런 것들이 정리되야 한다면 때로는 입장을 정확히 말씀드리는 게 오히려 혼란을 줄일 수 있는 길이라며 국민통합은 무조건적인 인내만을 의미하지 않는다지금까지 인내를 많이 해오지 않았나라고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18일 평화방송에 출연하여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전날 입장문을 통해 책임을 나에게 물어라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의 발언은 정치적 발언이다. 물을 게 있으면 나한테 물으라고 하는 것과 수사를 받겠다고 하는 것은 다른 얘기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설 일은 없다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재오 대표는 밑에 사람들이 죄를 짓고 들어간다면, 정치적·도의적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고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말씀이라며 처음부터 표적을 이 전 대통령을 향해 만들어 놓고 정치보복을 하는 것이 아니냐. 이 전 대통령 구속을 전제로 모든 의혹과 혐의를 붙인 것이라는 등의 표현을 하기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재오 대표는 국민들 피부적 감정을 건드리는 댓글수사와, 다스문제, 결국엔 특활비까지 손을 댄 것이라며 특활비라는 게 노무현·김대중·김영삼 정부 때도 다 있었다. 이명박 정부 특활비를 손댈 정도면 노무현·김대중 정부 때도 손대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노무현·김대중 정부 때 미공개 정보를 공개하느냐 안 하느냐는 별개의 문제이지만, (우리가) 많은 것을 알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며 이재오는 당신들이 괴롭히면 우리가 알고 있는 걸 이야기할 수밖에 없다고 말을 할 수 있다그러나 정치판이 노무현 정권과 이명박 정권의 싸움이 되면, 결국 문재인 대통령에 (불똥이) 튀게 된다”는 주장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1-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