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명박 "검찰수사=노무현 자살에 보복"

이명박 측은 촛불정권 측의 약점 들고 있나?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1-17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문재인 촛불정권의 정치검찰이 강행하는 수사에 저항하고 있다. 17일 오후 530분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성명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됐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다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다라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정부 청와대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다라며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책임은 저에게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은 17대 대통령으로서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키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국정 수행에 임했다그러나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는 게 제 입장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 모두가 총단합해서 평창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루어 냄으로써 우리 국격을 다시 한번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소망합니다라고 덕담을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자신을 구속시키려는 문재인-노무현 세력과 힘겨운 싸움을 해야 할 운명이다.

 

17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히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후 6시쯤 페이스북에 정권 초기에는 언제나 사냥개가 자발적으로 설쳐온 것이 한국 사정기관의 관례였지만 이번 정권처럼 일개 비서관의 지시 아래 정치보복 목적으로 노골적으로 사냥개 노릇을 대놓고 자행하는 정권은 처음 본다부메랑이 될 것입니다. 권력이 영원 할 것 같지만 한 순간이다. 큰 권력일수록 모래성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는 글을 남겼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노무현·김대중 정권에 대해 많은 것을 알고 있다며 맞불을 놓을 폭로전을 암시해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17일 야권 관계자는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많은 기록을 파기하려 했지만, 모두 파기하지는 못한 것으로 안다당시 각종 기록을 상당 부분 확보했었다고 했다고 한다. 야권 핵심관계자는 노무현 정부에서는 모든 회의를 영상으로 기록했는데 이걸 없앤다고 없앴지만 남은 게 있었던 모양이라고 했고, 다른 야권 관계자는 영상 회의록에는 한·FTA등 정책적인 문제부터 정권 내부의 민감한 논의까지 담겼던 것으로 안다. 이 전 대통령 측이 이 중 얼마나 많은 자료를 가졌는지는 모르지만, 이것을 지렛대로 검찰 수사로 몰린 현 형국을 뒤집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16일 라디오에서 이명박 정권이 지난 (노무현) 정권에 대한 일들을 한 두 가지 알고 있겠느냐. 전전(前前) 정권과 전전전(前前前) 정권의 싸움이 될 수 있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정치권 일각에서는 노무현 정부 당시의 특수활동비 관련 내역을 이 전 대통령 측이 쥐고 있을 것이라는 얘기도 나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7일 라디오에서 김대중(DJ), 노무현 정부에서도 특활비를 가지고 수조원을 북한 김정일 정권에게 갖다 줬다김옥두 민주당 전 사무총장 등 DJ 최측근들이 국정원 수표를 사용한 내용들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전북 전주시 전북도당 당사에서 열린 광주시당·전북도당·전남도당 신년 인사회에서도 사전에 서로 공모해서 받아야 범죄가 되는 것이지 나중에 보고했다고 해서 범죄가 되나. 말하자면 흠집 내려고 하는 거고 그걸로 MB를 조사하겠다는 건 좀 과하다라며 홍준표 대표는 속된 말로 640만달러를 직접 받은 사람 조사도, 그 가족도 안 하고 있다. 70억원이 넘는다라며 그걸 대통령이 받았는지 안 받았는지 불명인데 보고 했다는 것만으로 조사를 하는 건 좀 과하지 않나라고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달러 수수 의혹을 들춰냈다고 한다. 이제 자유한국당의 이명박 계파와 문재인-노무현 촛불세력의 싸움은 본격화 될 듯하다. [허우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 전문.

 

국민 여러분, 저는 매우 송구스럽습니다. 참담스런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대한민국은 짧은 기간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모두 성공적으로 이루어낸 나라입니다. 저는 대한민국 제17대 대통령으로서 이런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키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국정수행에 임했습니다.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2롯데월드 등으로 여러 건의 수사로 많은 고통을 받았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낍니다.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하여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 시키고 이를 위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합니다.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입니다.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 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달라는 것이 저의 오늘의 입장입니다.

 

끝으로 평창 올림픽을 어렵게 유치를 했습니다. 국민 모두가 총단합해서 평창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루어 냄으로써 우리 국격을 다시 한번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소망합니다. 고맙습니다.

 

 

기사입력 : 2018-01-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