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北 원유공급 中國↔美國 선제타격 논의

맥매스터 국가안보 보좌관 '대북 전쟁 가능성 커져'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7-12-04

 

중국이 교묘하게 방해하지만, 미국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현 수준에서 중지하는 것은 충분하지 않으며, 이를 뒤로 돌릴 준비를 하고 대화에 나와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한다고 한다. 카티나 애덤스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3(현지 시각) 북한을 방문해 김영남 등을 만났던 러시아 하원의원이 북한은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아야 미국과의 협상 테이블에 앉을 것이라고 전한 데 대한 질문에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현 수준에서 중지시키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을 인용하여, 조선닷컴이 4일 전했다. 미국의 정계에서는 주한 미군 가족 철수를 논해야 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대북한 군사적 옵션(선제타격)을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애덤스 대변인은 현 단계에서는 북한이 신뢰할 만한 비핵화 대화에 관여하는 것에 의지나 관심이 있다는 신호를 전혀 볼 수 없다. 북한은 핵무기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이를 뒤로 돌리겠다는(Cease and rollback) 계획을 가지고 대화 테이블로 나올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파키스탄이 자국 기업들에게 미국의 대북제재 명단에 오른 기업들과의 관여를 금지하는 공식 정부 공고를 냈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1128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북한 화성-15미사일 발사에 대해 해상 보안을 강화하려는 추가조치를 촉구한 것에 대해 애덤스 대변인은 포괄적인 성격의 대북 압박 캠페인을 강화하기 위해 모든 가용 가능한 옵션을 계속 찾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허버트 맥매스터 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은 2(현지시간)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레이건 국방 포럼에서 북한은 미국의 안보에 가장 크고 즉각적인 위협이라며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이 매일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미국 CNN을 인용하여, 3일 조선닷컴이 전했다. 폭스 뉴스 앵커 브렛 바이어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가 전쟁 가능성을 고조시켰느냐고 묻자 맥매스터 보좌관은 그것은 매일 커지고 있다. 우리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경주(race)를 하고 있다, 김정은을 언급하면서 무력 충돌 없이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들이 있지만 시간이 많이 남아있지 않다. 그래서 김정은이 점점 경주의 끝에 가까워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어 북한 핵무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중국의 역할에 대해 우리는 중국에게 우리에게 도움을 달라고 요청하는 것이 아니다. 중국의 이익을 위해서라도 평화적인 방법으로 이 문제를 빨리 해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중국은 북한에 원유 수출을 중단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 연료가 없으면 미사일을 쏠 수 없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고 한다. 북한 핵·미사일에 중국이 개입된 정황이 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북한 미사일 발사 성공 여부를 평가하는 데에는 시간이 걸리지만, 성공이냐 실패냐 보다 중요한 것은 지난 수년간 북한이 실패로부터 배우고 개선해 나가고 있으며, 이를 통해 우리 모두를 향한 위협을 강화하고 있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라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4일 조선닷컴은 신의주 건너편 중국 무역 도시인 단둥에서 북쪽으로 30쯤 가면 바싼(八三) 유류 저장소가 나온다. 대북 송유관이 시작되는 곳이다. 여기서 평안북도 정유 시설인 봉화화학 공장까지 연결된 30.3의 송유관으로 연간 100t가량의 원유가 흘러들어 간다. 중국이 이 송유관을 몇 달만 잠가도 북한은 큰 타격을 입는다. 북핵 문제는 달라질 수 있다. 그런데 중국은 그렇게 하지 않는다, 3일 VOA의 북한 경유 가격이 지난달 초보다 60%, 휘발유 가격은 25% 떨어졌다는 보도를 전했다.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성공한 이 마당에도 중국은 여전히 대북 송유관에는 손대지 않고 있다며 조선닷컴은 북한이 핵·미사일 관련 부품을 밀수해온 주요 통로가 중국이다. 북한이 무슨 도발을 해도 김정은의 살길을 계속 열어주는 게 중국”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린지 그레이엄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이 3(현지 시각) “우리는 시간이 부족하다, 대북 선제공격 논의 필요성을 주장했다고 한다. 그레이엄 의원은 이날 미국 CBS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정부의 정책은 북한이 핵무기로 미국을 공격하는 능력을 갖추는 것을 인정하지 않는 것이다. 억제하는 것이 아니라 인정하지 않는 것이란 선제공격이 최후의 수단이라는 것을 의미한다선제공격은 북한의 (·미사일) 기술 발전으로 인해 가능성이 더 커지고 있다. 모든 미사일 시험과 모든 지하 핵실험은 (·미사일) 결합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우리는 시간이 부족하다는 주장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북한의 ICBM 시험발사로 미국의 선제타격 시간이 촉박한 듯하다.

 

그레이엄 의원은 대통령은 미 본토를 보호하기 위해 북한을 공격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고 생각한다그러나 이 논의는 의회에서 일어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어제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북한과의 군사적 충돌에 점점 다가가고 있다고 했다며 그레이엄 의원은 국방부에 (주한미군의) 가족 동반 중단을 요구하겠다북한의 도발을 가정한다면 한국에 배우자와 아이를 동반해 미군을 보내는 것은 미친 짓이다. 지금은 한국에 있는 가족을 이동시켜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중국은 북한에 미사일 부품과 원유를 계속 공급하고, 미국은 우리를 보호하기 위해 선제타격을 준비하는데, 문재인 정권은 몽상적 대화구걸평화타령을 계속하고 있다

  

상황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중국 공산당과 세계 정당 간 고위급 대화에 참석하여 시진핑 주석에게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노력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고, 3일 이 행사의 기조연설에서 “‘신시대 설계사인 시진핑 총서기께서 주창하신 중국의 꿈'이 세계 평화와 번영에 공헌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찬양하니, 조선닷컴의 안용현 논설위원이 이른바 중화 민족주의 아래 우리 민족이 어떤 피해를 당해왔는지 안다면 이런 말은 못할 것이다. 시진핑 시대 중국의 중화 부흥 앞에 이웃 나라 주권은 쉽게 희생될 수 있다. 전 세계가 중국몽을 경계하는데 우리 집권당 대표는 중국몽이 빨리 이뤄지길 바란다며 지난 5월 시진핑을 만난 대통령 특사 이해찬 의원의 자리 배치가 홍콩 행정장관과 같았다고 꼬집었다

 

<맥매스터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 매일 커지고 있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osop****)시간 끌면 끌수록 김정은에게 유리하다. 이왕 두둘겨 부술 거면 빠를수록 좋다. 북에서 고생하는 북한 동포들을 위해서라도 하루 빨리 끝장을 봐야 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new****)강경파 맥 매스터 잘한다. 망설이지 말고 와장창 완전 무결 북폭을 실시 하여 김정은 일당을 폭사시키고 한반도에 핵위험을 제거하라고 촉구했고, 또 다른 네티즌(hans****)주사파는 미국의 선제공격으로 고정간첩명단이 드러날 경우 자신들이 간첩이라는 게 두려워 미국의 선제공격을 어떡하든 막을려고 어깃장 놓는지도 모른다. 하여튼 북한을 쳐야 한다면 지금이 적기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hel*)성공이냐 실패냐 보다 중요한 것은 지난 수년간 북한이 실패로부터 배우고 개선해 나가고 있으며, 이를 통해 우리 모두를 향한 위협을 강화하고 있다는 것으로,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이 매일 커지고 있다고 맥매스터 미 국가안보보좌관이 문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북핵과 ICBM 성공 불확실 발언을 헛소리라고 질책했구먼!”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lh****)그래 곧 중국이 석유를 끊든지 아니면 북폭이 이뤄지겠구나. 아 트럼프 고맙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ell****)전쟁은 무슨 전쟁? 일방적으로 간단히 끝난다. 북한은 3~4일 정도 예상한다. 거의 쿠데타 수준이다. 시간은 비용과 희생이다. 늦으면 늦을수록 더 많이 든다. 가능한 빠른 게 좋다라고 반응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hop****)우왕좌왕하지 말고 만약을 대비해 급한대로 핵우산도 쓰고 딴 곳의 신무기도 장착하면서 결국은 우리가 우리를 지켜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oseph****)암세포가 점점 커지고 있다. 약으로 안 되고 수술 뿐이다. 암세포만 제거하는 현대 레이저 수술이 답이다. 문죄인은 암세포가 아니라고 한다. 감기 정도라고 말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gel****)문재인은 미국이 뻥카를 치고 있다고 믿는다. 아니더라도 상황을 그렇게 만들어 흐지부지 되게 하려 한다. 마치 초연한 거처럼 보이려 위급상황에 휴가도 가고. 그러나 미국처럼 말과 행동이 대부분 일치하는 나라는 많지 않다. 미국의 상황이 많이 시급한 거 같다. 준비해야 한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7-12-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