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홍준표의 막말분탕에 당내의 질타·반발

김태흠·나경원 홍준표 대표의 막말에 비판발언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7-11-28

 

자유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이 홍준표 대표의 막말을 질타한 가운데, 원내대표 경선 출마설이 나도는 나경원 의원도 28일 페이스북에 보수의 혁신, 변화의 가장 큰 걸림돌은 홍 대표의 막말이라며 원내대표 선거 초반부터 겁박과 막말로 줄세우기에 여념 없다며 홍준표 대표를 비판했다고 한다. 나 의원은 원내대표 선거는 당의 미래에 대한 고민의 선택이 되어야 한다구태, 기득권, 부패 등 당에 씌워진 부정적 이미지를 걷어내고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어떻게 견제할 것인지, 점점 고조되고 있는 안보와 경제위기에 어떤 대안을 갖고 대한민국의 유능한 보수정당, 신뢰할 수 있는 보수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는지에 대한 고민의 장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이어 자유한국당 내에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는 홍준표 대표의 막가파식 막말에 관해 어제도 홍 대표는 고름, 암덩어리의 막말을 쏟아냈다며 나경원 의원은 보수의 품격을 떨어트리고 국민을 등돌리게 하는 막말을 더 이상은 인내하기 어렵다고 목소리를 높였다고 한다. 홍준표 대표는 전날(27) 당 홍보위원 임명장 수여식에서 친박(박근혜)계를 겨냥해 고름을 그대로 두고 상처를 그대로 두고 적당히 봉합해서 가게 되면 상처가 덧나지 않겠나라며 뉴스1잘못된 것은 도려내고 암덩어리는 제거하는 수술을 해야지 우리가 살 수 있다고 말해 27일 김태흠 최고위원으로부터도 하루가 멀다 하고 당내 갈등을 유발하는데 말을 신중하게 하길 부탁드린다는 경고를 받았다.

 

소위 친박계로 언론이 분류하는 김태흠 최고위원은 2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개발언을 통해 홍준표 대표에게 오늘은 좀 안타깝고 답답한 마음으로 당내 이야기를 해야겠다주말 이틀 동안 홍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보면 홍 대표가 원내대표 경선에 개입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다. 계파를 없앤다면서 갈등을 야기할 수 있는 말을 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라고 질타했다. 지난 26일 페이스북에다 박근혜 사당(私黨) 밑에서 고위 공직과 당 요직을 다 차지하면서 전횡하던 사람들이 원내대표 선거를 앞두고 홍준표 사당화를 운운하며 계파 부활을 시도하는데 참으로 가관이고 가소롭다라고 적은 것에 대한 김태흠 최고위원의 반박이라고 조선닷컴은 평했다.

 

김태흠 최고위원은 또 홍 대표가 당 대표가 되고 당은 화합과 보수 우파의 가치 재정립, 또 보수 통합으로 가야 하는데, 제대로 하나 이뤄진 것이 없이 오히려 역행하는 것이 아닌가 걱정이라며 “‘광역단체장에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 ‘(남은 바른정당 의원들은) 이제는 (자유한국당이) 문을 닫아서 들어올 수 없다등 이런 말을 하니까 사당화 논란이 제기되는 것이라고 홍준표 대표의 사당화 시도갈등 조성 분탕을 질타했다고 한다. 김태흠 최고위원은 지금은 문재인 좌파 독주와 싸우는 데 우파의 힘을 모아도 벅차다보수통합의 정치, 화합의 정치, 그리고 마이너스 정치가 아닌 플러스 정치를 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홍 대표를 타일렀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일단 이 자리에서 회의를 주재하던 홍 대표는 김 최고위원의 발언에 반박하거나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이 자리에서 친홍계로 분류되는 이종혁 최고위원이 반박하고 나섰다, 친홍계라는 이종혁 최고위원의 정권과 국회 여당이 있지도 않은 일을 갖고 당 대표를 모략하고 음해하는데 이를 나서서 방어하는 당내 인사를 제가 보지 못했다우리 당내부터 대표에 대한 예우를 갖춰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홍준표 대표를 두둔하는 이런 이종혁 최고위원의 발언을 조선닷컴은 여권(與圈)이 홍 대표를 겨냥한 공세를 펼치는 데 대해선 친박들이 별 대응을 하지 않으면서 오히려 당내 문제로 홍 대표를 비판하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했다.

 

<김태흠, 홍준표 면전서 하루 멀다하고 갈등 유발친박-내홍 양상>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홍준표 대표의 분열조성적 막말에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kk****)홍준표는 머리도 좋고, 추진력도 있는데, 말이 시정잡배보다 더 천박한 것이 문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h****)홍가의 상황 판단력이나 언어 구사력을 보면 리더라고 보이지 않는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kkim****)근본이 안된 인간에게는 예우를 갖출 필요가 없다. 홍준표의 언행 하나하나에 모든 국민이 저따위 밖에 못하나 시정잡배나 하는 짓거리다 하고 손가락질하고 있다. 보수가 살길은 홍준표의 퇴진 뿐이다. 덕망 있고 리드쉽있는 새인물로 교체하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cc****)홍준표 가슴 깊이 새겨 듣고 반성해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ajh****)홍씨는 구사하는 말재주가 저격수로 당 문지기 또는 당 대변인으로 격이 맞다. 중앙방송 나팔수로도 제격이고 대통령깜으로는 품위에 맞지 않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jk****)김태흠 의원이 한방 잘 먹였다. 홍준표의 그간의 행보를 통해 이 사람은 절대 보수진영의 화합과 통합된 의사를 도저히 지킬 수 없는 약 30% 정도 밖에는 애국·보수진영의 지지를 획득키 어렵다고 본다. 홍준표로는 죽었다 깨어나도 나라를 구할 수도, 보수진영의 통합된 힘으로 문재앙과 싸울 수 없다. 하루속히 자유한국당과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은 대표선수를 바꾸는 길 밖에는 없다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kps****)홍준표를 믿으면 안 되는 것을 알아야 하는데. 신의가 없는 사람이 무슨 정치를 한다 말인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slee****)홍준표 경박스럽고 천박스러운 언어구사 때문에 실망하고 있는데, 대표란 자가 보란 듯 반역으로 정권 차지하고 내로남불의 적폐를 쌓아가는 여당엔 한마디도 못 하면서 뭉쳐도 모자랄 판에 아직도 네탓 따지며 분란을 일으키고 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mj****)더불어 종북당 애들보다 더 앞장서서 박근혜 탄핵했던 배신자 애들을 끌어모아 지 세를 넓히는 홍ㅂㅈ 입장에서는 친박이 껄끄럽겠지. ㅂㅈ 쟤는 촐랑대는 저 싼입 때문에 될 것도 안 된다라며 김태흠 최고위원의 지적에 공감했다

 

 

기사입력 : 2017-11-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