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유라집에 칼들고 침입한 단순강도범?

칼든 강도 침입한 정유라씨 신변보호 요청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7-11-26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21)씨에게 한국의 정치검찰(특검)이 인터폴에 적색수배자로 고지하여 반역범이나 되는 듯이 마녀사냥했고, 특혜입학의 죄명을 씌워서 대학졸업도 취소시키는 횡포를 부리고, 새벽 2시에 불러내어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게 불리한 진술을 하게 만든 추태를 보여줬는데, 이제는 그의 집에 침입해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까지 체포하지 않고 신변보호 해준다고 한다. 26일 조선닷컴은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5일 오후 35분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 미승빌딩에 있는 정씨의 집에 침입해 정씨와 함께 있던 마필관리사 A씨의 왼쪽 옆구리 부위를 흉기로 찌른 혐의로 이모(4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6일 밝혔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택배기사로 위장하고 건물에 들어간 뒤 경비원을 흉기로 협박해 앞세우고 정씨가 살고 있는 6층으로 올라갔다. 이씨는 경비원에게 초인종을 누르도록 했고 정씨 아들을 돌보는 보모가 경비원의 얼굴을 보고 문을 열어준 것으로 확인됐다며 경찰의 피의자가 경비원을 케이블 끈으로 묶어 눕히고 보모도 제압한 후에 복층으로 올라가 정유라 나오라며 소리를 치자 A씨가 나와 피의자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흉기에 찔렸다는 발표도 전했다. “당시 1층에는 보모와 정씨의 아들, 복층에는 A씨와 정씨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며 조선닷컴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후 320분쯤 현장에 도착해 이씨를 검거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의 지구대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씨와 A씨가 뒤엉켜 싸우고 있는 것을 경찰관이 분리시켜 제압했다는 발표를 전한 조선닷컴은 “A씨는 왼쪽 폐를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정씨가 덴마크에서 도피 생활을 할 때부터 정씨 곁에서 도운 마필관리사로, 지난해 6월 정씨 아들이 입국할 때도 동행했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약 1주일 전부터 인터넷 검색을 통해 정씨의 집 위치를 알아냈고, 건물 주변을 여러 차례 답사하며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조사 초기 이씨의 “(정씨와) 금전 관계가 있었다는 진술과 이후에 카드 빚 2400만원을 갚기 위해 강도를 했다는 진술번복도 전했다.

 

경찰의 피의자가 범행 전 정씨의 재산 내역 등을 확인하기 위해 인터넷에 최순실등을 검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씨나 최순실씨에 대한 증오나 정치적인 목적은 없어 보인다는 발표를 전한 조선닷컴은 이씨는 현재 직업 없이 부모와 함께 거주 중이며 전과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사건 당일 A 씨가 입원한 병원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고 나서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정 씨의 집 주변에서 24시간 대기하며 정씨가 외출할 때마다 대동하는 신변보호 인력으로 경찰관 3명을 투입했다고 전했다. 정유라씨 집에 칼을 들고 침입한 강도범을 전과 없고 증오 없고 정치적 목적이 없다고 선전하는 언론이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7-11-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