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탈북군인 치료의사 비난한 김종대 사과

정의당 김종대가 오히려 치료의사에게 '인격테러'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7-11-23

 

귀순한 북한군의 몸에서 많은 기생충들이 나온 사실이 공개된 것을 두고 인격의 테러라고 한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상식적 국민들의 여론 뭇매를 맞고 23일 공식적으로 사과했다고 한다. 북한 탈북군인의 몸에 기생충이 많이 나왔다는 치료의사의 설명 발언을 인권테러의료법위반이니 하면서 비난하고 북한을 두둔한 게 아니냐고 의심받아온 정의당 김종대의 공식사과 원인에 관해 동아닷컴은 사실상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을 겨냥한 비판이라는 인식이 퍼지면서라고 전했다. 평소 북한의 대남 도발 등에 관해 비판하지 못해온 김종대 의원의 행적이 이번 발언을 북한을 비호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고 국민들이 의심하게 만든 것 같다.

 

논란은 17일 김 의원이 페이스북에 귀순한 북한 병사가 치료받는 동안 몸 안의 기생충과 내장의 분변, 위장의 옥수수까지 다 공개돼 인격의 테러를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시작됐다며, 동아닷컴은 이국종 센터장은 22일 브리핑을 통해 우리는 칼을 쓰는 사람이며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된 사람들이라 말이 말을 낳는 복잡한 상황을 헤쳐 나갈 힘이 없다며 김종대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고, 이에 김종대도 페이스북을 통해 의료 윤리와 기본원칙이 침해당한 데 대해 깊은 책임과 유감을 표명했어야 했다고 반박하면서, 탈북자를 응급치료한 의사를 비난하는 김종대 의사의 튀틀린 언행은 상식적 국민들의 큰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결국 김종대 의원은 23일 정의당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환자 치료에 전념해야 할 의사가 저로 인한 공방으로 마음에 큰 부담을 지게 된 것에 대해 위로와 사과 말씀드린다고 사과했고, 한 라디오에서도 “(17일 글은) 이 교수를 지목한 게 아니라 환자 치료 상황에 대한 국가의 부당한 개입, 언론의 선정적 보도 등 우리 사회에 문제가 있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고 동아닷컴은 전했다. 김종대 의원은 17일 페이스북 글에서도 이국종 의사는 나는 오직 환자를 살리는 사람이다며 언론의 과도한 관심과 정략적 외부 시선에 절규하듯 저항했다, 이국종 센터장의 헌신적인 치료를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이미 일부 했었다고 동아닷컴은 상기시켰다.

 

김종대 의원의 사과에도 의료계의 반발은 계속된다고 동아닷컴은 전했다. 대한병원의사협의회는 의료진에게 응원이나 격려는 못할망정 환자 인권을 테러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대체 무슨 의도인가라며 비판했고,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도 이 교수에 대해 망발을 한 김 의원은 사과하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반발했다고 전한 동아닷컴의 기사에도 비오듯 쏟아지는 40여발의 총탄을 무릎쓰고 사선을 넘어와 생명의 촌각을 다투는 환자를 살리려고 최선을 다해 치료와 수술을 하고 있는 의사에게 인격테러라고? 정의당에 이름을 불의당으로 바꾸고,김종대는 의원직 사퇴하라(제이콥)”는 등 비판적 댓글들이 달렸다.

 

남궁인 이화여대부속목동병원 임상 조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의원의 주장을 반박하는 글을 남겼다고 한다. “쓰지 않으려 했으나 도저히 쓰지 않을 수 없었다고 글을 시작한 남 교수는 당신에겐 범죄 행위를 재단하는 일이 한낱 쉽고 간편한 일일 것이라고 김 의원을 지칭해 비판했다고 조선닷컴이 23일 저했다. 남 교수는 의료에 종사하는 자는 업무를 하면서 알게 된 정보를 다른 사람에게 누설하거나 부당한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면서도 국민과 언론의 큰 관심 때문에 사회는 의사에게 그 사람의 상태를 물었다. 그렇다면 의사는 국민에게 그 환자의 상태를 소상하게 알릴 수 있다라고 이국종 교수를 두둔했다고 한다.

   

보건위생의 미비로 북한 주민 대다수가 앓고 있는 기생충 감염이 그곳에서 넘어온 한 병사에게 발견되었을 때, 그것을 알리는 것은 사회적 맥락과는 관련 없이 그 사람의 인권을 학살하는 것이냐며 남 교수는 우리가 보기에 기생충은 그냥 보건 의료의 미비로 인한 감염이다. 그 논지를 확장해 북한은 더러운 나라, 혐오스러운 나라라는 결론을 이끌어 내는 것은 당신이 가진 사고체계를 증명할 뿐당신은 병사가 회복되었다고 그 병사를 축하할 자격이 없다고 질타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남 교수는 제발 일선에 선 사람을 비난할 시간에 권력이 있는 당신이 만들어 가는 사회를 비난하는 법이나 만들어 달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인격 테러논란 정의당 김종대 의원 여론 역풍결국 사과라는 동아닷컴의 기사에 네티즌들은 대체로 김종대 의원의 해괴한 인권침해 궤변에 대해 비판적 댓글들을 달았다. 한 네티즌(xhekdehd)여론이 악화되니까 자기가 쓴 글도 부정하는 이런 파렴치한 자가 구캐의원이라니 참담하다. 정의당은 물론 이 자도 지구에서 영원히 없어져야 할 걸ㄹ들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유세차)북한인권이나 먼저 따지고 이쪽 인권 문제 삼아라. 북쪽은 인권이란 말이나 있나 모르겠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들러리3)이런 자를 국회의원으로 뽑은 사람들도 반성하고 다음부터는 올바른 사람 뽑읍시다라고 주장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7-11-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