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표 가까운 포항지진 진원→더 요동쳐

경주지진 보다 진도는 약했지만, 수직 요동은 심해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7-11-15

 

이번 포항 부근 지진은, 지난번 경주 지진보다 진도가 낮았음에도 불구하고, 왜 진동은 더 크게 느껴졌을까? 그 원인은 진원이 얕은 지점에 있으면, 지표면에서 느끼는 진동이 더 세기 때문이라고 한다. 조선닷컴은 “15일 오후 경북 포항 부근에서 발생한 지진은 서울·부산·광주뿐 아니라 제주도에서도 지진 진동을 느꼈다는 사람들이 많다. 이날 포항 지진은 규모 5.4, 작년 9월 경주 지진(규모 5.8)에 이은 역대 두 번째 규모라며 그런데 경주 지진에선 별다른 진동을 느끼지 못했던 다른 지역 시민들 중엔 규모가 더 작은 이번 지진에서 오히려 진동을 확연히 느꼈다는 사람들이 많다고 전했다.

 

이날 포항 지진의 진앙(震央)으로부터 약 270떨어진 서울 광화문 근처에서 진동을 느꼈다는 한 회사원은 “‘울렁 울렁하는 큰 파동을 약 2~3초간 확연히 느꼈다. 작년 9월 경주 지진 땐 비슷한 지역에 있었지만 진동을 전혀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전문가들은 이러한 차이가 진원(震源)과 지표면 사이의 거리, 즉 진원의 깊이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한다며 조은영 기상청 지진전문관의 작년 경주 지진은 진원의 깊이가 12~13였던 반면 이번 포항 지진은 깊이가 약 9라 좀 더 확연히 느껴진 것이라는 분석을 전했다. 진앙지가 지표에 가까운(9~13km) 경주-포항지진대다.

 

지진 규모는 이번이 상대적으로 작았지만, ‘얕은 지진이었기 때문에 지표면에선 위력이 더 셌다는 것이라며 조선닷컴은 전문가들은 또 고층 건물일수록 진동을 더 쉽게 느낄 수 있다고 말한다며 김병민 UNIST 도시환경공학과 교수의 일반적으로 울렁거리듯 느껴지는 것은 저주파(低周波) 진동인데, 고층 건물일수록 저주파 진동에 대한 영향이 더 크다는 진단도 전했다. 작년 규모가 더 컸던 경주 지진 때는 진동을 못 느꼈는데, 왜 이번 포항 지진 때는 확실하게 느꼈지?”라는 물음에 대한 전문가의 대답은 이번 포항 지진 발생지가 지표에 더 가까웠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조선닷컴은 규모 5.4포항 지진의 구체적 피해들에 관해 이 지진으로 포항고등학교 인근 학원 근처 담장이 무너졌다며 사진을 올렸고, “포항시 장성동의 한 아파트에 균열이 가 있다고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포항시 북구 환호동의 한 빌라 건물 외벽에 지진으로 인해 큰 금이 생겨 있다며 조선닷컴은 포항 한동대의 한 건물 유리창 깨져 있다포항 한 초등학교 건물 기둥과 벽 일부가 금이 가거나 부서져 있다고 전했다. 포항 흥해 지역 한 건물 외벽에서 떨어진 벽돌이 주차한 차를 덮쳤다지진으로 인해 갈라진 포항의 한 도로도 사진과 함께 소개했다

 

일베 캡쳐

 

기사입력 : 2017-11-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