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른언론연대 "언론노조에 굴한 감사원"

언론노조의 정치 패악질에 감사원도 무릎 꿇는 비극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7-11-13

 

바른언론연대가 13언론노조의 정치 패악질에 감사원도 무릎 꿇는 대한민국의 비극이라는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와 여당과 방송통신위원회의 독재적 방송장악 과정을 규탄했다. 지난 9월 공개된 민주당 방송장악 문건에 따라,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본부 성재호 위원장이 시나리오의 쐐기를 박았다. 당시 미추진으로 보도된 감사원’ ‘방송통신위원회를 통한 일련의 활동 계획은 철저히 실행 중이라며, 바른언론연대는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진 여야비율 교체를 이루었고, 이제는 KBS 이사회 감사원 감사가 기간까지 연장하여 진행 중이라고 지적했다.

 

성재호 위원장의 “KBS이사들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말을 인용하면서, 바른언론연대는 “KBS이사들에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가 문제 있음으로 이미 결정돼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평했다. , “문제가 드러날 경우 징계절차는 소관부서인 방송통신위원회가 감사원 감사 결과를 받아 대통에게 제청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성재호 위원장이 말했다며, 바른언론연대는 언론노조가 제기한 의혹을 감사원이 감사하고, 이미 내려진 결과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대통령이 절차만 진행하면 된다는 투라고 풀이했다.

 

대한민국 감사원은 정권 교체에 따른 혼란기를 틈탄 정권 방송장악 야욕과 언론노조 정치 패악질에 단호히 독립적 행보로 대응해야 한다며 바른언론연대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감사원이 이미 정권 방송장악 문건에 따라 문재인 정권과 언론노조에 무릎꿇어 청부감사를 진행 중인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되고, 이 같은 우려가 현실이라면 대한민국 언론계의 잔혹사는 또 다시 비극적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질타했다. 감사원은 지난해 박근혜 대통령 날조탄핵의 핵심적 장물로 평가되는 소위 최순실 태블릿PC에 대한 애국진영의 감사요청을 무시했었다.

 

언론노조의 투쟁은 그 편파적인 정치패악질로 사회적 평판은 물론, 사내에서도 정치파업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다닐만큼 악명 높다며 바른언론연대는 민주노총 강령에 따라 정치위원회 규정을 두고 버젓이 조합의 정치 활동 역량을 강화하고 있음에도 철저히 노동쟁의’ ‘언론자유를 표방하는 위장세력이 바로 언론노조라며 감사원은 정권과 언론노조 방송장악의 자발적 꼭두각시가 되어 방송장악 부역자로 남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감사원도 진실과 공정과 공익을 외면하고 촛불세력에 부역한다는 바른언론연대의 비난 성명이다. [류상우 기자]

 

 

바른언론연대 성명 전문: 언론노조의 정치 패악질에 감사원도 무릎 꿇는 대한민국의 비극

 

지난 9월 공개된 민주당 방송장악 문건에 따라,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본부 성재호 위원장이 시나리오의 쐐기를 박았다. 당시 미추진으로 보도된 감사원’ ‘방송통신위원회를 통한 일련의 활동 계획은 철저히 실행 중이었다방송문화진흥회 이사진 여야비율 교체를 이루었고, 이제는 KBS 이사회 감사원 감사가 기간까지 연장하여 진행 중이다.

 

성재호 위원장은 최근 “KBS이사들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KBS이사들에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가 문제 있음으로 이미 결정돼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문제가 드러날 경우 징계절차는 소관부서인 방송통신위원회가 감사원 감사 결과를 받아 대통에게 제청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 말했다. 언론노조가 제기한 의혹을 감사원이 감사하고, 이미 내려진 결과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대통령이 절차만 진행하면 된다는 투다.

 

대한민국 감사원은 정권 교체에 따른 혼란기를 틈탄 정권 방송장악 야욕과 언론노조 정치 패악질에 단호히 독립적 행보로 대응해야 한다. 대한민국 언론 자유를 수호하는 데 이바지해야 하기 때문이다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감사원이 이미 정권 방송장악 문건에 따라 문재인 정권과 언론노조에 무릎꿇어 청부감사를 진행 중인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되고, 이 같은 우려가 현실이라면 대한민국 언론계의 잔혹사는 또 다시 비극적으로 기록될 것이다.

 

언론노조의 투쟁은 그 편파적인 정치패악질로 사회적 평판은 물론, 사내에서도 정치파업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다닐만큼 악명 높다. 민주노총 강령에 따라 정치위원회 규정을 두고 버젓이 조합의 정치 활동 역량을 강화하고 있음에도 철저히 노동쟁의’ ‘언론자유를 표방하는 위장세력이 바로 언론노조다.

 

감사원은 정권과 언론노조 방송장악의 자발적 꼭두각시가 되어 방송장악 부역자로 남지 않기를 바란다. 발전된 대한민국을 위한 독립적이고 명예로운 길을 선택해야 할 것이다.

  

2017.11.13 바른언론연대 

 

 

'문건대로 한' 김재철을 구속한 검찰은 '문건대로 하는' 이효성도 구속하라.

 

검찰이 어제 7일 김재철 전 MBC사장에 대해 국정원과 공모해 방송에 개입했다는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사장은 '목숨을 걸고 국정원 담당자를 만난 적 없다'고 해명했다.

 

검찰의 지나친 정치보복 수사로 인해 억울한 죽음이 줄을 잇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참담해하고 있다. 하지만 이 정부는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 적폐청산의 기세를 몰아 이제는 방송장악 시나리오의 완성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달려 나갈 태세다.

 

지난 9월 민주당에서 작성한 구체적인 방송장악 문건이 전 국민에 공개되었다. 검찰의 주장대로라면, 이 문건을 토대로 일사불란하게 진행되고 있는 방송장악의 진상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 방송장악 폭거의 중심에 서있는 이효성 방통위원장도 구속 수사해야 할 것이다.

 

이 정부는 방송장악 문건대로 언론노조를 앞세워 이사진 사퇴 압박을 가하더니, 자유한국당의 몫인 방문진 보궐이사 추천권까지 '불법 날치기'했다. 방송문화진흥회는 마침내 오는 10일 이사회를 열고 김장겸 MBC사장 해임안을 논의한다고 한다. 결과는 불 보듯 뻔하다. 곧 정권의 입맛에 맞는 사장을 앉히는 수순으로 갈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의 방송장악 문건과 관련해 지난 911일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즉각 수사에 착수하길 바란다. 검찰 내부에서조차도 "이러니 정권의 충견(忠犬) 소리를 듣는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흘러나오는 것을 결코 가벼이 넘겨선 안 될 것이다.

 

'공영방송 정상화'라는 미명 아래 일어나고 있는 이러한 사태들은 방송장악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고 진실을 은폐하는 공영방송 장악 음모를 끝까지 저지해나갈 것이다.

 

2017. 11. 8.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 정 용 기  

 

 

기사입력 : 2017-11-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