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유한국당, 여당 적폐청산에 사과요청

‘73개 적폐청산 리스트’ 는 완장의 광기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7-11-12

문재인 촛불정권의 ‘73개 적폐청산 리스트문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12민주당은 권력에 취해 작성한 조잡한 3류 시나리오를 즉각 소각하고 무릎꿇고 사죄하십시오라는 정치보복대책특위대변인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의 완장의 광기가 점입가경입니다. 방송장악이 민주당 문건대로 착착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급기야 적폐청산 가이드 라인문건까지 터져 나왔습니다적폐청산에 대한 국민적 피로감이 커지고 청부수사와 정치보복에 대한 비난이 빗발치자 다급하고 초조한 나머지 또 다시 사고를 쳤습니다라고 질타했다.

 

자유한국당은 가이드 라인을 만든 것도 경악할 일이지만, 그 내용을 들여다보면 조잡하고 치졸하기 짝이 없습니다. 국가를 위한 최소한의 대의도 없이 오직 지방선거를 위한 추잡한 공작만 가득합니다라며 경고합니다. 문재인 정부도 결코 예외가 될 수 없습니다. 정권이 바뀌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적폐청산 TF, 공무원 증원 정책, 원전 공론화위원회, 문재인 케어 모두가 적폐로 규정되어 소환과 수사와 구속의 악순환이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의 잔꾀였는지 얼굴마담 전병헌 정무수석 한 명을 잡았으니 앞으로 정치보복의 칼춤은 더 포악해질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처절하게 당하겠습니다. 정권을 뺏긴 죄, 권력을 잃은 죄 뼈저리게 느끼겠습니다라며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지금 자유한국당이 당하고 있는 아픔과 고통과 수모가 머지않아 자신들을 향해 닥칠 수 있다는 것을 분명히 명심해야 합니다. 민주당은 완장을 차고 권력에 취해 작성한 조잡한 3류 시나리오를 즉각 소각하고 무릎꿇고 사죄하기 바랍니다라고 주장했다.

 

김문수 지사도 12일 더불어민주당의 이 73개 적폐청산 리스트 문건에 관해 적폐청산 블랙리스트 중에서 가장 전면적이고 체계적이며 노골적인 종합 살생부’”라며 국정원, 검찰, 경찰, 국세청, 공정거래위원회, 감사원, 법원, 국회, 언론, 민관합동조사위원회, 시민단체 등 공권력과 촛불세력을 총동원하여, 이명박정부와 박근혜정부의 청와대, 장관, 국정원, , 정치인, 지방자치단체장, 경제인, 애국운동단체를 적폐세력으로 몰아, 고소, 고발, 특검, 감사, 조사, 청문회, 진상조사 등을 실시하여, 발본색원하겠다는 살생부라고 규정했다.

 

김 전 지사는 국정국사교과서, 영화, 출판계, 위안부 협정, 방위비 분담금 이면합의, 개성공단 폐쇄, 자원외교, 4대강 사업, 해외개발협력사업, 이명박대통령 다스 부당특혜 의혹 등 대한민국의 역사자체를 뒤집는 근본적 사상이념투쟁 선언’”이라며 이들은 근본사상이 자유민주주의와 다릅니다. 반미 친북 우리 민족끼리사상입니다. 반 이승만, 반 박정희입니다. 반 이명박, 반 박근혜입니다. 반 대기업, 친 민노총입니다. 반 법치주의, 친 촛불혁명입니다라고 주장했다.

 

 

김문수 지사의 1112일 페이스북 글

 

민주당이 작성하여 국회의원들에게 배포한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적폐현황문건이 끔찍합니다.

첫째, 문재인정부는 촛불혁명을 완성하기 위하여, 73개 적폐청산 리스트를 만들었습니다.

적폐청산 블랙리스트 중에서 가장 전면적이고 체계적이며 노골적인 종합 살생부입니다.

둘째, 국정원, 검찰, 경찰, 국세청, 공정거래위원회, 감사원, 법원, 국회, 언론, 민관합동조사위원회, 시민단체 등 공권력과 촛불세력을 총동원하여, 이명박정부와 박근혜정부의 청와대, 장관, 국정원, , 정치인, 지방자치단체장, 경제인, 애국운동단체를 적폐세력으로 몰아, 고소, 고발, 특검, 감사, 조사, 청문회, 진상조사 등을 실시하여, 발본색원하겠다는 살생부입니다.

셋째, 국정국사교과서, 영화, 출판계, 위안부 협정, 방위비 분담금 이면합의, 개성공단 폐쇄, 자원외교, 4대강 사업, 해외개발협력사업, 이명박대통령 다스 부당특혜 의혹 등 대한민국의 역사자체를 뒤집는 근본적 사상이념투쟁 선언입니다.

이들은 근본사상이 자유민주주의와 다릅니다.

반미 친북 우리 민족끼리사상입니다.

반 이승만, 반 박정희입니다.

반 이명박, 반 박근혜입니다.

반 대기업, 친 민노총입니다.

반 법치주의, 친 촛불혁명입니다.

  

김문수 지사의 11월 10일 페이스북 글 

 

문위병이 홍위병 보다 더 지독하네요. 김재철 전MBC사장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담당판사에 대해 쓰레기적폐니 온갖 비난을 퍼붓고 있습니다. 김재철사장이 구속적부심을 받으러 법원에 출두할 때도, 함께 직장생활하던 MBC노조원 40여명이 떼 지어 따라붙으며, “김재철 구속이란 피켓을 들고 외치며 괴롭혔습니다.

 

저도 노조를 해봤지만, 전세계 어느 노조가 이 보다 더 잔혹했던 적이 있었습니까? 오랫동안 한 직장에서 함께 일하던 선배에 대해, 생각과 지위가 다르다고 하더라도, 4년 전에 사장을 그만 두고 영장실질심사를 받으러 법정에 나오는데, 인간적 위로는 못해줄 망정, 40여명이 검은 피켓을 들고, 따라다니며 구호를 외치며, 저주를 퍼부었습니다. MBC “문위병들은 역대 인민혁명 잔혹사에서도 단연 신기록입니다.

 

문재인정부와 문위병이 이렇게 잔인하니, 현직 검사가 수사를 받다가 억울하다며 자살하지 않았습니까? 현직 국정원 직원인 변호사도 억울하다며 자살했습니다. 제 친구 KAI부사장 김인식도 억울하다며 자살했습니다. 얼마나 더 죽어야 문재인정부와 문위병의 잔혹사가 멈출지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http://channel.pandora.tv/channel/video.ptv

 

 

민주당은 권력에 취해 작성한 조잡한 3류 시나리오를 즉각 소각하고 무릎꿇고 사죄하십시오

 

더불어민주당의 완장의 광기가 점입가경입니다. 방송장악이 민주당 문건대로 착착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급기야 적폐청산 가이드 라인문건까지 터져 나왔습니다. 적폐청산에 대한 국민적 피로감이 커지고 청부수사와 정치보복에 대한 비난이 빗발치자 다급하고 초조한 나머지 또 다시 사고를 쳤습니다. 민심을 알기는 아는가 봅니다.

 

가이드 라인을 만든 것도 경악할 일이지만, 그 내용을 들여다보면 조잡하고 치졸하기 짝이 없습니다. 국가를 위한 최소한의 대의도 없이 오직 지방선거를 위한 추잡한 공작만 가득합니다. F학점도 아까운 문건입니다. 문건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지난 정부의 모든 주요 정책들을 적폐로 규정하고 단죄한다면 앞으로 그 어떤 정부도 소신있게 정책을 추진하지 못할 겁니다.

 

경고합니다. 문재인 정부도 결코 예외가 될 수 없습니다. 정권이 바뀌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적폐청산 TF, 공무원 증원 정책, 원전 공론화위원회, 문재인 케어 모두가 적폐로 규정되어 소환과 수사와 구속의 악순환이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것입니다. 민주당의 잔꾀였는지 얼굴마담 전병헌 정무수석 한 명을 잡았으니 앞으로 정치보복의 칼춤은 더 포악해질 것입니다.

 

당하겠습니다. 처절하게 당하겠습니다. 정권을 뺏긴 죄, 권력을 잃은 죄 뼈저리게 느끼겠습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지금 자유한국당이 당하고 있는 아픔과 고통과 수모가 머지않아 자신들을 향해 닥칠 수 있다는 것을 분명히 명심해야 합니다. 민주당은 완장을 차고 권력에 취해 작성한 조잡한 3류 시나리오를 즉각 소각하고 무릎꿇고 사죄하기 바랍니다.

 

2017.11.12. 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위 대변인 장 제 원 

 

더불어민주당의 정치보복 가이드라인문건 배포, 더불어민주당이 정치보복에만 올인 한다면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다

 

11일 오늘 언론을 통해 민주당 정책위원회가 지난 9일 의원들에게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적폐 현황이라는 문건을 배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문건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국정운영 문제점이라고 하는 73건을 적폐로 규정하고, 수사·감사·청문회·언론을 활용해 관련자들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적고 있다. ‘방송장악 문건에 이어 더불어민주당의 또 다른 충격적인 문건이 나온 것이다.

 

해당 문건은 73건을 상임위별로 분류하고 현황과 조치할 사항 또는 향후 추진 방안 등으로 구체적으로 정리해놓았다. 이전 정부에서 시행된 사업은 물론 전직 대통령 관련 의혹도 더 확대 조사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집권여당이 정치보복 수사를 계속 하기 위한 일종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은 스스로 민주정당이 아니라 정적 궤멸을 위한 정치보복 특수공작본부임을 선언하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이후 6개월 동안 정부여당은 정치보복에 올인을 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따른 안보위기와 민생경제 파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편집광적으로 정치보복에만 집중하고 있다. 막무가내 식 검찰 수사에 수사 중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건이 세 차례 발생하기도 했다. 그런데도 민주당 문건에는 검찰 수사와 감사원 감사, 국회 청문회를 이어가며 관련 대상자들을 일벌백계하겠다고 하는 것은 매우 개탄스러운 일이다.

 

청와대가 각 부처에 적폐청산TF를 구성하게 한 것도 모자라 여당이 문건까지 만드는 것은 원하는 결론이 나올 때까지 계속해서 조사하겠다는 협박이나 마찬가지다. 민주당은 지방선거 싹쓸이를 위해 국민이 주신 신성한 권력을 남용하고 있다정부 여당은 앞에서는 일자리 창출, 혁신 성장을 말하고 있지만. 뒤에서는 정치보복의 칼을 휘둘러 보수 세력을 궤멸시킬 생각으로만 가득하다. 이를 위해 언론공작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 문건에서 드러난 대로 사실상 언론을 정치공작의 도구로 악용하고 있다. 하지만 국민들은 정부여당에 장악된 언론을 더 이상 믿지 않을 것이다.

 

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끊임없이 방송장악과 정치보복의 음모를 꾸미는 더불어민주당을 공당(公黨)이 아닌 정치공작본부로 규정한다. 민주당이 계속해서 보수세력 궤멸을 노린 음모를 꾸민다면 이는 정당에 대한 탄핵감으로 국민과 함께 저항해 나갈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

  

2017. 11. 11. 자유한국당 대변인 강 효 상 

기사입력 : 2017-11-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