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트럼프 방한에 기자들도 '코리아 패싱'?

한국을 스쳐지나가겠다는 백악관 기자들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7-11-05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에서 한국은 관심지역에서 배제(passing)된다? 조선닷컴의 조의준 워싱턴 특파원은 순방 전 백악관 브리핑장에 들어가 기자들의 분위기를 살폈다. 북핵 문제와 한국에 얼마나 관심이 있을지 알아보기 위해서였다. 세계 유력 통신사 기자 2명이 일본에 갔다가 한국을 거치지 않고 바로 중국으로 간다고 했다. 일본의 국장급 한 기자도 일본에서 바로 중국으로 간다고 했다뉴스를 따라 움직이는 기자들만큼 냉정한 집단은 없다. 한반도 문제를 다루지만, 이번 순방에서 한국은 주역이 아니다라고 기자들 사이에서도 코리아 패싱현상을 전했다. 어쩌면 청와대의 주사파인지 자주파인지 하는 쇄국주의자들이 반길지는 모르겠지만, 한국의 외교는 이미 혈명으로부터 배제의 대상이 된지도 모른다.

 

절대평등의 잘못된 관념에 찌들어서 백악관에서까지 난장판을 연출한 한국 기자들의 취재행태와는 달리, 조선닷컴 기자는 기자단을 태운 백악관 전세기는 아메리카 퍼스트(America First)’의 축소판이다. 미국에서 도쿄까지 편도 7000달러의 어마어마한 항공료를 내야 좌석 하나를 배정받는다. 똑 같은 돈을 내도 같은 좌석을 주는 게 아니다. CBS, CNN, 폭스뉴스 등 미국 언론들은 비즈니스 좌석에 앉는다. 그리고 본지와 중국과 독일 등은 그 뒤 이코노미석이 주로 배정된다. 모두가 군말없이 앉는다. 미국이, 백악관이 만든 질서라며 이코노미석에도 세계의 질서가 적용 된다. 기자의 좌석은 외국기자단의 맨 마지막 자리였다. 중국 기자가 맨 앞, 독일 기자, 그리고 본지의 순서다. 게다가 기자의 자리는 하필이면 화장실 옆이라고 소개했다.

 

우리가 G20라고? 운전자라고? G2(중국)도 유럽의 맹주(독일)도 이코노미석이다. 편도 약 7000달러(770만원) 화장실 옆 이코노미 좌석에선 화장실 방향제 냄새를 원없이 맡았고, 왔다갔다 하는 사람들 덕에 제대로 잠들 수도 없었다며 조선일보 조의준 특파원은 그렇다고 이 비행기마저 안 타면? 그나마 미국을 가까이할 기회마저 없을 것이라고 냉혹한 국제사회의 현실을 상징적으로 소개했다. 조의준 특파원은 워싱턴에서 도쿄까지 7000달러인 요금은 도쿄-서울’ ‘서울-베이징도 각각 똑같이 7000달러다. 돈을 내고 탈 사람만 타란 얘기다. 이번 순방의 총 구간의 비행기값만 49000달러다. 이런 요금을 미국 주요 언론과 방송사들은 6~7명씩 기자들을 실었다며 언론을 대하는 백안관의 냉정한 현실주의적 대우를 소개했다.

 

NBCCNN 등 미국 방송들의 한 기자는 원래 자료집을 만드는데 이번에 많이 두껍다고 했고, 다른 방송사 기자는 이번엔 뉴스성 다큐멘터리로 만들어 (영화전문채널인) HBO에도 공급된다고 했다며, 조선일보 조의준 특파원은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순방에 동행하는 취지기자들이 한국을 통과(passing)한다면서 백악관의 설명을 들어보면 일정의 변화가 있을 수는 있지만 일본에서 48시간, 중국에서 45시간, 한국에서 약 25시간 머물 것이라고 한다. 일본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5일 하루종일 아베 신조 총리와 골프를 치고, 중국에선 8일 시진핑 국가주석과 자금성을 거닐며 차를 마신다. 둘다 한나절이 넘는 독대 시간을 가진다고 소개했다. 한국에는 일본과 중국에 있는 트럼프와 문재인의 독대가 없다는 사실이 도드라진다.

 

조선일보 조의준 특파원은 청와대와 외교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방문에 의미를 두고 있지만, 이번 일본·한국·중국·베트남·필리핀 순방에서 한국·중국·베트남이 모두 국빈 방문이다. 일본은 트럼프 대통령이 일왕을 만나는 행사를 통해 사실상 국빈에 준하는 방문으로 격을 높였다왜 이들이 사력을 다해 트럼프를 황제급으로 모시려하는지 냉정하고 또 냉정하게 곱씹어야 한다고 충고했다. 한편 일본에서 아베로부터 5천만달러를 지원받기도 약속받은 이방카는 일본에서 열인 국제여성회의(WAW, 1~3)에만 참석하고 워싱턴으로 돌아가 한국을 방문하지 못했다는 사실도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한겨레신문은 한국인 위안부에 10억 원 밖에 내놓지 않은 일본이 아방카가 관련된 여성단체 모금엔 57(564억원)을 내놨다고 불평했다.

 

조선닷컴의 “백악관 기자들의 코리아 패싱’? 기자단 전세기는 아메리카 퍼스트’”에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문재인 정권의 외교에 비판적 댓글들을 달았다. 한 네티즌(yj****)문가 좌파, 반미 패거리 세력이 자초한 우리의 위상이다. 문제는 차에서

기사입력 : 2017-11-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