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분열 조장하는 자한당 혁신위 통합 호소

혁신의 대상으로 전락한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7-11-01

자유한국당의 초재선 의원들이 모여서 박근혜 대통령의 출당을 논한다는 소식이 들리는 111일 혁신위원회가 보수세력의 통합을 호소한다는 긴급성명을 내어 박근혜 대통령의 출당을 다시 한번 촉구하여, 진실을 은폐하고, 사기탄핵을 외면하고, 범우파진영의 분열을 조성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는 지난 2년 여 동안의 공천실패, 대통령 탄핵, 보수 분열, 대선패배라는 정치적 상황을 초래한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자진 탈당을 권유한 바 있다권고는 보수정치 위기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반성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 국민들의 지지를 되찾고 수권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라고 자평했다.

 

체제교체를 시도하는 좌파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견제하고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와 법치 그리고 시장경제를 지켜내기 위해 자유한국당이 취해야 할 마지막 선택을 육참골단(肉斬骨斷)의 심정으로 제시한 길이라며 혁신위는 이를 통해 자유한국당은 보수세력의 재통합을 이루고 국민들의 지지를 회복해야 하는 절체절명의 사명을 완수해야 한다이러한 대의의 천명에도 불구하고 우파 몰락의 책임을 외면한 채 작은 이익에 파묻혀 공작적인 정략과 술수로 여전히 당을 분열로 이끄는 작금의 사태에 혁신위원회는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주장했다. 좌파 독재로 대한민국의 국가정체성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반혁신적 정치모리배들의 탐욕과 거짓의 술수가 당을 분열시킨다는 것이다.

 

혁신위원회는 자유한국당이 기회주의, 분열주의를 조장하고도 최소한의 정치적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역사의 죄인들에게 단호하게 그 책임을 묻기를 재차 권고한다이를 통해 자유한국당은 보수우파 재통합의 대도(大道)를 펼쳐나가야 한다. 이를 완성하기 위해 혁신위원회는 아래와 같은 보수통합 3단계 경로를 제시한다자유한국당은 자유민주주의 가치 추구와 실현을 공유하는 바른정당과 보수세력의 ()’ 통합을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자유민주적 가치를 존중하는 시민사회와 소통과 연대 강화 등 ()’ 통합을 이뤄야 한다며 혁신위는 궁극적으로 중도보수 세력 전체를 포괄하는 ()’통합을 이루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첫째, “바른정당과 보수세력의 ()’ 통합을 이뤄야 한다는 명제에 관해 혁신위는 문재인 정권은 집권 초기부터 각종 사회주의 정책들을 양산했고,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선심성 포퓰리즘 정책을 남발하고 있으며, 자유민주주의 체제와 헌법적 가치 즉 법치주의와 시장경제 원칙에 위배하는 각종 조치들을 강제하고 있다문재인 정권의 좌파 폭주를 견제할 수 있는 유일한 거점은 국회이며, 이를 위해 보수우파 정당은 국회에서 최소한 120석을 확보해야 체제교체 입법을 저지할 수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소통합은 자유민주주의체제를 수호하고 국가안위를 확보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최소한의 정치적 조건이라고 주장했다.

 

둘째, “자유한국당은 자유민주적 가치를 존중하는 시민사회와 소통과 연대 강화 등 ()’ 통합을 이뤄야 한다는 명제에 관해 혁신위는 자유민주주의는 시민사회의 비판적 지지를 동력으로 삼아 국회에서 보수적 가치를 실현하는 입법과 정책을 통해 실현되고 발전한다. 자유한국당은 혁신위원회가 제안한 당 사무처 시민사회국 신설을 시작으로 자유민주적 시민사회와의 소통과 연대는 물론 과감한 인재영입을 실천해야 한다보수의 중통합은 다가올 지방선거 승리는 물론 총선승리와 정권 재창출의 원동력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런 혁신위의 명제는 촛불세력에 대치하는 태극기세력을 끌어안지 못할 공허한 궤변일 뿐이라는 평가를 탄핵에 반대했던 범우파진영으로부터 받는다.

 

셋째, “바른정당과의 소통합 및 자유민주 시민사회와의 소통과 연대를 통한 중통합을 거쳐, 궁극적으로 중도보수 세력 전체를 포괄하는 ()’통합을 이루어야 한다믐 명제에 관해 혁신위는 보수세력을 결집시키고 중도세력을 포섭하여 당의 외연을 최대한 확대하면, 집권여당의 오만과 문재인 정권의 독주를 막을 수 있을뿐더러 장기적인 차기 정권 창출의 청사진과 비전을 준비할 수 있다뼈를 깎는 고통, 헌신과 희생이 뒤따른다. 소아(小我)를 버리고 대의(大義)를 쫓는 이번 혁신이 성공하지 못하면 자유한국당과 보수, 나아가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런 혁신위의 통합 선동은, 진실과 정의와 공정이 없어, 실패할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계파주의적 역사의 죄인들이 발호하는 모습을 방치하면 안 된다고 혁신위가 강조했지만, 이는 탄핵을 주도한 계파의 이익만 대변했지 탄핵을 반대한 애국진영의 기대에 정면으로 배치된다. “역사적, 정치적 책임을 호도(糊塗)한 채 개인영달을 위한 정치술수를 자행하는 반혁신의 망동에 동조하는 자들이 있다면 그들 역시 역사적 죄인으로 규정한다며 혁신위는 자유한국당은 당직배제 등 강력한 추가조치로 당을 분열시키고 보수통합을 가로막는 역사적 범죄 행로를 차단해야 한다이 대도(大道)만이 자유한국당이 나가야 할 역사의 길이라고 했지만, 배신적 탄핵을 비호하는 공허한 정치수사에 불과했다. [허우 기자]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긴급성명>

 

보수세력의 통합을 호소한다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는 지난 2년 여 동안의 공천실패, 대통령 탄핵, 보수 분열, 대선패배라는 정치적 상황을 초래한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자진 탈당을 권유한 바 있다. 혁신위원회의 권고는 보수정치 위기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반성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 국민들의 지지를 되찾고 수권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이다.

 

대선 이후 체제교체를 시도하는 좌파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견제하고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와 법치 그리고 시장경제를 지켜내기 위해 자유한국당이 취해야 할 마지막 선택을 육참골단(肉斬骨斷)의 심정으로 혁신위원회가 제시한 길이다. 이를 통해 자유한국당은 보수세력의 재통합을 이루고 국민들의 지지를 회복해야 하는 절체절명의 사명을 완수해야 한다.

 

이러한 대의의 천명에도 불구하고 우파 몰락의 책임을 외면한 채 작은 이익에 파묻혀 공작적인 정략과 술수로 여전히 당을 분열로 이끄는 작금의 사태에 혁신위원회는 경악을 금치 못한다. 좌파 독재로 자유민주주의와 대한민국의 국가정체성이 위협받는 상황을 외면한 채, 탐욕과 거짓의 술수로 당을 분열시키는 모습은 반혁신적 정치모리배의 전형이다.

 

혁신위원회는 자유한국당이 기회주의, 분열주의를 조장하고도 최소한의 정치적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역사의 죄인들에게 단호하게 그 책임을 묻기를 재차 권고한다. 이를 통해 자유한국당은 보수우파 재통합의 대도(大道)를 펼쳐나가야 한다. 이를 완성하기 위해 혁신위원회는 아래와 같은 보수통합 3단계 경로를 제시한다.

 

첫째, 자유한국당은 자유민주주의 가치 추구와 실현을 공유하는 바른정당과 보수세력의 ()’ 통합을 이뤄야 한다. 문재인 정권은 집권 초기부터 각종 사회주의 정책들을 양산했고,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선심성 포퓰리즘 정책을 남발하고 있으며, 자유민주주의 체제와 헌법적 가치 즉 법치주의와 시장경제 원칙에 위배하는 각종 조치들을 강제하고 있다. 문재인 정권의 좌파 폭주를 견제할 수 있는 유일한 거점은 국회이며, 이를 위해 보수우파 정당은 국회에서 최소한 120석을 확보해야 체제교체 입법을 저지할 수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소통합은 자유민주주의체제를 수호하고 국가안위를 확보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최소한의 정치적 조건이다.

 

둘째, 자유한국당은 자유민주적 가치를 존중하는 시민사회와 소통과 연대 강화 등 ()’ 통합을 이뤄야 한다. 자유민주주의는 시민사회의 비판적 지지를 동력으로 삼아 국회에서 보수적 가치를 실현하는 입법과 정책을 통해 실현되고 발전한다. 자유한국당은 혁신위원회가 제안한 당 사무처 시민사회국 신설을 시작으로 자유민주적 시민사회와의 소통과 연대는 물론 과감한 인재영입을 실천해야 한다. 보수의 중통합은 다가올 지방선거 승리는 물론 총선승리와 정권 재창출의 원동력이다.

 

셋째, 자유한국당은 바른정당과의 소통합 및 자유민주 시민사회와의 소통과 연대를 통한 중통합을 거쳐, 궁극적으로 중도보수 세력 전체를 포괄하는 ()’통합을 이루어야 한다. 보수세력을 결집시키고 중도세력을 포섭하여 당의 외연을 최대한 확대하면, 집권여당의 오만과 문재인 정권의 독주를 막을 수 있을뿐더러 장기적인 차기 정권 창출의 청사진과 비전을 준비할 수 있다.

 

자유한국당의 혁신에는 뼈를 깎는 고통, 헌신과 희생이 뒤따른다. 소아(小我)를 버리고 대의(大義)를 쫓는 이번 혁신이 성공하지 못하면 자유한국당과 보수, 나아가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 재차 강조하건대,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계파주의적 역사의 죄인들이 발호하는 모습을 방치하면 안 된다.

 

혁신위원회는 역사적, 정치적 책임을 호도(糊塗)한 채 개인영달을 위한 정치술수를 자행하는 반혁신의 망동에 동조하는 자들이 있다면 그들 역시 역사적 죄인으로 규정한다. 자유한국당은 당직배제 등 강력한 추가조치로 당을 분열시키고 보수통합을 가로막는 역사적 범죄 행로를 차단해야 한다. 이 대도(大道)만이 자유한국당이 나가야 할 역사의 길이다.

 

 2017. 10. 31.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기사입력 : 2017-11-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