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공항-서울-강릉 KTX, 영업시운전

서울서 강릉까지 1시간 12분 걸리는 혜택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7-10-31

 

하나된 열정(Passion Connected)’라는 기치를 내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핵심 교통망인 인천공항강릉 간 고속철도(KTX)가 오늘부터 본격적인 영업시운전에 들어간다고 한다. 동아닷컴은 31한국철도시설공단은 7월부터 시행한 원주강릉 복선전철 시설물 검증 시험을 성공리에 마치고, 31일부터 인천공항강릉 간 전 구간에서 영업시운전을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영업시운전은 실제 고객을 태웠다고 가정하고 이뤄지는 시험운행의 마지막 단계다. 공단은 731일부터 이달 19일까지 시설물 검증 기간 동안 KTX 등 열차를 444회 투입해 신설된 철도 시설물의 성능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강릉를 비롯한 동해안 지역은 이 KTX의 경제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영업시운전은 서울역강릉 126, 인천공항강릉, 청량리강릉, 상봉강릉 각 62회 등 774회에 걸쳐 다음 달 30일까지 이어진다. 이 기간 고속열차를 투입해 운행 일정 및 관제시스템, 역사 설비 등 54개 항목을 점검하며 기관사의 노선 숙지 훈련도 진행한다철도 정식 개통은 12월에 이뤄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후 서울에서 강릉까지 KTX 기준 1시간 12분 걸린다며, 동아닷컴은 올림픽 기간이 포함된 내년 21일부터 28일간 편도로 51회 운행되며, 올림픽 이후에는 편도로 18회에서 최대 26회까지로 조정될 예정이다. 운행 횟수와 철도 요금은 다음 달 중순경 최종 확정된다고 전했다. 열차운행의 손익타산 때문에 운행횟수가 줄어들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대한민국 평창은 세 번의 도전 끝에 201176일 열린 제 123IOC 총회에서 과반표를 획득하며 개최지로 선정되었는데, 이번 제23회 동계올림픽대회는 강원도 평창에서 201829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개최된다.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대한민국은 평창에서 대부분의 설상 경기가 개최되며, 강릉에서는 빙상 종목 전 경기가 열리고, 그리고 정선에서는 알파인 스키 활강 경기가 개최될 예정이라고 한다평창올림픽 조직위는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 통·번역 기술을 적용해 언어장벽 없는 올림픽을 실현할 것이라며 국내 정보통신기술(ICT)산업 및 관련 융·복합 산업, 관광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지향점을 밝혔다

 

연합뉴스는 지난 810지난 3월 확정된 평창올림픽 제4차 재정계획에 따르면 전체 운영예산 상 수입은 25천억원이고 지출은 28천억원이다. 부족액은 3천억원이다후원액도 모자란다.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총 49개 기업·기관을 통해 8944억원을 모았다. 목표인 9400억의 95.1% 수준이라고 전했다. “민간 기업들은 꾸준히 후원을 이어가고 있지만, 문제는 공공기관의 후원이 단 한 곳도 없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평창조직위는 작년에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공공기관의 협조를 얻지 못했다올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과 이어진 대통령 선거로 공공기관이 후원 결정에 난색을 보이면서 발을 동동 굴렀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전 등 후원이 있었다.

 

연합뉴스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에 따르는 경제적 효과는 기대 이상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지난해 말 한국경영자총협회가 개최한 경총포럼에 참석한 이희범 조직위원장의 평창올림픽의 경제효과가 10년간 322천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을 전했다. “이번 동계올림픽에는 외국인 39만명, 내국인 220만명이 다녀갈 것으로 예상되면서 강원도의 아름다움 풍광과 관광자원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연합뉴스는 올림픽경기장과 강릉 바우길 등 다양한 강원도의 관광 콘텐츠를 연계한 개발이 진행 중이라며 2008년 산업연구원의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로 204973억원 상당의 총생산이 유발될 것이라는 경제적 효과에 대한 예측도 전했다

 

 

기사입력 : 2017-10-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