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방탄청년단, 아예 미국 입국 거부당해

네티즌 "북한에 가서 김정은 탄핵운동해라"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7-10-25

 

25일 방미하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 운동을 벌이겠다던 반미단체인 방미 트럼프탄핵 청년 원정단(방탄청년단)’에 대해 미국이 인천공항에서 미국 입국을 거부했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방탄청년단은 25일 서울 주한 미국대사관 인근 KT 광화문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미국 출입국관리소가 출국 당일 비자 발급 거부 입장을 항공사(미국 유나이티드 항공)에 통보하면서 방탄청년단의 미국 입국을 전면적으로 금지시켰다결국 미국 스스로가 우리들의 주장에 대해 반박할 자신감이 없다는 것을 반증하는 행동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방탄청년단은 미국인에게 대통령 탄핵법등을 전파하고 트럼프로 인해 고통받는 한국인·미국인과 연대를 실현하고자 했던 것이 거부당하게 됐다미국에 가지 못한다면 트럼프가 오는 한국에서 대북제재 규탄과 트럼프 탄핵, 평화수호 등 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 낭독을 마친 뒤 트럼프는 무엇이 두려운가! 방탄청년단의 입국금지조치 당장 해제하라”, “한반도 전쟁 부추기는 트럼프 방한을 반대한다”, “유엔은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대북제재 중단하라”, “미국은 평화협정 체결하라라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고 한다.

 

앞서 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민변 등 좌파성향의 65개 단체로 구성된 전쟁반대 평화실현 국민행동(이하 국민행동)’ 소속 회원 15명은 지난 18방탄청년단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트럼프에 대한 반대·규탄 집회를 위해 미국을 직접 방문하겠다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방탄청년단은 이날부터 31일까지 미국 뉴욕과 워싱턴, 로스앤젤레스를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었다이들은 뉴욕 유엔본부에서 아 대북 제재를 규탄하는 릴레이 1인 시위와 기자회견을 열고, 백악관 앞에서 48시간 동안 반()트럼프 규탄 시위를 벌일 계획이었다고 전했다. 북한의 핵위협에 비례하듯, 좌익단체들의 반미선동이 격해진다.

 

<“서 트럼프 탄핵운동” ‘방탄청년단’, 입국 거부당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okn****)뉘 자식들인지? 정신 없는 인간들이네. 북에 가서 김정은이 탄핵운동이나 해라 인간들아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rick****)트 대통령님, 참수작전을 평양에서 보다 서울에서 먼저 하는 것이 나을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 이러다 정은이한데 상납될 것 같습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s9968****)너무 서둘렀네. 미국에 도착한 다음 입국 불허를 해야지. 아니면 데모하게 놔뒀다가 법을 위반하면 잡아들이고 보석금을 듬뿍 받아내고 추방하든지 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new****)방문 목적이 남의 나라 에 간섭하려는 것이니, 입국 불허는 당연한 것, 타국사람이 한국 입국하여 정치데모 하겠다면 입국허가 하겠는가? 철부지 젊은 아이들아 생각 좀 하며 처신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inters****)여러가지 한다. 등신은 야구장에서 꼴뚜기들은 길거리에서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no****)젊은 친구들이 안됐군, 아직 사태파악이 안 되나 본데, 미국 정부에 개개인 이름 다 파악됐고, 이제 니들 인생에서 미국과 조금이라도 연관된 것은 다 끝난 것이라고 보면 된다. 얼마 안 있으면 스스로 저지른 일의 의미를 뼈저리게 인식하게 될 것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jinggi****)은 이들의 입국을 불허한 미국은 매우 적절한 조치를 취했다한국에서도 추방해야 한다고 했고다른 네티즌(juli****)은 네네들은 이제 영원히 미국입국이 금지되었다미국토안보부에서 웨이버 받기 전에는.. 그런 저질 짓거리 할시간에 어디 일손 부족한 공장에 가서 일이라도 해라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pinehi****)은 이 나라가 제 정신이 아니다엉터리 탄핵 이후 대통령이란 사람은 멀쩡한 나라를 뒤집어엎고 멀쩡한 원전 없애고 수출도 막더니어린 것들은 남의 나라 대통령도 탄핵하겠다니 이게 제 정신 있는 나라인가?”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7-10-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