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BS공영노조: "무법천지 구경만 하냐?"

KBS에서 벌어지는 언론노조의 난동 규탄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7-09-19

 

KBS공영노조가 19무법천지 구경만 할 것인가라는 설명을 통해 파업이 길어지면서 상해와 기물파손 등 불법행위가 난무하고 있다. 도저히 한국의 대표언론, KBS 직원들이 하는 행동이라고 믿기질 않는다. 노조원들이 본관 6층 사장실을 무단으로 점거하려는 과정에서, 저지하는 시큐리티 직원이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었다이사들에게 사퇴를 종용하려고 학교와 사무실로 떼 지어 우르르 몰려가더니 이제는 사장실을 점거하려고 한다. 무법천지, 해방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개탄했다.

 

관제파업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시간이 지날수록 노동조합이 조바심이 나는 것은 이해하지 못 하는 바 아니나, 해서 될 일이 있고, 해서는 안 될 일이 있다언론사에 종사하는 자들이 폭력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하려 한다면 그들은 언론인이 아니라, 폭력배라고 질타했다. 이다.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KBS공영노조는 후학을 가르치는 학교로 찾아가서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며 망신을 주려한 것, 예배하는 교회 앞에서 사퇴를 종용하는 것, 이는 모두 언론인으로서 고개를 들지 못 할 정도로 부끄러워해야 할 행동이라고 언론노조의 행패를 질타했다.

 

KBS공영노조는 우리는 민주노총산하 언론노조KBS본부에게 엄중하게 경고한다물리력 사용을 당장 멈춰라. 그리고 방송국 여기저기 몰려다니면서 난동을 부리지 마라. 한솥밥을 먹는 식구들에게 위해를 가하지 말라. 기물 훼손도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방송기기나 시설 모두 국민의 소중한 수신료로 마련한 것들임을 모르는가?”라며 KBS공영노조는 노조원이기 이전에 당신들은 지성을 지닌 언론인이어야 하지 않은가라며 본관 6층을 점거하면서 자신들이 중계까지 하는 화면을 보니, 마치 폭력배들의 싸우는 화면 같다. 제발 자중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리고 KBS공영노조는 사측은 언제까지 호소문만 발표하고 있을 것인가?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하라. 법과 원칙대로 하란 말이다. 이렇게 무법천지가 되었는데도, 사장과 간부들은 뒤에 숨어 상황을 방치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피해서 될 일이 아니다. 나서라. 적극 나서서 대처하라. 회사 힘만으로 버겁다면 보안인력을 더 들여오라국가 중요시설, 국민의 자산인 KBS 방송시설을 굳건히 지켜라. 우리는 무법천지, 해방구가 되어가는 공영방송 KBS를 바르게 세우는 일에 시청자들과 함께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KBS공영노조 성명: 무법천지 구경만 할 것인가

 

파업이 길어지면서 상해와 기물파손 등 불법행위가 난무하고 있다. 도저히 한국의 대표언론, KBS 직원들이 하는 행동이라고 믿기질 않는다. 노조원들이 본관 6층 사장실을 무단으로 점거하려는 과정에서, 저지하는 시큐리티 직원이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었다. 그도 우리 직원이다. 그가 무슨 죄가 있는가. 이사들에게 사퇴를 종용하려고 학교와 사무실로 떼 지어 우르르 몰려가더니 이제는 사장실을 점거하려고 한다. 무법천지, 해방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관제파업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시간이 지날수록 노동조합이 조바심이 나는 것은 이해하지 못 하는 바 아니나, 해서 될 일이 있고, 해서는 안 될 일이 있다. 폭력은 가장 야만적인 방법이다. 특히 언론사에 종사하는 자들이 폭력으로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하려 한다면 그들은 언론인이 아니라, 폭력배이다. 형사범인 것이다.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 후학을 가르치는 학교로 찾아가서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며 망신을 주려한 것, 예배하는 교회 앞에서 사퇴를 종용하는 것, 이는 모두 언론인으로서 고개를 들지 못 할 정도로 부끄러워해야 할 행동이다.

 

우리는 민주노총산하 언론노조KBS본부에게 엄중하게 경고한다. 물리력 사용을 당장 멈춰라. 그리고 방송국 여기저기 몰려다니면서 난동을 부리지 마라. 한솥밥을 먹는 식구들에게 위해를 가하지 말라. 기물 훼손도 하지 말라. 방송기기나 시설 모두 국민의 소중한 수신료로 마련한 것들임을 모르는가? 노조원이기 이전에 당신들은 지성을 지닌 언론인이어야 하지 않은가. 본관 6층을 점거하면서 자신들이 중계까지 하는 화면을 보니, 마치 폭력배들의 싸우는 화면 같다. 제발 자중하기 바란다. 외부에서 볼까봐 두렵다.

 

사측은 언제까지 호소문만 발표하고 있을 것인가?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하라. 법과 원칙대로 하란 말이다. 이렇게 무법천지가 되었는데도, 사장과 간부들은 뒤에 숨어 상황을 방치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피해서 될 일이 아니다. 나서라. 적극 나서서 대처하라. 회사 힘만으로 버겁다면 보안인력을 더 들여오라. 사측은 더 이상 머뭇거리지 말고 KBS를 정상화 시켜라국가 중요시설, 국민의 자산인 KBS 방송시설을 굳건히 지켜라. 우리는 무법천지, 해방구가 되어가는 공영방송 KBS를 바르게 세우는 일에 시청자들과 함께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

 

2017919KBS공영노동조합

 

 

기사입력 : 2017-09-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