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찰, '성주 사드 반대 난동' 전담반 구성

얼린 생수병으로 경찰과 총리를 폭행한 범죄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6-07-16

 

경찰이 전담반을 꾸려 715일 황교안 국무총리의 성주 방문 때에 일어난 불법폭력행위를 철저히 수사하여 법과 원칙에 따라 엄벌하기로 했다고 한다. 16일 경북지방경찰청은, 김우락 경북경찰청 수사과장을 반장으로 25명 규모의 전담반을 구성하여, 15일 성주군청에서 발생한 총리 감금과 경찰 구타 등의 불법행위를 수사할 것이라고 16일 밝혔다고 언론들이 전했다. 경북경찰청과 성주경찰서의 수사인력이 참여한 이 수사팀은 15일 난동현장에서 확보한 동영상(CCTV)과 사진 채증자료 분석을 시작으로 시위 중 불법행위 여부와 주동자들을 파악할 예정이라며, “경찰관 폭행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선 출석요구와 함께 곧바로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연합뉴스는 트랙터로 총리가 탄 미니버스 출입문을 막은 주민은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성주 주민을 상대로 한 설명회를 방해하는 데 외부 세력이 사전에 개입했는지 등도 조사할 예정이라며 과거 사례를 보면 불법행위에 가담한 주민은 최대 징역형 처벌까지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문민정부 시절 정원식 전 국무총리는 총리 취임을 앞둔 19916월 한국외대에서 교육학 특강 마지막 강의를 하다 학생들이 던진 밀가루와 달걀에 맞았다며 연합뉴스는 이 사건에 가담한 학생들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돼 징역형을 선고받았다고 과거 전례도 들어 국무총리에게 가한 폭력행위의 처벌 수위를 점치기도 했다.

 

이번 성주에서 총리를 겨냥하여 벌인 사드 반대 난동에 관해 지방경찰청 차원의 수사 전담반이 꾸려진 만큼 이번 사태의 전모는 조만간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며 연합뉴스는 “15일 성주군청을 방문한 황교안 총리와 한민구 국방부 장관 등은 미니버스를 타고 이동하려 했으나 주민이 버스를 둘러싸고 거세게 항의한 탓에 약 6시간 30분 동안 움직이지 못했다. 황 총리는 군청에서 주민이 던진 계란에 맞아 셔츠와 양복 상·하의에 계란 분비물이 묻었다. 조희현 경북경찰청장은 황 총리 일행이 미니버스에 탔을 때 현장 경비를 지휘하던 중 군중 쪽에서 날아온 물병에 맞아 왼쪽 눈썹 윗부위가 5가량 찢어졌다일부 주민은 취재 기자와 의경까지 폭행했다고 전했다.

 

이런 소식에 한 네티즌(꼼파스꼼파스 일베회원)서울청에서 해야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난벌갱이가싫어요)이제 경북 경찰청장이 이성을 찾았나. 일단 모든 범죄자들을 48시간 조사하고, 수시로 유치장에 넣었다 뺐다 하면서 조사해라. 그리고 혐의 확인되면, 최소한 구류 15일 이상 살게 해 고생시켜라. 그리고 민사소송도 동시에 진행해라. 경찰 인건비, 장비 출동비, 모두 다 청구해라. 선진국들은 다 그렇게 한다. 그래서 좌익들이 민사 겁나서 더 이상 국책사업, 공무집행 방해 못하게 해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늑대사냥)수사 시작해야지. 서서히 1~2년 오라 가라(http://www.ilbe.com/8428175064)”라고 했다[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hursuaby1@hanmail.net/]

 

 

기사입력 : 2016-07-16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