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변·국민의당·더불어민주당 규탄회견

좌익집단의 자해·패륜·위선 행각은 중단되어야

크게작게

종북좌익척결단 외 2016-06-24

 

기자회견 안내

 

627()일 오전 11,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검찰은 국민의당 총선홍보비 리베이트 의혹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불법 의혹을 엄정히 수사하라는 부패정당 규탄 기자회견과 같은 날 12시 서초동 민변사무실(교대역 10번 출구~서울중앙지법 사이) 앞에서 인권의 이름으로 사실상 탈북자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민변은 인권과 상식을 훼손하지 말고, 북으로 사라지라는 민변규탄 기자회견이 있다. 독보적으로 깨끗한 척하는 좌익야당들은 사실상 부패의 소굴과 같고, 천상의 인권을 자랑하는 민변은 가장 취약한 처지에 있는 탈북자들의 인권과 안전을 위협하는 인권탄압집단으로 커밍아웃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민변의 위선이 심판되어야, 국민정신과 국가안보가 정상화될 것이다.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은 비판에만 능한 좌익야당으로서 부패정당이라고 손가락질해온 새누리당보다 더 부패한 모습을 과시하고 있다. ‘국민의당 홍보비 리베이트 사건이 터졌을 때에,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69검찰의 수사 내용과 방법을 주시하겠다. 어떤 경우에도 우리 당의 운명을 검찰의 손에 넘기지는 않겠다고 검찰을 협박했고, 박주선 의원도 야당엔 잔혹한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검찰에 불평했다. 검찰은 홍보비 리베이트에 연루된 것으로 언급되는 김수민·왕주현·박선숙 의원들 뿐만 아니라, 이들의 비리를 감싼 박지원 등 국민의당 지도부도 수사하기 바란다. 자신들의 불법을 덮기 위해 검찰의 과잉수사로 몰아가는 불법정치인은 입법자격이 없다.

 

최근 북한 가족들을 대변하는 위임장을 받았다면서, 자유를 찾아온 북한식당종업원들에게 가해지는 민변의 인권탄압을 우리는 간과할 수 없다. 겉으로는 탈북자들의 인권을 위한다는 명분을 내세우지만, 탈북자들을 법정에 세움으로써, 사실상 민변은 탈북자들의 육체적 안전과 정치적 자유와 기본적 인권을 위협하고 있다. 탈북단체연합회의 민변의 행위는 탈북자 및 북한 주민들의 인권에 도움을 주기는커녕 북한 잔류 가족들의 신체의 자유, 양심의 자유, 의사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이라는 주장에 깊이 동감하는 우리는, 대한민국 국가기관은 맹목적으로 불신하면서, 북괴의 주장에는 무비판적으로 맹종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민변의 후안무치, 표리부동, 망국기운은 더 이상 용납하기 힘들다.

 

우리는 대한민국의 공안당국으로부터 수사받아 마땅할 민변이 국정원장을 고발하는 적반하장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24탈북한 여종업원에 대한 인신보호 구제 청구를 방해한 혐의(인신보호법 위반)’ 등으로 국정원장을 고발하는 민변의 무모한 행태는 한국사회의 심각한 대북굴종풍토를 상징한다. 북괴의 인권탄압에 침묵해온 민변이 우리 국정원을을 향해 종업원들을 데리고 있는 국정원이 억압돼 있는 이들의 처지를 이용해 뜻을 왜곡할 수 있다종업원들이 남한의 변호사 제도나 구제청구 제도 등을 잘 모르는 점을 고려했을 때 재판 불출석 의사가 왜곡됐을 수 있다는 민변의 고발장은 대북굴종집단이 국가안보기관을 위협하는 망국적 궤변으로 우리 눈에 비친다.

 

민변의 국정원장은 통일부장관 대신 북한이탈주민의 보호결정 및 정착지원을 계속 수용함으로써 국정원법상 직권남용을 하고 있다종업원들이 외부와 차단돼 고립된 수용생활을 계속하도록 하고 있다는 주장은 민주와 인권이 넘쳐서 이적행위까지 제대로 처벌받지 못하고 간첩도 제대로 잡지 못하는 우리의 공안당국에 대한 대북굴종집단의 조롱으로 보인다. 우리는 국정원으부터 공안적 차원에서 조사받아야 할 민변이 오히려 국정원장을 고발하는 해괴한 이념·가치·상식전도적 망국현상은 이제 중단되어야 한다고 믿는다. 고로 우리는 민변이 대한민국을 떠나 북한으로 이주하여 북한동포들이 탈북하지 않을 정도로 인권과 민주를 신장시키는 인권단체가 되기를 촉구한다.

 

2016624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종북좌익척결단,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나라사랑어머니연합,바른사회시민연대,무궁화사랑운동본부,바른사회여성모임,자유대한포럼

 

 

 

기사입력 : 2016-06-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