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상균 퇴출, 조계사 정화하려는 불자들

한상균 불교신도들의 퇴출 압박에 '버티기'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5-11-30

 

불교신도들이 조계사에 숨어든 한상균 민노총 위원장의 퇴출을 요구하면서, 비정상적 상태로 보이는 조계사의 정상화에 시동을 걸었다. 일부 조계사 신도들이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은신 중인 민노총 한상균 위원장을 만나 “오늘 중으로 조계사에서 나가 경찰에 자진 출두하라”고 요구했으나, 한 위원장이 거부하면서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30일 알려졌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이런 불교신도들의 조계사 정화 행동은 세속법도 지키지 못하는 상태의 불량한 승려들이 장악한 조계사를 세속법이라도 지키는 상태로 되돌려 보려는 불자들의 피치 못할 ‘불교 구하기 몸부림’으로 평가된다.

 

조계사 신도회와 경찰 등에 따르면 조계사 신도회 소속 15명은 이날 오후 2시 40분쯤 조계사 내 한 위원장 거처에 찾아가 “한 위원장이 조계사에 들어와 신도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조속히 조계사에서 나가 달라”고 항의했다며, 조선닷컴은 박준 신도회 부회장의 “신도회장이 한 위원장에게 오늘 중으로 경찰에 자진출두하라고 요청했지만 (한 위원장이) 5일만 시간을 달라 해서 강제로 끌고 나오려다 실패했다. 우리 힘으로 안 되니 경찰을 동원해야겠다”는 발언을 전했다. 이런 불교신도들의 모습은 ‘아직은 한국의 호국불교가 불자들 사이에서는 살아있다’는 희망적 신호로 국민에게 읽혀질 것이다.

 

그리고 “이들이 한 위원장을 강제로 끌어내려는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져 한 위원장이 입고 있던 승복이 찢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한 위원장은 겉옷을 모두 벗고 팬티만 입은 채 ‘못 나간다’고 소리치며 버텼다고 신도회 관계자는 전했다”며 조선닷컴은 “일부 신도들의 강력한 항의에 이영주 민주노총 사무총장 등 한 위원장을 제외한 나머지 민노총 관계자들은 조계사 경내에서 나온 상태”라며 “경찰은 경찰관 6개 중대를 조계사 인근에 배치해 한 위원장이 신도들의 압력을 이기지 못해 조계사 밖으로 나오면 체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깨어 있는 불자들이 조계사를 살린다.

 

“또 한 위원장이 신변의 불안을 느끼고 조계사에서 탈출을 시도할 개연성도 커지고 있어 순찰과 검문검색을 한층 강화했다”며 조선닷컴은 “한 위원장은 조계종 화쟁위원회를 통해 12월 5일 '2차 민중 총궐기' 집회 진행을 위해 협의하자고 제안했지만 경찰은 이날 오전 공문을 보내 공식적으로 대화 거부 의사를 밝혔다”며 이 사무총장의 “다음 달 5일 ‘2차 민중 총궐기’ 집회를 평화적으로 진행하겠다”는 말도 보도했다. 조계사를 아지트로 삼아 ‘2차 민중총궐기’를 지휘하려던 한상균 민노총 위원장은, 조계사 정치승려들의 비호를 받는지 모르지만, 불교신도들의 비호는 받지 못하고 있다.

 

“조계사 신도들, 한상균 만나 ‘오늘 내로 나가라’…한상균 거부해 몸싸움, 팬티만 입고 버텨”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네티즌들은 조계사와 한상균을 감싸고 있는 정치승려들을 질타했다. 한 네티즌(sub****)은 “정치, 사회의 모든 현안에 끼어들며 범죄자와 손 잡는 모습까지 보이는 조계사. 이번 일을 계기로 신도들은 조계사 직책을 맏은 가짜 중들을 몰아내고 부처님의 뜻을 왜곡하는 중들에게 철퇴를 가해야 한다”고 분개했고, 다른 네티즌(jav****)은 “범법자가 절에 들어갔을 때 경찰은 들어올 수 없다는 주장은 도대체 어디에 근거한 겁니까?”라고 질문했고, 또 다른 네티즌(wxyz****)은 “황재 짓을 하더라도 법은 지키셔야지”라며 훈계했다.

 

또 한 네티즌(dragon****)은 “신도분들 보다 못한 중들! 그러고도 부처님을 모실 자격이 있는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an****)은 “정부 역시 경찰과 함께 그 점을 신경 쓰며 그들의 노림수에 말려들지 않으려고 지금까지 인내로 법집행을 미루는 현명한 대처를 하고 있다”며 “어차피 그들과의 대화에 의한 해결은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이젠 최후 통첩과 함께 행동할 때가 됐다. 조계사는 성역이 아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an****)은 “결국 조계사의 불법부당한 반국가적 사범 비호 행위를 종식시키는 지름길은 사부대중(四部大衆)의 주요 구성원이자, 조계사의 사실상 주인인 신도들의 한상균 비호 승려들에 대한 단호한 반대와 행동”이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igma****)은 “조계사에 숨어들어 절(拜) 하는 쑈까지 하는 짓으로 국민을 우롱하는 사악한 자”라며 “국가전복 음모죄로 엄벌에 처하기 바란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andon****)은 “불교 신도들이 민노총 한상균에게 사찰에서 나가라고 경고했다면 경찰은 즉시 출두하여 체포하지 않고 뭘 꾸물거리는가”며 “도주해서 종교시설이나 종교인이 범인을 숨겨주거나 범인도피를 은닉해주었다면 강력한 처벌을 받게 해야 한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jl****)은 “전체 노동자의 1%도 안 되는 귀족노조를 대변한다면서 전임자 명패차고 순전히 먹고 노는 게 직업인 날건달들”이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http://allinkorea.net/]

 

 

기사입력 : 2015-11-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