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교육부, 이재정 경기교육감 시위에 징계
탈법적 행위에도 반성을 모르는 이재정
류상우 기자   |   2015-11-27

 

 

근무시간에 출장명목으로 청와대 앞에서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1인 시위를 벌인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에 대해 교육부가 경고처분을 통보하자, 이 교육감은 교육감에 대한 근본적인 도전이라고 즉각 반발했다고 조선닷컴이 26일 전했다. 좌익성향으로 평가되는 이재정 교육감은 지난 2일 청와대 앞 국민신문고에서 이청연 인천시 교육감과 함께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피켓을 들고 15분씩 1시간여 동안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였고, 특히 이재정 교육감은 출장명목으로 근무시간에 1인 시위를 벌인 것으로 드러나, 교육감들의 이런 행위에 대한 적법성 논쟁을 일으켰다.

 

교육부는 26일 장관 명의로 도 교육청에 보낸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교육감 1인 시위 관련 복무 처리실태 조사 결과공문에서 이 교육감에 대해 경고 처분을 통보했다며 조선닷컴은 교육부는 또 1인 시위에 걸린 시간만큼 출장이 아닌 연가처리하고, 동행자를 포함해 여비(출장비)를 회수하라고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교육부는 이 교육감이 지난 2일 청와대 앞에서 개인적인 소신과 의사 표현으로 한 1인 시위를 출장 처리한 것은 지방공무원법과 경기도교육감 소속 지방공무원 복무 조례 등을 위반한 것이라고 규정했다고 한다. 이재정을 비롯한 좌익성향의 교육감들은 교육부에 수시로 대적한다.

 

이런 교육부의 발표를 전한 조선닷컴은 이날 충북 청주에서 열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 행한 이재정 교육감의 국정화 고시에 대한 의견제시 기간에 경기도 역사교사, 학생, 학부모의 (국정화 반대) 의견을 몸으로 전달한 것이다. 고시 기간에 한 정당한 행위이고, 공무에 해당한다”(경고 처분은)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교육감 전체와 교육자치에 대한 근본적인 도전이고 압박이다. 국정화 결정 자체가 반헌법적, 반교육적. 반합리적이라는 주장도 전했다. 하지만 국법과 국익을 중시하는 국민들은 이재정 교육감의 반정부적 행동에 대해 비판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교육부, '청와대앞 1인시위' 이재정 경기교육감에 경고 처분>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uo****)이 자는 노무현과 북괴 김정일 정상회담할 때 따라 간 후 NLL선 문제가 일어났을 때 국민에게 그 당시 NLL선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고 거짓말한 것이 나중에 드러났다. 도대체 경기도 사람들은 사람 보는 안목이 그토록 유치하고 무식한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ever****)법치가 살아나는 거 같네. 법 만들어 놓고 지키지도 않는 국회보다는 행정부가 낫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odori****)이런 자를선출한 경기도민들이 문제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dasom-rsw@hanmail.net/]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