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좌편향적 친일인명사전에 대한 성명들
친일파 타령으로 친북을 은폐하려는 꼼수
올인코리아 편집인/시민단체 성명들   |   2015-11-10

 

바른사회시민회의 성명: 서울시교육청은 친일인명사전의 학교 배포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 

 

서울시교육청이 친일인명사전을 다음 달부터 서울 시내 모든 중·고교 도서관에 비치하겠다고 한다. 친일인명사전은 2009년 발행될 때부터 논란을 빚어왔다. 반민특위와 광복회가 발표한 친일 명단보다 6배 이상 많은 인원을 포함시켰을 뿐 아니라, 인물의 행적에 대해서도 상당히 자의적으로 평가했다. 

 

‘시일야방성대곡’을 쓴 장지연, 6.25전쟁 때 북한 침략을 막은 백선엽 등을 친일인사라 낙인찍으면서, 친일 논란을 일으켰던 좌파 계열 인사들은 명단에서 제외시켰다. 이처럼 ‘외눈박이’ ‘이중잣대’ 인물사전이 공정성과 객관성을 갖췄다고 볼 사람은 거의 없다. 그런데 그런 사전을 서울시 예산으로 사들이고 서울시교육감이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읽히겠다고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친일인명사전을 만든 민족문제연구소는 교학사의 한국사 교과서를 친일·독재 미화 교과서로 낙인찍은 대표적인 단체이다. ‘백년 전쟁’이라는 동영상을 제작해 대한민국의 건국과 산업화를 희화화하고 이승만과 박정희 대통령을 조롱·비하했다. 한편 친일인명사전의 편찬위원 중 일부는 왜곡?편향 기술로 문제를 낳은 역사교과서들의 집필진으로 참여했다. 

 

이렇게 본다면 친일인명사전의 편찬과 발행은 물론 중·고교 배포까지 정치적 의도가 숨어있음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 서울시교육청의 이번 발표엔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대립각을 세우겠다는 속내도 들어있는 듯하다. 이에 바른사회시민회의는 정치적 편향으로 교육현장을 흔들고 있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강력히 규탄하며, 친일인명사전의 학교 배포 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2015. 11. 9

바른사회시민회의 

 

교학연 기자회견 및 성명: 친일인명사전 용납 못해

2015년 11월11일 오후2시, 오후2시30분

장소: 채널 A앞 , 서울교육청 앞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 의무를 위반하는 친일인명사전 용납 못해

 

서울시교육청이 지난 8일 12월부터 서울의 중·고등학교 500여 곳에 ‘친일 인명사전’ 배포 작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의회는 지난해 말 1억 7,550만원 규모의 ‘친일 인명 사전’' 배포 사업이 포함된 2015년 교육비 특별회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우리 ‘교육과 학교를 위한 학부모연합(교학연)’이 지난 2월 “서울시내 일부 중·고교에 "정치적, 이념적으로 편향된 친일인명사전을 학교 도서관에 비치하면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고발 하겠다”는 내용증명을 보내 서울시교육청의 막가파적 시도를 막은 바 있다. 

  

하지만 최종 유죄판결만 남은 조희연 교육감이 마지막까지 우리 어린 학생들에게 정치적 강요를 하고 나선 것에 대해 우리 학부모들은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 ‘친일 인명 사전’은 좌파 역사 단체인 민족문제연구소가 일제 때 친일 활동을 했다고 일방적으로 판단한 4,389명의 행적을 수록해 2009년 발행한 인명사전이다. 과거 좌파정권들은 이들을 위해 무려 8억여 원이라는 국민 혈세를 지원했다. 

  

하지만 사전에 수록된 인물의 ‘친일’ 기준이 애매모호해 객관성을 의심받는 상황이다. 장면-박정희 등 정부 수반이나 대통령에 애국가 작곡가인 안익태 선생 같은 분까지 포함된 것은 그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책을 펴낸 민족문제연구소는 어떤 곳인가? 민족문제연구소는 이승만 대통령을 '하와이안 갱스터'라고 부르고 며 이 대통령이 46세 때 22세 여대생과 부적절한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으나 이는 새빨간 거짓말로 드러났다. 

  

이 연구소는 이승만을 깎아내리기 위해 관련 사진을 컴퓨터로 날조하기까지 한 단체이다. 이런 단체가 제 멋대로 만든 ‘친일 사전’을 우리 아이들의 배움터에 뿌리겠다는 것은 조희연과 서울시교육청의 무자비한 횡포이다. 우리 아이들을 반(反)대한민국 세력으로 키우겠다는 것이고, 저들의 이념에 노예를 만들겠다는 뜻이 아닐 수 없다. 

  

국민의 혈세로 반(反)대한민국 단체를 먹여 살리고 우리 소중한 아이들을 그릇된 이념에 물들게 하겠다는 것을 우리 학부모들은 도저히 방관할 수 없다. 우리 교학연 학부모들은 조희연 교육감과 서울시교육청의 망국적 시도를 반드시 저지할 것이다. 만약 친일인명사전을 학교 도서관에 비치하면 그 학교는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반드시 고발하고 가능한 한 모든 대응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밝히는 바이다.

  

2015년 11월 9일 월요일 교육과 학교를 위한 학부모 연합 

 

'친일인명사전'의 학교 배포에 앞서 편파성이 해소되어야 한다(이동복 전 의원)

 

‘진보(좌익)’ 성향으로 물의(物議)를 달고 다니는 조희연 씨가 교육감으로 있는 서울시 교육청이 역시 ‘종북’ 성향 논란을 달고 다니는 ‘민족문제연구소’가 펴낸 ‘친일인명사전’을 서울시 예산으로 내년 3월까지 서울 시내 중학교 333곳과 고등학교 218곳 등 551개 학교에 배포하여 학교 도서관에 비치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이 같은 서울시 교육청의 처사의 부당성에 대해서는 앞으로 정치권은 물론 사회 각계에서 논란이 제기될 것이 틀림없다.

 

그러나 이 같은 논란 제기에 앞서서 서울시 교육청이 입장을 밝혀야 할 문제가 있다. 그것은 문제의 '친일인명사전' 등재 인물에 야당 쪽 인물들이 포함되지 않고 있는 편파성에 대해서는 어떻게 설명하고 합리화할 것이냐는 것이다. 특히 야당 쪽 인사들의 친일 행적에 대해서는 우선 새정치민주연합의 정신적 지주인 고(故)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친일 행적이 논란의 대상이 되어야 할 것 같다. 고 김대중 씨가 왜정(倭政) 시절에 도요다 다이쥬(豊田大中)라는 창씨(創氏) 개명(改名)을 했었다는 사실은 이미 공지(共知)의 사실이 된 지 오래다.

 

그런데, 최근 오랜 기간 “The Times”와 “The Time” 및 “The New York Times' 등 영국과 미국의 유명 언론 매체의 토쿄 지국장을 역임했던 저명한 언론인이 그가 저술하여 출판한 한 베스트셀러 서적에서 김대중 씨가 일제(日帝) 말기 “일본 제국 육군에 지원, 입대하여 복무”했으며 “제2차 세계대전 중에는 일본군 하사관 군복을 입고 있었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이 같은 주장이 실려 있는 헨리 스캇 스토크스(Henry Scott Stokes)의 저서 <한 영국 기자의 눈으로 본 연합국 전승사관(戰勝史觀)의 허망(虛妄)>(일본어판)은 2013년 일본의 저명한 출판사 <쇼뗀샤(祥傳社>가 초판을 발행한 뒤 2014년말까지 13판을 발행했을 정도로 베스테셀러의 하나로 되어 있다.

 

그런가 하면, 지금 새정치민주연합의 ‘주류(主流)’로 부각되어 있는 이른 바 ‘친노파’의 정신적 지주인 노무현(盧武鉉) 전 대통령은 2004년5월27일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연세대 학생들을 상대로 실시한 “변화의 시대, 새로운 리더십”이라는 제목의 ‘특별강연’에서 ‘친일파’ 문제를 거론하는 가운데 “제 부모도 창씨 개명을 했기 때문에 친일파가 아닌가 하고 고심했다”면서 “과거 떳떳치 않은 사람들을 다 숙청하면 저도 숙청되어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숙청되지 않을 사람이 얼마나 될 것인지 걱정스럽다”고 이야기한 사실이 있다.

 

그렇다면, 우리는 당연히 서울시 교육청에 질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서울시 교육청이 이번에 중/고등학교에 배포할 소위 ‘친일인명사전’에 이들 2명의 전직 대통령은 포함시킬 것인가 제외할 것인가? 만약 제외한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가? 사실은 소위 ‘민족문제연구소’가 발행한 ‘친일인명사전’의 편파성은 이들 두 전 대통령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사실에 국한 된 것이 아니다.

 

왜냐 하면, 지금 새정치민주연합의 주요 당직자 가운데는 가족력(家族歷) 상 친일 활동의 혐의가 지적되고 있는 인사들이 제제다사(濟濟多士)인 것이 그 동안 특히 SNS를 통하여 논란이 되어 오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 교육청은 문제의 ‘친일인명사전’을 배포하기 전에 그 내용의 편파성과 관련하여 이상의 문제들에 대한 입장을 먼저 밝혀야 할 것이다. (http://www.chogabje.com/board/column/view.asp?C_IDX=64128&C_CC=BC

 

국가교육국민감시단 성명: 친일인명사전 강제하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시의회가 증액 편성한 예산이라며 허위사실 발표

  

서울시교육청은 8일 친일인명사전 학교비치를 추진하고 있다며 아래와 같이 설명자료를 내 놓았다. - 서울특별시의회에서는 지난 2014년 12월, 2015 교육비 특별회계를 심의하면서, 학교 현장에서 교육활동을 통해 과거에 대한 바른 이해와 반성을 토대로 우리 사회의 바람직한 발전 방향을 모색할 수 있도록 「친일인명사전」구입을 위한 목적경비를 증액 편성하였음. - 서울시교육청은 시의회의 결정을 존중하여 학교에서 교육활동 참고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친일인명사전」의 학교 비치를 추진하고 있음.

  

이에 대해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송재형 의원(새누리당, 강동2)은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작년 12월 '2015년 교육비 특별회계'를 심의할 때 ‘친일인명사전’ 구입을 위한 목적경비가 의원 요구로 신청된 바 있으나, 도서명을 특정한 예산요구가 부당하다는 송재형 의원(새누리당, 강동2)의 이의제기가 있어, 그 사업내역을 변경한 바 있다.』며, 교육청의 무책임한 발표에 유감을 표했다.

  

당시 국가교육국민감시단은 모 의원이 친일인명사전 구입예산을 쪽지 예산으로 증액한 사실을 알고 송재형 의원실에 이를 철회하도록 요청한 바 있다. 결국 송의원의 이의제기로 인해 교육위원회는 도서구입 목적과는 다른 “친일청산 교육활동 지원사업”이란 명칭으로 사업내역을 변경하여 편성할 수밖에 없었다. 교육청 예산서에 의하면 이 예산은 학교회계전출금으로 편성되어 100개 학교(공립 60개, 사립 40개)에 175,000원씩 지원하도록 되어 있다. 학교장 책임 하에 해당 사업을 자율적으로 결정하여 집행하면 되는 것이다.

  

위와 같은 사실에도 불구하고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이 ‘친일인명사전’ 학교 비치를 추진하면서 “지난 2014년 12월, 2015 교육비 특별회계를 심의하면서, (중략) ‘친일인명사전’ 구입을 위한 목적경비를 증액 편성하였음”이라고 발표하여 마치 서울시의회가 특정도서를 구입하도록 결정한 것처럼 왜곡한 것은 조희연 교육감이 여론의 비난을 피해보려고 꼼수를 부린 셈이다.

 

이 예산이 학교에 내려가면 학교장은 학운위의 심의를 거쳐 자율적인 결정에 의해 특정 도서를 구입할 수는 있을 것이다. 그러나 교육청의 발표처럼 교육감이 논란의 한 가운데 있는 특정도서를 지정하여 목적성 경비로 사용하도록 학교장을 강제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2015년 11월 9일 국가교육국민감시단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