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꼼수, 김용민·탁현민·조국, 동반자멸?
김용민의 막말을 동조하다가 망하는 지지자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   2012-04-06
기사본문 이미지

김용민 민주퉁합당 서울 노원감 후보의 막막이 여러 사람들을 망가뜨리고 있다. 새누리당의 조윤선 선대위 대변인이 5일 "김용민 후보를 신뢰한다"고 했던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에게 "진보인사이기만 하면 여성 인권의식이 낮아도 괜찮겠느냐"고 공격하자, 이정희 대표는 "저는 진지한 반성과 변화의 결심이 확고한 진보인사라면 여성인권도 진보의 시각에서 인식할 수 있다고 보고 지금의 김용민 후보는 그럴 만한 사람이라 판단한다"며 김용민을 감싸자, 통합진보당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같은 편이라 덮고 갈 순 있지만 그 동영상을 유권자가 봤을 때는 180도 다르다. (김 후보를 감싸는 게) 당 대표로서 잘한 처신이냐"며 따졌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이런 가운데 조국 서울대 교수는 4일 트위터를 통해 김 후보의 '라이스 전 미국 국무장관 강간·살해 발언'에 대해 "확인 결과 김 후보의 동영상 발언은 2004년 성인전용방송에서 미군 관타나모 캠프에서 벌어진 성폭행을 비판하면서 부시 대통령 등 미국 정치지도자도 당해야 한다는 취지로 뱉은 것이었다"는 주장을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김 후보의 막말이 미군의 잘못된 행동을 지적하면서 나온 것이라는 조국 교수의 주장에 대해 트위터에서는 "김용민이 심한 욕을 한 이유, 김용민 힘내라" 등의 주장과 함께 미군의 포로 학대 사진이 빠르게 확산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용민 후보가 막말로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는 것에 대응하여 김용민(나꼼수) 팬들의 반격으로 풀이된다.
 
조선닷컴은 "사진에는 성폭행 등 충격적인 장면도 여럿 포함돼 있지만 이는 관타나모의 사진이 아니었다. 더욱이 문제의 발언이 나왔던 '김구라-한이의 +18' 2004년 10월 10일 방송분을 확인한 결과, 조국 교수의 주장과 달리 관타나모 사건은 당시 방송에서 단 한 차례도 언급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조국 교수의 주장이 가진 허구성을 지적했다. 조국 교수의 이런 주장에 대해 조선닷컴의 한 네티즌(koius1)은 "조국이 듣거라 상대가 내생각하고 전혀 다르다고 할지라고 그렇게 막말할수 있냐"며 "너네편 김씨의 막말은 북한애들도 하지 않는 수준의 막말이다. 너네편에 훌륭한 인간이 있어서 넌 좋겠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나꼼수의 공연기획자인 탁현민 성공회대 겸임교수는 트위터를 통해 "새대가리당의 찬란한 성희롱의 역사에 비하면 김용민의 발언은 집회하다 교통신호 어긴 것쯤 된다. 그(김 후보)가 한 말이 성희롱이라면 전두환을 살인마라고 하면 노인학대고 이명박을 쥐××라고 하면 동물학대다"라는 주장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탁현민 겸임교수의 이런 주장에 대해 조선닷컴의 한 네티즌(i74hoon)은 "탁현민 교수님. 당신은 크게 잘못한 사람 앞에 작게 잘못한 사람이 있으면 늘 용서를 해주시나 보죠? '저 XX는 나보다 사람을 한명 더 죽였어요... 그러니 나는 봐주쇼!' 이런 논리가 댁한테는 통하나 봅니다"라고 탁현민을 비판했다.
 
김용민 후보의 막말에 대해 조선닷컴은 "대한노인회, 한국 여성의전화는 물론이고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와 남윤인순 최고위원이 공동대표를 지낸 한국여성단체연합까지 김 후보의 사퇴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팬클럽만 수십만 명에 달한다는 '나꼼수'의 인기에 편승하기 위해 김용민을 전략 공천했던 민주통합당은 다른 후보자에게는 정체성·도덕성 등 엄격한 잣대를 들이댔지만 김 후보에게는 사실상 모든 공천 심사 과정을 생략했다고 조선닷컴은 지적했다. '김용민 막말'은 3일 동안 주요 인터넷 포털의 검색어 상위권을 놓치지 않으면서 민주당은 해치고 있다. 이제 김용민을 감싸던 조국 교수나 탁현민 겸임교수도 김용민과 동반자멸할 듯하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hursuaby1@hanmail.net/]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