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정은의 對南독백, '저것도 나라라고?'

적개심이 사라진 남한의 정치인/언론인?

크게작게

문암 네티즌 논설가 2012-03-16

[편집인 주: 아래는 한국에 번성한 안보불감증에 대해 김정은으로 가상한 우파성향 네티즌의 패러디입니다]
 
 한마디로 말 하자면 개판으로 보인다. 도대체 질서도 없고 위 아래도 없고 나라를 아끼려는 마음씨 따위는 먹고 죽을래야 찾아볼 수도 없어보이는 저런 개판 사회가 망하지 않고 잘 굴러가는게 너무나 신기해 보인다.

인민이라면 의당 최고 통치자를 하늘 같이 떠받들면서 일사불란하게 단결한 모습을 보이는 게 당연하겠거늘, 이늠들은 어찌된 영문인지 저희들이 좋다고 선출해놓고는 마치 웬수를 보듯 하는 늠들이 태반을 이루고 있고, 어떤 늠들은 최고통치자를 일컬어 쥐새끼 다루듯하는 늠들이 있어도 어느늠 한늠 말리거나 치도곤을 먹이는 늠이 없으니, 어찌 저걸 제대로 된 나라라 하겠는가?

정치를 하는 자라면 모름지기 나라와 인민을 위해서 신명을 다 바치는 게 그 본분이거늘, 이자들은 어찌된 영문인지 저희 나라를 망하게 하기 위해서 우리 북조선에 충성하는 자들이 우굴거려도 단 한놈도 총살형을 받은 자가 없다고 하니 참으로 신기하다.

나라를 적으로부터 지키기 위해서는 당연히 반역하는 무리는 즉결처분까지는 아닐지라도 최소한 아오지탄광 같은 곳에 쳐넣고 평생토록 뼈가 부서지도록 중노동이라도 시키는 모범을 보여야 반역의 무리가 생겨나지 않을 것이거늘, 저 남조선늠들은 위 아래 할것 없이 모두가 바보들만 모였나 보다. 저러고도 망하지않고 부자나라 행세하며 배불리 잘 먹고 잘 사는 걸 보면 참으로 신기하다.

만일에 우리 평양 한복판에서 어떤 철딱서니 없는 인민 한 늠이 "대한민국 만세!"를 열창 했다면 어찌 됐을까? 아마 모르긴해도 행여나 이 사실이 나의 귀에 들어갈세라 아랫 것들이 즉각적으로 이런 배은망덕한 늠은 능지처참을 해서 들개의 허기진 배를 채워주는 데 써 먹었을 것이다. 그런데 저 간나들은 그런 자를 치도곤은 고사하고 그런 자의 행동도 표현의 자유라고 두둔해준 자를 **시장까지 시켜주고는 좋아라고 박수를 쳐대니, 도대체 저것들은 정신이 제대로 박힌 사람인가 아니면 사고력도 없는 즘생들인가?

라지오 방송이나 테레비 방송이란 의당 국가를 홍보하여 인민들의 충성심을 유발시키고 적국에 대해서는 적개심을 불러일으키도록 선동 아니 홍보를 최대한도록 하는 것을 그 첫번째 사명으로 해야 하거늘, 저늠들의 방송기능이란 도저히 이해가 안간다. 대부분의 방송이란 것들이 저희 나라 헐뜯기에 혈안이 되어있는 것쯤은 정치인들이 정치를 개판으로 해서 그렇다 치더라도, 한술 더 떠서 제늠들의 적국에 해당하는 우리 인민공화국 찬가를 목청껏 불러대도 그 어느 늠 한늠 제동을 거는 당국이 없다는 것은 저 나라가 조만간 망할 징조가 아닐까?

평양방송이 하루에도 수십차례씩 "리명박 역도"라고 규탄을 하면 배알이 꼬여서라도 적당한 대응이 있으련만, 저늠들은 뼈 없는 無骨蟲인지 정말로 나의 위대한 선친을 흠모해서 그러는지는 알 수 없지만 천편 일률적으로 "김정일 국빵위원장"을 하루에도 수십차례 수백차례 읇조려대니, 도대체 저것들의 뇌 구조를 알 길이 없다.

그러고 보니 조부님이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의 거룩한 나라를 일으키시고, 선친께서 비록 가난한 나라일 망정 미제 중국 다음가는 위대한 군사대국으로 만들어주신 선견지명을 알 것 같다. 내 비록 나이 어리고 경험 없이 권력을 물려 받았지만, 저렇게 흐물흐물하는 속빈 강정같은 남조선을 그대로 내버려 둔다는 것은 조상님에 대한 죄악임이 틀림 없을 것 같다.

우리 북조선의 막강한 군사력과 남조선 내에서 충성을 다 바쳐주고 있는 수많은 동포들이 동시에 들고 일어난다면, 저 허수아비 같은 무리들 해치우는 것은 여반장이 아니겠는가?

뭐시라? 미제 때문에 그건 어려울 것이라고? 하하, 니넘은 미국이 곧 감군에 들어갈 것이고 동시에 중동 어느 곳과 한반도 두곳에서 전쟁을 동시에 치룰 능력이 없는 빚쟁이 나라라는 걸 아직도 모르는가?

또한 설사 지금 당장 못하면 대순가? 2015년 4월이면 미제들은 남조선에서 연합사를 해체하게 돼 있고 한반도에서 전쟁이 나더라도 미 국회의원 넘들이 핵전쟁이 될 게 뻔한 한국전 참전을 극력 반대할게 뻔하므로 우리의 핵폭탄 하나로 위협만 가해도 겁쟁이 남반부 반동들은 당장에 손을 들게 돼 있다.

게다가 정권과 금뱃찌에 눈이 먼 남반부 정부여당 간나들은 다행히 국방비 예산보다 인민들 선동용 복지비용 예산을 3배로 많게 늘려놨을 뿐 아니라, 여당 야당 할 것 없이 복지왕국으로 만들겠다고 저 난리이니 머지 않아 제풀에 주저앉게 될 게 뻔하므로 잘 하면 우리 공화국은 손 안대고 코 푸는 행운을 차지할 수도 있을 것이다.

어디 그뿐인가? 선친께서 공들여 일궈놓은 조국통일의 대업이 될 6.15선언과 10.4 선언에 대해서 여당 야당 할 것 없이 정권잡으면 기필코 성사시켜 주겠다니, 이렇게 고마울 데가 또 있는가?

그러고보면 핵무기 개발과 대량의 비대칭전략무기 개발에 이어 저 남반부 멍청이들을 구슬러서 6.15/10.4 선언을 이끌어내신 선친의 위대한 선견지명에는 제갈량도 땅을 치고 통곡을 할 것이다. 아무렴,너희들은 연방제통일까지만 협조해라. 그 다음일은 이 김정은이가 알아서 처리할 것이니라.

결국 저 남반부 간나들이 제풀에 주저앉든, 자중지란에 빠져서 허둥거리는 기회가 오든, 나라를 통채로 바치겠다고 애걸복걸하든 상관없이 나 김정은이는 조상들이 차려놓은 밥상에서 숫가락으로 밥만 퍼 먹으면 된다. 절호의 기회는 그리 멀지 않은것 같다. 히히

PS : 수정 재록 [문안 네티즌 논설가: http://allinkorea.net/]
 

기사입력 : 2012-03-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