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우상호 "손혜원 '문화알박기' 투기 아님"

네티즌 "촛불정권의 총체적 권력형 비리 보여줘"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1-21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21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손혜원 의원에 대해 손 의원이 관계인을 동원해 집을 열 몇채씩 사들인 것이 국민들 눈에는 부적절해보일 수 있지만, 투기는 아니다라며 손 의원은 부동산 투기가 아니라 문화알박기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원내대표를 지낸 3선이고 중진급 의원인 우상호가 이렇게 주장할 정도이니,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눈에 개발정보를 악용해서 투기를 하는 악습에 무감각해 보일 것이다. 그리고 손혜원 지인들의 독점적 부동산은 해명되지 못한다.

 

손 의원이 나에게도 개인적으로 목포에 집을 한 채 사라고 권유했다며 우상호 의원은 손 의원이 그 때 민주당 중진의원이 집을 사면, 재개발을 못하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원내대표 자리에서 내려온 후 쿠바로 여행을 갔다가, 현지의 재즈클럽에서 우연히 손 의원을 만났다. 손 의원이 목포에 문화거리를 만들기 위해 쿠바의 재즈클럽을 공부하러 왔다고 했다고도 증언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이어 손 의원이 문화거리를 만들려면 음악'은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고, 젊은 여성과 대동한 것으로 봐서 여성 보좌관과 자신의 조카와 함께 온 것 같았다고 떠올렸다고 한다.

 

이러 주장에 대해 조선닷컴은 우 의원이 민주당 원내대표에서 물러난 것이 20175월인 것을 감안하면, 손 의원은 그 시기에 쿠바를 다녀온 것으로 예상된다, “목포 구도심이 재개발이 되지 못하도록 도와달라고 했다는 뜻으로 풀이했다. 우 의원은 손 의원의 목포 구도심 부동산 매입과 비슷한 사례가 있다고 북촌 한옥마을을 예로 들었다며, 조선닷컴은 우상호의 북촌 주민들이 재개발을 하려고 하자, 일부 문화인들이 그 지역의 한옥을 사기 시작했고, 그러면서 북촌의 한옥마을이 보존됐다상업적 개발을 원하는 주민들이 손 의원을 공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우상호 손혜원은 문화알박기’...부동산 투기 아니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africa****)더불당 좌좀들은 찔끔찔끔 편들지 말고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해라. 손혜원이 무죄라고 생각하냐? 그게 너희들의 정의냐? 똑바로 말해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a****)문화인이 한두 채라면 모를까 이십여 채를 일가친척 모두 동원해서 집중 매입하면 여당 국회의원이면 모두 책임을 면하는가! 우상호 국가파탄자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raft****)너는 좀 가만있어라. 전에 말하는 거 보니 내가 볼 땐 너무 무식하더라라고 우상호 의원을 맹비난했다.

 

또 한 네티즌(star****)은행 융자 11억 받아서 20채 넘게 산 것이 어떻게 땅 투기가 아니냐? 아니 손혜원이 고향도 아닌 목포를 살리려 살신성인했다는 말이냐? 국회의원이 자기 지위를 이용해 얻은 정보로 투자를 하면 그게 투기가 되는 거 모르느냐? 박원순, 우상호, 황교익 이런 자들이 국민을 우습게 알고 손혜원을 옹호하는데, 그럴수록 니들은 공동운명체로 말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unny9****)고급 정보를 다루는 사람이 그 지역에 땅을 사면 투기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2kim****)荒唐 오지랖 , 서대문구갑을 위해 모든 公職 辭退하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cywha****)중앙청을 해체할 때를 생각해 보라. 적산가옥에서 태어나, 적산가옥을 좋아하는 손혜원은 친일파임이 분명하고, 아버지가 여운형이 비서를 했다면 공산주의자의 딸임이 분명하다. 좌파인 민주당 입장에서 없애야 할 적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sky****)우상호 야도 뭔가 있나보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ayt****)작명가 손혜원을 옹호하기 위해 기발한 단어를 만들었군. 문화란 단어만 붙이면 능사냐? 알박기는 왜 하는가? 더 큰 돈을 벌기 위한 편법이든지, 혹은 개발을 막기 위해서 아닌가? 그럼 손혜원의 알박기는 뭐지?”라고 물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1-21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